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09-02 (목) 09:52
ㆍ조회: 93  
인생 허무(펌)


부생모육 그은혜는 태산보다 높고큰데
청춘남녀 많다지만 효자효부 안보이네
시집가는 새색시는 시부모를 마다하고
장가가는 아들들은 살림나기 바뿌다네

제자식이 장난치면 싱글벙글 웃으면서
부모님이 훈계하면 듣기싫은 표정이네
시끄러운 아이소리 잘한다고 손뼉치며
부모님의 회심소리 듣기싫어 빈정대네

제자식의 오줌똥은 맨손으로 주무르나
부모님의 기침가래 불결하여 밥못먹네
과자봉지 들고와서 아이손에 쥐어주나
부모위해 고기한근 사올줄을 모르도다

애완동물 병이나면 가축병원 달려가도
늙은부모 병이나면 그러려니 태연하고
열자식을 키운부모 하나같이 키웟건만
열자식은 한부모를 귀찮스레 여겨지네

자식위해 쓰는돈은 아낌없이 쓰건만은
부모위해 쓰는돈은 하나둘씩 따져보네
자식들의 손을잡고 외식함도 잦건만은
늙은부모 위해서는 외출한번 못하도다


211.61.239.94 김하웅: 회심곡을 듣는기분으로 읽었습니다 모두 제자신에게 꾸짖는 소리로만 들려옵니다 좋은글 고맙습니다 -[09/02-10:03]-
218.146.123.85 허원조: 불효자식이 읽기에는 정말 한이 맺칩니다.부모가 되어보니 부모마음 알겠군요. -[09/02-15:18]-
61.42.145.71 안광범: 얼굴이 드겁네요 이 불효막심한놈을 꾸짖는것 같네요 -[09/03-16:2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71 8.15 특공작전 김주황 2004-02-03 94
770 懶翁禪師 土窟歌 野松 2006-03-29 93
769 연습합니다.(1) 1 鄭定久 2005-07-16 93
768 참 맑고 좋은 생각 1 정동섭 2005-06-18 93
767 덕과 부덕 1 박동빈 2005-05-07 93
766 무장공비섬멸작전 주준안 2005-03-09 93
765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정무희 2005-02-07 93
764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5 정무희 2005-01-22 93
763 2001년 9월26일 김대중 대통령께... 3 김주황 2004-12-28 93
762 팥죽 먹는날 9 박동빈 2004-12-20 93
761 고향 생각 1 이현태 2004-09-29 93
760 바람둥이 여자 10기지 특징 이현태 2004-09-23 93
759 종전의 아픔 이현태 2004-09-08 93
758 인생 허무(펌) 3 정무희 2004-09-02 93
757 ***삶의 계절*** 이현태 2004-07-31 93
756 베트남 선교 10년사 1999-2000 2 김하웅 2004-07-15 93
755 이현태전우님이 올려주신 전적지 그모습 2 김하웅 2004-07-11 93
754 세월이 약이겠지요 주준안 2004-06-28 93
753 세상에.... 산할아부지 2004-06-28 93
752 설경입니다 박동빈 2004-06-17 93
751 더웁지요^*^시원한 동해바다 와 강구경 하세요 1 김정섭 2004-06-04 93
750 창덕궁 공개 이현태 2004-05-03 93
749 경주 벗꽃 여행 이현태 2004-04-10 93
748 조각전 감상 이현태 2004-03-21 93
747 보훈처 확 불질러버리자 ! 김주황 2004-02-05 93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