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08 (월) 10:26
ㆍ조회: 80  
친구는 보물이다
    
    
    
    **친구는 보물이다** 
    
    웃음은 슬플때를 위해 있는 것이고
    눈물은 기쁠때를 위해 있는 것입니다
    
    사랑은
    서로 마주 보는 것이 아니라
    함께 같은 방향을 보는 것입니다
    
    우정이란
    친구을 딛고 내가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
    친구가 나 자신을 딛게하여 친구를 높이는 것이다
    
    그것은 둘이 함께 높아지는 일이기도 합니다
    
    현명한 친구는
    보물처럼 다루세요
    많은 사람들의 호의보다
    한 사람의 이해심이 더욱 값지거든요
    
    땅에 떨어진
    동전을 줍지 않는 사람은
    절대 많은 것을 쌓지 못합니다
    
    다른 사람을 설득하고 싶다면
    스스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세요
    
    비난의 말이 아프다면 그 말이 옳기 때문입니다
    
    가족이란
    따듯한 방안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사람들입니다
    
    누구나 위대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누구나 남에게 필요한 
    존재가 될 수 있으므로 부모님이 우리의
    어린시절을 아름답게 꾸며 주셨으니
    
    우리는 부모님의 여생을 아름답게 
    꾸며 드려야 합니다
    
    마음에 품고
    있던 말을 해버리면
    무거웠던 가슴도 가벼워 집니다
    
    편지에 답장 할 수 있는 최상의 시기는
    편지를 읽는 순간입니다 
    
    
    비록 사이바상 이라지만 여기에도 예의는 있습니다
    남의글 퍼올때는 퍼간다는 말 한마디 예의는 남기셔도
    좋습니다
    여기서 퍼갈때도 답글하나 남겨두고 퍼 가셔야지요!
    꼬리글하나 남기지않고 퍼가면 글올리는 사람의 
    마음은 어떠할까를 생각하십시다.
    11월의 두번째 첫날입니다 
    이번한주도 뜻하는 바 대로 소원성취 하십시요
    달동네/이현태
    



211.40.46.44 수 산나: 좋은글과 좋은 음악 감상 하면서 부회장님 건강이 어떠하신지 궁금 합니다.....좋은 하루가 되시길 바람니다.. -[11/08-18:28]-
211.245.146.213 손오공: 신을 속여도 현태선배님은 속일 마음 없었임더. 정치풍자 패러디 퍼간거 지송합니다.기술이 없다보니 이제 겨우 훔쳐가는거 배우고 있는데 선배님께서 용서하시구 이해 좀 하십시요.건강하시구요.선배님.... -[11/08-19:21]-
211.40.46.44 상파울러 강: 지는요 펴갈줄 몰라서 못퍼갑니다 ~ㅎ~ㅎ~ㅎ~ 펴가는것좀 가르져 주이소얘....그럼 제가 쇄주 한잔 사겠습니다..선배님이여 부탁합니더.....꼭이여.... -[11/09-13:02]-
221.154.27.87 수호천사: 맞습니다.맞고요.글을읽으니 돌아가신 부모님생각이 간절하네요.앞으로 제 친구모두 보물로 잘~모실께요.가르쳐주셔서 감사해용~~~ -[11/09-23: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21 늘 행복만 생각하십시다 2 이현태 2004-11-10 77
820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67
819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76
818 사과드리고 용서를 바람니다 9 이현태 2004-11-08 145
817 10월30일자 신문 기사 전우신문 2004-11-08 98
816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8
815 축하해 주십시요 7 이현태 2004-11-08 116
814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80
813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5
812 김주황전우 따님 결혼 축하합니다 4 이현태 2004-11-07 90
811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22
810    Re..나! 참피온 먹었어요. 6 홍 진흠 2004-11-07 106
809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8
808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5
807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7
806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3 이현태 2004-11-06 82
805 비오는날에 생맥주 한잔 2 이현태 2004-11-05 74
804 삶의 마지막 길(펌) 5 정무희 2004-11-05 93
803 생각나게 하는 것들....... 1 백형렬 2004-11-05 66
802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80
801 이제는 쉬십시요. 1 이현태 2004-11-04 77
800 손잡아 서로 나누는 사랑 4 이현태 2004-11-04 87
799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81
798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9
797 가슴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4 박동빈 2004-11-03 84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