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07 (일) 12:04
ㆍ조회: 89  
김주황전우 따님 결혼 축하합니다

◆ 김주황부회장따님 결혼을 축하해주십시요 ◆


 


김주황 전우님 따님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따님 혼례식에 참석하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사정이야 어떻튼 그래도 결혼식인데!

모두들 죄스럽게 생각하는 마음은 저많이 아닐것입니다.

알리지 않았다는 말씀과 몇분의 사진과

화환에서 느끼는 마음은 또다른 마음을 낳기에 충분합니다.

어제 저녁 늦은 시간 박동빈사무총장의 전화로 소식을 접하고

아침에 자유게시판에서 사진을 접할때

묘한 마음 주황전우는 모르실것입니다.

통채로 국제왕따ㅎㅎㅎㅎㅎㅎㅎㅎ

요즘같은 불경기 찬치집없나 살피는데.......!

그 음식 못먹어 밤잠도 설치고 아침에는 억울해서 아침식사가

목에 걸리기 가지 했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잘차려진 각양각색의 기름진 진수성찬이 눈에밢여

비온뒤 맑은 하늘에 큰 음식상이 두둥실 떠 있습니다.

어찌 나많이 그렇겠습니까?

저는 왕따를 소금에 저린 사람이지만

그렇지도 못한 왕따 전우님들은 소금을 물에 저렸을찌도 모름니다.

하늘에 뜬 진수성찬 저 상은 언제나 내려놓을지!~~~~~


달동네 보고파 죽네



 







221.145.195.221 정무희: 김주황부회장님의 장녀 혼사를 진심으로 축하 해주시는 이현태 부회장님 감사합니다. 연락 안하신 깊은 마음도 이해를 합시다.진심으로 축하를 드립시다. -[11/07-14:27]-
211.238.83.84 이호성: 김주황 부회장님 따님 결혼 축하합니다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11/07-15:33]-
211.245.146.146 손동인 : 주황 부회장님의 따님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부회장님 건강해유. -[11/07-18:50]-
219.248.46.160 홍 진흠: 청량리모임 뒷풀이에서 부회장님의 노랠(이 용의 "잊혀진 계절") 가로챘다고 삐져서 그랬나 했지요. 다른 한편으론 내 노랠 가로챈(엘 비스 프레스리의 "Anything that's part of you"-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차 중락) 부회장님이니 피차 일반이 아닐까 생각했드랍니다. 아무렴! 그레서 청첩장을 안보냈으랴고---진심으로 축하해요. -[11/08-20:5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21 늘 행복만 생각하십시다 2 이현태 2004-11-10 76
820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66
819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74
818 사과드리고 용서를 바람니다 9 이현태 2004-11-08 143
817 10월30일자 신문 기사 전우신문 2004-11-08 96
816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6
815 축하해 주십시요 7 이현태 2004-11-08 115
814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8
813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3
812 김주황전우 따님 결혼 축하합니다 4 이현태 2004-11-07 89
811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22
810    Re..나! 참피온 먹었어요. 6 홍 진흠 2004-11-07 105
809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8
808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5
807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7
806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3 이현태 2004-11-06 80
805 비오는날에 생맥주 한잔 2 이현태 2004-11-05 74
804 삶의 마지막 길(펌) 5 정무희 2004-11-05 93
803 생각나게 하는 것들....... 1 백형렬 2004-11-05 66
802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80
801 이제는 쉬십시요. 1 이현태 2004-11-04 74
800 손잡아 서로 나누는 사랑 4 이현태 2004-11-04 87
799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80
798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8
797 가슴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4 박동빈 2004-11-03 82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