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06 (토) 08:59
ㆍ조회: 82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쇼~하는 거리의 동상


▷ 도깨비 뉴스 독자 '날썐돌이'님이 5일 제보한 사진들입니다. 그는 이 사진에 "바르셀로나 거리에서..."라는 제목을 달았을 뿐 별다를 설명을 하지 않았습니다. 위 사진은 그가 제보한 사진물의 첫번째 사진입니다. 이 사진에는 "돈을 앞에 놓아주면 한동작씩 쇼?를 보여주곤해요. 너무멋지죠??"라는 캡션이 붙어 있습니다












               먹도 사는것도 천태만상 직업도 가지가지 지금 당신은 무슨일을 하십니까?

               이정도는 구걸이 아닌 예술입니다 용기가 직업을 만든거겠지요

              자유분방한 선택의 자유를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달동네라면 좋겠습니다


 


211.40.46.44 상파울러 강: 직업도 가지가지 ....그러나 여기에 본것은 예술에 작품이라고 말하고싶군요...보통 인내 힘 가지고는 할수 없는데 ...좋은 작품 잘 보고 갑니다..한절기에 몸 건강 하세요... -[11/06-21:46]-
211.40.46.44 상파울러 강: 직업도 가지가지 ....그러나 여기에 본것은 예술에 작품이라고 말하고싶군요...보통 인내 힘 가지고는 할수 없는데 ...좋은 작품 잘 보고 갑니다..한절기에 몸 건강 하세요... -[11/06-21:46]-
211.40.46.44 상파울러 강: 직업도 가지가지 ....그러나 여기에 본것은 예술에 작품이라고 말하고싶군요...보통 인내 힘 가지고는 할수 없는데 ...좋은 작품 잘 보고 갑니다..한절기에 몸 건강 하세요... -[11/06-21:4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21 늘 행복만 생각하십시다 2 이현태 2004-11-10 77
820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66
819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75
818 사과드리고 용서를 바람니다 9 이현태 2004-11-08 144
817 10월30일자 신문 기사 전우신문 2004-11-08 98
816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7
815 축하해 주십시요 7 이현태 2004-11-08 115
814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9
813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4
812 김주황전우 따님 결혼 축하합니다 4 이현태 2004-11-07 90
811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22
810    Re..나! 참피온 먹었어요. 6 홍 진흠 2004-11-07 106
809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8
808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5
807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7
806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3 이현태 2004-11-06 82
805 비오는날에 생맥주 한잔 2 이현태 2004-11-05 74
804 삶의 마지막 길(펌) 5 정무희 2004-11-05 93
803 생각나게 하는 것들....... 1 백형렬 2004-11-05 66
802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80
801 이제는 쉬십시요. 1 이현태 2004-11-04 76
800 손잡아 서로 나누는 사랑 4 이현태 2004-11-04 87
799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81
798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9
797 가슴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4 박동빈 2004-11-03 84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