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04 (목) 20:42
ㆍ조회: 77  
이제는 쉬십시요.

오늘도 좋은하루 였습니다



오늘은 쉬십시오.



일에 지친 무거운 어깨, 산나무 그늘 아래 눕히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어제 까지의 일은 잘했습니다.
그리고 내일 일은 내일 시작하면 됩니다.
오늘은 아무 일도 하지 말고 팔베개하고 누워
하늘에 떠가는 구름을 생각하며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뜬구름 찾아 다니다 지친 발,
오늘은 흐르는 물에 담그고 편히 쉬십시오.
보석보다 더 소중한 것은 내 마음의 평화입니다.
오늘은
어떠한 마음도 생각하지 말고 모든 것 잊으십시오.
그리고 흐르나오는 음악소리를 들으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주어야 할 돈도
받아야 할 돈도 오늘은 모두 잊어 버리십시오.
그동안 돈 때문에 얼마나 애태웠습니까?
돈의 가치보다 훨씬 많은 것 잃었지요.
오늘은 바닷가 모래밭에 누워,가진 것 없어
자유로이 하늘을 나는 새를 보면서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휴대폰도 꺼 버리고 아무 말도 하지 말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그동안 말을 하기 위하여,
듣기 위하여 얼마나 마음을 조였습니까.
오늘은 입을 닫고 밤하늘의 별을 보십시오.
별들이 말을 한다면 온 우주가 얼마나 시끄러울까요.
침묵의 별들이기에 영원히 아름답지요.





오늘은 쉬십시오.



모든 예절,규칙,질서,권위,양식
모두 벗어 버리고 오늘은 편히쉬십시오.
그동안 이런 것들 때문에 얼마나 긴장했습니까?
옷을 벗듯 훌훌 벗어 버리고
오늘은
냇가 너른 바위에 두 팔 벌리고 누워 편히 쉬십시오.





오늘은 쉬십시오.



모든 아픔,모든 슬픔,모든 추억, 모든 아쉬움
강물에 띄워 버리고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흘러가면 사라지고 사라지면 잊혀지는 법,
잊어야 할 것 모두 강물에 흘려 보내고
강 언덕 미루나무 그늘 아래서 오늘은 편히 쉬십시오.



 잠들어 단꿈 잊지마시고 편안한 밤 되십시요.
 달동네/이현태


211.40.46.44 수 산나: 모든것을 잊고 살면은 얼마나 좋곘습니까만은 마음대로 잊어 지지 안아요..좋은 그림과 좋은 음악 잘듣고 갑니다.늦은밤에 좋은 꿈 꾸시고 편한 하시길 바람니다... -[11/05-23:0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21 늘 행복만 생각하십시다 2 이현태 2004-11-10 77
820 부모는 언제나 자식 걱정 2 이현태 2004-11-10 67
819 그때 그영화 포스타 이현태 2004-11-09 76
818 사과드리고 용서를 바람니다 9 이현태 2004-11-08 144
817 10월30일자 신문 기사 전우신문 2004-11-08 98
816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7
815 축하해 주십시요 7 이현태 2004-11-08 115
814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9
813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4
812 김주황전우 따님 결혼 축하합니다 4 이현태 2004-11-07 90
811 나! 참피온 먹었어요. 16 홍 진흠 2004-11-07 222
810    Re..나! 참피온 먹었어요. 6 홍 진흠 2004-11-07 106
809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8
808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5
807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7
806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3 이현태 2004-11-06 82
805 비오는날에 생맥주 한잔 2 이현태 2004-11-05 74
804 삶의 마지막 길(펌) 5 정무희 2004-11-05 93
803 생각나게 하는 것들....... 1 백형렬 2004-11-05 66
802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80
801 이제는 쉬십시요. 1 이현태 2004-11-04 77
800 손잡아 서로 나누는 사랑 4 이현태 2004-11-04 87
799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81
798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9
797 가슴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4 박동빈 2004-11-03 84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