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주황
작성일 2004-02-03 (화) 15:32
ㆍ조회: 95  
참전 군인들의 분노 ! 2001.8.10 글
No, 97
◎ 이름:김주황
2001/3/10(토) 12:03 (MSIE5.0,Windows98) 211.105.225.22 1024x768
◎ 조회:92

참전군인들의 분노  



지난 번 순창에서 아버지가 아들을 목 졸라 숨지게 한 비 정의 살인사건이 있었다. 자신의 선영에 아들과 함께 찾아간 아버지가 아들에게 농약을 먹인 뒤 아들이 고통스러워하자 차마 이를 지켜볼 수 없어 나일론 끈으로 목을 졸라 살해한 것이다.

자식을 목 졸라 숨 지게 한 아버지도 자신의 동맥을 자르고 농약을 마셨지만 가족들에게 발견되어 기구한 목숨을 건졌다. 이 비 정의 주인공 아버지 임 모씨(57)는 1968년 월남파월 용사였다 결혼 후 아무 잘못 없이 태어난 두 아들은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선천성 중증 장애인으로 태어나서 뒷바라지하며 키우기에는, 농촌생활에서 IMF와 함께 몰아닥친 사업실패까지 겹친 이 마당에 자식들은커녕 자신도 버틸 기력마저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다.

혹시 장애인으로 태어난 두 아들이 월남에서 전투할 때 고엽제로인한 후유증이 아닌가하는 의혹 속에 여러 차례 보훈처에 의뢰하여 진단을 받았지만 참전자에 대한 지원법 조항이 없어 속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한 것도 죽음을 선택한 이유 중에 하나였다. 이렇듯 임 모씨는 정부를 월남전이 국가 발전의 초석이 되었음에도 참전 군인들에게는 홀대하는 처사는 무엇이냐고 분노도 하고 반문도 해봤을 것이다.

물론 본인의 지병도 혜택도 못 받고 있는 상황인데 국가에서 2세까지 신경이야 쓸 수 있었겠는가! 미국은 지난 1979년 1월에 호주와 뉴질랜드 정부에서 고엽제 제조 회사 상대로 (변호인단700명)집단 소송을 제기하여 1984년 5월에 1억 8천만불(나중에 6천만불 추가되었음)승소하였다.

그 당시 소송중인 1980년 초 미국은 한국정부에 고엽제 피해상황과 보상금액을 조사해서 제시하라는 통보를 하라고 하였는바, 신 군부 전두환 일당(전두환 체포 조 구성)은 정권 찬탈에 급급한 나머지 이 보고사항을 묵살해 버렸다고 한다. 그 후 우리는 정부에게 수십 번 탄원과 집회와 소송까지 제기 하였으나,

정부는 나 몰라라 하고 있는 중 1992년 4월에 경부고속도로를 일부 파월 군인들이 점거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 때서야 고엽제 후유증 휴유 의 증 법안을 만드는 등 겨우 월2-30만원 과 죽으면 장례비 15만원을 지원하는 시늉만을 하여, 다시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찾아다니며 호소한바 1999년 157명의 여 야 의원들이 6.25참전자와 월남전 참전자 들을 국가 유공자로 해준다는 발의를 해놓고 그해 12월 28일 통과된 내용을 보면 알맹인 국가유공자를 빼놓고 65세 이상 의료혜택만 준다는 일반인에게도 의료혜택과 동일한 내용을 보며, 참으로 어이가 없고 한편으로는 울화가 치미는 것을 우리는 겨우 참고있는 실정이다.

그런데 우리는 1980년 광주 5.18 민주화 운동자들의 국가 유공자 혜택에 대해서 반대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목숨을 걸고 사지로 가서 싸우고 온 전투용사들이다. 우리로 인해서 국가 발전의 기틀이 되기도 하였지만, 목숨을 걸고 싸우고 온 우리를 형평성 없는 이러한 대접을 해준다면 그 어느 누가 총을 들고 앞으로 세계평화와 국토 방위를 위해 나설 것이며 또 자라나는 2세들에게 뭐라고 가르칠 것인가 ? 김대중 정부는 이제라도 하루속히 참전군인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이에 따른 처우 개선을 조속히 해결하여주기 바란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46 국방부 뉴스레타의 기사(퍼옴) 2 김하웅 2004-11-15 96
845 130번 결혼 부럽다..(펌) 3 정무희 2004-10-26 96
844 거울 5 이호성 2004-09-27 96
843 당신 허원조 2004-08-10 96
842 복날 전야 이현태 2004-07-20 96
841 조금여유를! (옮겨 보았습니다) 김정섭 2004-06-22 96
840 젊은이들도 관심을갖네요 1 이호성 2004-05-30 96
839 베트남 참전 전우의 길 김 기 덕 2004-05-30 96
838 이번 국회 유공자 법안 처리에서...2001.11.22글 김주황 2004-02-03 96
837 해피 메세지 放浪시인 2003-10-01 96
836 Re...현실에 만족 하면서... 소양강 2006-10-26 95
835 Re..야송님의 좋은글 감사 합니다. 소양강 2006-10-24 95
834 아지랭이 마음 4 이현태 2005-06-18 95
833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 정무희 2005-02-12 95
832 치옥적인 일제 만행 현장 이현태 2005-02-12 95
831 즐거운 시간 되세유. 2 鄭定久 2005-01-09 95
830 전우 가족님의 글입니다 3 이현태 2004-11-12 95
829 Re..신춘섭 전회장님도 참석하시겠지요 ? 1 김주황 2004-10-25 95
828 박달재 금봉이여 4 박동빈 2004-09-14 95
827 청주(5) 서현식 2004-07-11 95
826 컴퓨터 교육 김하웅 2004-07-11 95
825 보충컬럼 이현태 2004-07-08 95
824 기계에 약한 세대 1 이호성 2004-06-05 95
823 Re.. 벌써 다 팔린모양입니다 워낙 요지인지라 --- 김하웅 2004-05-24 95
822 한국의5대산 1 박동빈 2004-05-21 95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