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수(제주)        
작성일 2006-01-20 (금) 15:31
ㆍ조회: 96  
Re..거꾸로 가는 차

[역 주행이라니 이런 유모어도 하나]

아 들: 아버지 저예요! 지금 고속도로에 계시죠?

아버지: 그래 왜?

아 들: 지금 어떤 차 한대가 고속도로에서 거꾸로 달린다고 뉴스에 나왔거든요.조심 하라구요.

아버지: 정말 정신 나간 놈이구만.그런데 한대가 아니다.수백대가 전부 거꾸로 달리고 있어.

 

[자기 혼자만 거꾸로 가는 줄도 모르고 다른 사람들만 거꾸로 달린다니 한심할 수밖에 비교되는 유모어입니다.]
================================
┼ ▨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 김일근 ┼

    요즘 시중에 떠도는 유머가 있다.
역대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을 운전습관에 비유한 것이다.


먼저 이승만 대통령은 국제면허 운전이다.
뭔지 근사해 보이기는 한데 '영양가'는 별로 없다는 얘기다.
건국 이념과 통일 의지가 '인(人)의 장막'과 부정부패로 빛이 바랬다.


박정희 대통령은 모범택시 운전이란다.
 
절대빈곤에서 나라를 건져낸 점만은 '모범'으로 인정받을 만하다.
이후 개발독재의 비용을 톡톡히 치러야 했지만 원래 편히 가는
대신 값이 비싼 게 모범택시 아닌가.
 
 
최규하 대통령은 대리운전이다.
 
남의 유고(음주)로 대통령 자리(운전석)에 앉았고 운전 중 목격한 바에
 대해 침묵하는 덕목이 영락없이 대리운전사를 닮았다.
 
 
전두환 대통령은 난폭운전이다.
 
도로는 혼자만의 세상이고 광란의 질주를 벌인다.
대형사고도 여러 번 쳤다.
그래도 경제고속도로에서만큼은 기사에게 운전대를 맡겨 '3저(저금리.
저달러. 저유가)의 호재'라는 원활한 흐름을 거스르지
않았다.
 
 
노태우 대통령은 초보운전이다.
 
'보통' 운전자임을 주장하며 운전실력을 "믿어달라"고 외쳐댔지만 도로의
 운전자들은 초보(물통령)이라고 비교 했다.
난폭운전자 덕에 한산해진 도로를 어려움 없이 달리는 듯했는데 집에
돌아와 보니 난폭운전자만큼이나 상처 투성이였다.
 
 
김영삼 대통령은 무면허 운전이다.
 
 
사상 '최연소 운전자' '운전 9단' 등 소문이 무성했는데 정작 운전대를
잡고 보니 직진밖에 모르는 면허였다는 것이다.
하기야 면허 없이도 운전할 수 있는 뚝심이 금융실명제라는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나중엔 자기도 무면허 운전을 하겠다고 나선 아들한테 정신을 팔다
외환위기를 맞고 말았다.
 
 
김대중 대통령은 음주운전이란다.
 
IMF를 조기 졸업하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시장경제를 내세우면서도
시장원리보다는 정부 개입과 권위주의 에서 오락가락한 탓이다.
갈수록 음주량이 많아져 임기 후반에는 각종 게이트로 정신을
잃을 지경에 이르렀다.
 
 
노무현 대통령의 운전습관은 어떤 것 일까.
 
유머는 '역주행'이라는 말로 끝난다.
대연정과 사학법, 장관 지명!  등 사사건건 일반 정서와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노무현식 정치를 댄 것이리라.
물론 그저 우스개일 뿐이다.
하지만 역주행은 다른 운전행태보다 사고 확률이 높고 규모가
 훨씬 클 수밖! 에 없다는 게 문제다.
 
지난해 노 대통령의 광복절 특사 이후 교통사고율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는 통계도 자꾸 마음에 걸린다.

203.229.117.101 장의성: 역주행도 좋으니 나도한번 해보자 -[01/19-16:07]-
219.250.170.242 오동희: 역주행 하는 아찔한 정치 통제를 벗어나 음주후 계속 역주행 하는 정치 사고 없기를 바란다. -[01/19-20:51]-
211.192.124.135 鄭定久: 유머어라 하지만 운전에 비교해서이지 사실 맞는 말이네요. 김일근 회장님 안녕하십니까? 오랫만입니다. 그간 별고 없으시죠.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01/20-07:0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71 오늘의 영상컬럼 이현태 2004-02-24 97
870 다시 1.25특공작전 김주황 2004-02-05 97
869 청와대에 올린 글 김주황 2004-02-05 97
868 한나라당 이회창총재 잡으러 갑시다 ! 김주황 2004-02-04 97
867 5.18과 김대중 정부 김주황 2004-02-03 97
866 양민학살 논란과 민주수호 평평성에 대하여.. 김주황 2004-02-03 97
865 Re..달구경 잘했습니다. 소양강 2006-10-06 96
864 Re...저거 백사 아니래유 김 해수 2006-10-03 96
863 Re..거꾸로 가는 차 이수(제주) 2006-01-20 96
862 "이곳은 사람사는 곳이라 할 수 없다!" 김일근 2005-11-06 96
861 염기당나귀 최상영 2005-08-15 96
860 제주도 용두암 앞에서. 鄭定久 2005-07-09 96
859 말속에 뼈가 있으면 않됨니다 3 박동빈 2005-03-04 96
858 허상 일찐 모르지만 굳굳한이가 나는 좋아요 김정섭 2005-02-19 96
857 영화. 그때 그사람 삭제장면 왜 했을까? 이현태 2005-02-08 96
856 다정한 연인들..... 정무희 2005-02-07 96
855 新 선녀와 나무꾼!... 4 鄭定久 2005-01-22 96
854 현태님의 3530 도봉산 6 수여니 2004-12-21 96
853 빛 바랜 엣날 사진들 5 정무희 2004-12-13 96
852 Re..한번 더 읽어주세요. 2 김주황 2004-11-28 96
851 국방부 뉴스레타의 기사(퍼옴) 2 김하웅 2004-11-15 96
850 거울 5 이호성 2004-09-27 96
849 당신 허원조 2004-08-10 96
848 복날 전야 이현태 2004-07-20 96
847 배정님의 간절하신 부탁은 4 베인전 회장 2004-06-29 96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