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11-21 (일) 13:38
ㆍ조회: 77  
지가~~뭐 아남 유~~~(펌)
지~~가유.....뭐 아남유?  



    순진한 시골처녀가 있었다. 어느날 한적한 길을 가고 있는데, 어떤 남자가 그 시골 처녀를 보고 첫 눈에 반해 여관으로 납치해 갔다. 그런데 그 다음날 그 남자는 여관에서 알몸으로 죽어 있었고, 그 옆에는 알몸인 처녀가 있었다. 경찰은 그 여자를 용의자로 지목하였다. 경찰은 여자에게 남자가 죽은 이유를 물어보았다. "제가 길을 가고 있었구만유. 그런데 저 남자가 여관으로 가자구 하더구만유. 제가 뭐 아남유. 그래서 따라 갔구만유. 그 남자가 샤워를 하라구 하더구만유. 제가 뭐 아남유. 그래서 샤워를 했지유. 그리고 벽에 기대라구 하더구만유. 제가 뭐 아남유. 그래서 벽에 기댔지유. 그런데 남자가 저에게 막 달려 오더구만유. 제가 뭐 아남유. 남자가 가는 길은 막는게 아니구만유. ; ; ; ; ; ; 그래서 한쪽으로 비켰섰더니 이렇게 되었구만유. 제가 뭐 아남유,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71 어린 시절....생각 나시죠, 4 鄭定久 2004-11-22 79
    870 조선시대 공무원의 삶 2 이현태 2004-11-22 60
    869 오음리가기전보았던 뮤비 주준안 2004-11-22 77
    868 김선주 전우님의 아침메일 입니다 2 이현태 2004-11-22 77
    867 믿음이 있는 전우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4-11-21 65
    866 지구촌 오지마을 사람들 이현태 2004-11-21 68
    865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58
    864 돈 필요 하신분은 가져 가세요. 정무희 2004-11-21 70
    863 지가~~뭐 아남 유~~~(펌) 정무희 2004-11-21 77
    862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0
    861 남편을 기절시킨 이야기(펌) 정무희 2004-11-20 81
    860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1 鄭定久 2004-11-20 63
    859 WTO정상회담과 서서 소변보는 여자 이현태 2004-11-20 72
    858 그곳에서 김하웅 2004-11-20 77
    857 오늘도 즐거운 날 되십시요 2 이현태 2004-11-19 67
    856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77
    855 한번 가면 그만인것을 이현태 2004-11-19 65
    854 #행운을 부르는 방법# 2 이현태 2004-11-18 66
    853 초보 아줌마들이 차뒤에 쓴글 6 정무희 2004-11-18 144
    852 삼대가 행복한 여자.(펌) 5 鄭定久 2004-11-18 90
    851 하루밤을 자고가도 만리장성을 쌓고간다 6 이현태 2004-11-18 113
    850 안케패스 5 김하웅 2004-11-17 129
    849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5
    848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74
    847 경남 고성 공룡박물관 개관 이현태 2004-11-17 55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