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4-11-26 (금) 11:59
ㆍ조회: 79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가슴속에 넣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잊혀질 수 없는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사랑해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특별한 관심을 보여준 사람입니다. 가장 기억하고 싶지 않는 사람도 존재합니다 자신에게 상처를 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피해를 준 사람입니다. 자신에게 아픔을 준 사람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오늘도 당신을 기억합니다.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가슴에 새기고 싶은 사람인지, 아니면 다시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사람인지를... 잠시 스쳐지나가는 사람이라고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스치고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 한결같이 대해주세요. 이기적인 동기를 가지고 그들을 대하지 마세요. 할 수만 있다면 그냥 베풀기로 작정하세요. 나를 잘해주는 사람에게만 선대하는 일에 머물지 마세요. 나를 잘 대해주지 못하는 사람에게도 선대하세요. 훗날 그들은 당신의 호의와 사랑을 기억해낼 것입니다. 당신을 가슴에 꼭 새기고 싶은 사람으로 기억되겠지요. 다른 사람의 가슴 속에 새겨질 수 있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다른 사람의 기억 속에 유독 향기나는 꽃처럼 기억되는 사람으로 남으십시오.
 

211.40.46.44 상파울러 강: 정정구님. 잊을수 없는 갈대밭 구경 잘하고 갑니다...몸 건강 하이소예.. -[11/26-13:3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96 동안거 들어간 스님들 이현태 2004-11-27 71
895 노숙자 (아르헨티나) 이현태 2004-11-27 71
894 추수감사절의 모습 이현태 2004-11-27 59
893 오리사육은 이렇게 이현태 2004-11-27 59
892 브라질 전통 부족의 경기 이현태 2004-11-27 50
891 변화는 기회이다 2 박동빈 2004-11-26 84
890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9
889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7
888 전통 부족의 경기 (부라질) 2 이현태 2004-11-26 62
887 넘 크서 죄송합니다 3 이현태 2004-11-26 89
886 이렇게 살아갑니다 ㅠㅠㅠ 2 이현태 2004-11-26 70
885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80
884 쓰레기 차에 강아지? 2 정무희 2004-11-25 86
883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6
882 분갈이 이현태 2004-11-24 75
881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62
880 삶에는 정답이라는 것이 없습니다 2 김선주 2004-11-24 75
879 필리핀 여배우 누드(펌) 1 정무희 2004-11-24 120
878 모든 질병 싹 ~~~~ 1 이현태 2004-11-24 66
877 죽고싶다 생각이 들때.. 6 김선주 2004-11-23 120
876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8
875 아메리카 대륙의 꿈 이현태 2004-11-23 67
874 병신 아빠,죽고나니 미안해(펌) 2 정무희 2004-11-23 84
873 마음의 보석 1 이현태 2004-11-23 55
872 야속한 세월 2 이현태 2004-11-22 79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