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4-12-03 (금) 10:00
ㆍ조회: 90  
당신을 울린 당신

 

  당신을 울린 당신  

 



                             

                                 




                       왕 초보 아빠!

                       여보!
                       당신이 힘들어할 때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해요.

                       여보! 부르튼 입술이 아물자
                       다시 그 옆이 부르트기 시작한 당신.

                       결혼 때는 사랑이 전부였는데
                       결혼 후 시아버지, 시어머니, 시누이,
                       친정아버지, 친정어머니, 직장문제,
                       재정문제, 상사문제, 집 문제, 성격 차이...

                       사랑은 맨 꼴찌지만
                       여전히 당신은 나를 사랑해 주는군요.

                       여보! 나는 사회가
                       내 손 안에 있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하는 것마다 주저해지고,
                       두려워지고 힘들어집니다.

                       그래도 집에 가면
                       당신에게 큰 소리만 칩니다.

                       여보! 그러나 어떨 땐
                       너무 힘없는 종이호랑이 같소.

                       그러나 오늘 당신의 발을 씻는 이 순간처럼
                       남은 인생 이렇게 섬기며 살겠습니다.





                       왕 초보 엄마!

                       당신! 아무 것도 모르는 나를
                       이렇게 사랑해 주는군요.
                       너무 감격하여 저는 울 수밖에 없습니다.

                       당신! 나의 발을 씻어주는 당신의
                       굽힌 머리는 내 무엇으로 보답해야 합니까?

                       저도 이렇게 하겠습니다.
                       당신이 내게 수고하며 낮아지는 그 모습으로
                       저도 당신의 모습 닮을께요.
                       우리 힘겹지만 같이 헤쳐 나가요.
                       태어날 2세를 위해 세파에는 초보지만
                       열심히 살아가요.

                       사랑하는 당신,
                       힘겨운 세상에서 승리하도록
                       제가 당신이 안식할 집에서
                       당신의 편안한 아내로서, 엄마로서,
                       늘 그 자리에 있겠습니다.

위의 세족식은 교회에서 많이 사용하는 의식행사 입니다 그것을 사랑으로 승화시키기위해 젊은 사람들이 요즈음 응용해 사용하고 있음을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 하도 좋아서 펌했습니다

61.110.143.125 이현태: 좋은 내용입니다 가족의 사랑 만들어야 하는데 세족식이 정말 마음에 드네요 저렇게해서 쌓은 사랑은 무느지지 않을것입니다 -[12/03-14:20]-
221.145.195.221 정무희: 가족 사랑이 자리를 잡아야 이혼율도 줄어들겠지요. 좋은 행사인것 같습니다. -[12/03-18:09]-
211.170.197.12 김철수: 저도 왕초보인데 슬슬 시작해볼까나!!!!! 가족사랑이 으뜸이지요..좋은 가족사랑 인것같네요. -[12/03-21:21]-
220.70.213.146 鄭定久: 요즘같이 이혼률이 많은데 비해 좋은 현상 입니다. 무엇보다 가족사랑이 최우선인깨. 총장님 좋은 내용 고맙습니다. 지도 노력하렵니다. -[12/03-22:3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21 이 여인은, 왜? 매를 맞고 있을까요??? 8 鄭定久 2004-12-03 136
920 @좋은 우정@(펌) 2 鄭定久 2004-12-03 74
919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9
918 용인 동백지구 삶의 터전 5 박동빈 2004-12-03 81
917 고백할게 있어요(펌) 6 정무희 2004-12-03 124
916 당신을 울린 당신 4 박동빈 2004-12-03 90
915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5 청학 2004-12-02 110
914 금강산 토끼바위 전경 2 박동빈 2004-12-02 88
913 부산 보훈 병원 위문행사후 3 김하웅 2004-12-01 111
912    Re..열심히 녹화중인 5 김하웅 2004-12-01 127
911       Re..김하웅이도 5 김하웅 2004-12-01 117
910 핸드폰 알고 쓰십시요 7 이현태 2004-12-01 117
909 베트남 전적지 순례자를 모십니다 1 이현태 2004-11-30 137
908 월드 토픽 뉴스 이현태 2004-11-30 68
907 불꽃처럼 태우고 싶은 전우애 이현태 2004-11-29 86
906 에티오피아 동북부 코롬지방에는 ....... 2 이현태 2004-11-29 73
905 월출산 구름다리에서 5 박동빈 2004-11-29 114
904 월출산 다녀오다 4 박동빈 2004-11-28 108
903 책좀 읽어주세요. 제 1 권 4 김주황 2004-11-28 129
902    Re..김주황부회장차에는 항상 책이 있다 김하웅 2004-11-29 59
901    Re..한번 더 읽어주세요. 2 김주황 2004-11-28 94
900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79
899 3초의 여유 이현태 2004-11-27 73
898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3
897 배용준의 한류는 이어진다 이현태 2004-11-27 65
1,,,7172737475767778798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