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의영
작성일 2004-11-27 (토) 18:28
ㆍ조회: 76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목민심서
미디어다음 / 최승호 통신원
베트남 민주공화국의 초대 대통령 호치민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베트남 민족운동의 최고 지도자였으며 베트남 민주공화국 초대 대통령을 지낸 ‘베트남의 아버지’ 호치민(胡志明. 1890~1969). 1969년 사망한 호치민의 머리맡에는 생전에 애독했던 다산 정약용의 '목민심서(牧民心書)'가 놓여있다.

호치민은 독립운동가로 활동하던 시절 다른 소지품은 못 챙겨도 목민심서 만큼은 꼭 챙겼을 정도로 목민심서를 아꼈다. 덕분에 목민심서는 베트남 공무원들의 지침서로 채택되기도 했다.

다산은 이 책을 통해 관리의 청빈을 강조하고 있다. 목민심서의 2장 '율기육조(律己六條)'에서는 “청렴은 관리의 본분이요, 갖가지 선행의 원천이자 모든 덕행의 근본이니 청렴하지 않고서는 목민관이 될 수 없다”며 “자신이 쓰는 돈이 백성의 피와 땀으로 이뤄진 것이란 사실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1장 '부임육조(赴任六條)'에서도 “수행하는 사람이 가진 게 많아서는 안 된다. 청렴한 목민관의 행장은 겨우 이부자리에 속옷 그리고 고작해야 책 한 수레쯤 싣고 가면 될 것”이라며 청빈, 검소함 그리고 끊임없는 배움을 목민관이 지녀야 할 가장 기본적인 덕목으로 제시하고 있다. 심지어는 “부를 탐하는 수장은 그 아랫사람들까지 물들여 하나같이 축재만을 일삼게 되며, 이는 곧 국민의 피를 빨아먹는 도적떼와 같은 존재”라고 경계하고 있다.

목심심서를 자신의 몸처럼 아꼈던 호치민은 다산 정약용의 가르침을 몸소 실천했다. 호치민 국민이 있음으로 관(官)이 있다고 역설하며 철저히 국민들 속에 들어가 함께 살고자 했다. 호치민은 '3꿍정신'을 실천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3꿍정신'의 첫째는 국민과 함께 산다는 꿍아. 둘째는 함께 먹는다는 꿍안. 세째는 함께 일한다는 꿍땀이 그것이다.

호치민은 사망할 때 지팡이 하나와 옷 두벌, 목민심서를 비롯한 책 몇 권만을 유품으로 남겼다.
호치민의 묘소는 호치민이 1945년 9월2일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바딩(Ba Dinh) 광장에 있다. 대리석을 사용해 러시아양식으로 지어졌다. 호치민의 시신은 방부처리된 상태로 유리관 내에 보관돼 있다. 지난달 10일 노무현 대통령이 한국 국가원수로는 처음으로 헌화했다.

<다산 정약용과 목민심서>
목민심서는 목민관이 지켜야할 실천윤리를 밝히면서 관리들의 폭정을 비판한 다산 정약용(1762∼1836)의 대표적 저작. 다산은 부패상이 극에 달한 조선 후기 사회의 정치상황과 민생문제를 수령의 책무와 결부시켜 고발했다. 시대를 초월한 그의 애민사상은 「한국판 사회계약론」으로 주목받을 만큼 민주주의 세계관이 녹아들어 있다.

이 책은 모두 12편 72조로 구성됐다. 다산이 19년간의 귀양살이를 마치던 해에 지어졌다. 자신이 경기도 암행어사로 나가 직접 목격한 지방행정의 문란과 부패상이 저술의 직접적인 동기가 됐다.

『오늘날 백성을 다스리는 자들은 오직 거두어들이는 데만 급급하고 백성을 부양할 바는 알지 못한다』

그는 백성들의 억울한 처지와 지배계층의 제한없는 특권에 대해 신랄히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부임·율기·봉공·애민등 4편에서 백성을 대하는 목민관의 기본자세에 대해 상세히 적고 있다.

그는 수령은 백성과 가장 가까운 관직이므로 덕행·신망이 있는 적임자를 임명해야 하며 수령은 언제나 청렴을 생활신조로 명예와 재리를 탐내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수령은 민중에 대한 봉사정신을 기본으로 국가의 정책을 빠짐없이 알리고 민의의 소재를 상부관청에 잘 전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전·호전·병전등 나머지 8개편에서는 토지 및 조세, 국방등에서의 국가개혁을 주장하면서 백성의 인간답고 풍족한 삶을 보장할 것을 주장했다. 「낡은 우리나라를 혁신하자」(신아지구방)는 그의 외침은 시대의 제약을 넘고자 하는 몸부림이었다. 베트남 독립의 아버지 호치민의 머리와 가슴을 움직였다는 사실은 시대를 뛰어넘은 다산의 선진사상이 읽혀진다.


211.247.168.136 김하웅: 김의영님 이곳에 베트남과 관련된 글을 올려 주시니 반갑고 고맙습니다 -[11/28-08:26]-
220.88.131.226 이현태: 호치민의 사상은 목민심서에서 비롯된것같습니다 한나라의 통치자가 깨끗해야 국민이 따르고 숭배하는데 호치민이 그러한가 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11/28-11:3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21 이 여인은, 왜? 매를 맞고 있을까요??? 8 鄭定久 2004-12-03 137
920 @좋은 우정@(펌) 2 鄭定久 2004-12-03 75
919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61
918 용인 동백지구 삶의 터전 5 박동빈 2004-12-03 83
917 고백할게 있어요(펌) 6 정무희 2004-12-03 125
916 당신을 울린 당신 4 박동빈 2004-12-03 90
915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5 청학 2004-12-02 110
914 금강산 토끼바위 전경 2 박동빈 2004-12-02 90
913 부산 보훈 병원 위문행사후 3 김하웅 2004-12-01 113
912    Re..열심히 녹화중인 5 김하웅 2004-12-01 127
911       Re..김하웅이도 5 김하웅 2004-12-01 119
910 핸드폰 알고 쓰십시요 7 이현태 2004-12-01 118
909 베트남 전적지 순례자를 모십니다 1 이현태 2004-11-30 138
908 월드 토픽 뉴스 이현태 2004-11-30 70
907 불꽃처럼 태우고 싶은 전우애 이현태 2004-11-29 88
906 에티오피아 동북부 코롬지방에는 ....... 2 이현태 2004-11-29 75
905 월출산 구름다리에서 5 박동빈 2004-11-29 115
904 월출산 다녀오다 4 박동빈 2004-11-28 109
903 책좀 읽어주세요. 제 1 권 4 김주황 2004-11-28 131
902    Re..김주황부회장차에는 항상 책이 있다 김하웅 2004-11-29 61
901    Re..한번 더 읽어주세요. 2 김주황 2004-11-28 95
900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81
899 3초의 여유 이현태 2004-11-27 75
898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6
897 배용준의 한류는 이어진다 이현태 2004-11-27 67
1,,,7172737475767778798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