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5-09-04 (일) 17:42
ㆍ조회: 23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 남매가 있었는데 심한 화상으로 자식들을 돌 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자식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준 아버지란 말이야?” 자식들은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식들은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사람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으며 혼자 외딴집에서 지냈습니다. 

 몇 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 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집으로 갔습니다. 

 외딴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주검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비망록”이라고 쓰인 빛 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곤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눈물을 떨구며 통곡했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께서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자신 들이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 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조차 모르겠습니다.

 그 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 부 짓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  로 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 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 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보고싶은 내 아들. 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이 있구나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난 불이 싫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모든 자식들에게 좋은 가르침의 글이라 모셔 왔습니다... 

 

    


211.192.124.135 鄭定久: 모든 자식들에게 좋은 교훈이 되는 글이라 옮겨 보았습니다. -[09/04-17:43]-
211.200.167.192 이판서: 효 당 갈 력 孝當竭力 (부모를 섬기는데는 마땅이 힘을 다하여야한다 . 정전우님 잘보고갑니다 건강하십시요 -[09/04-19:24]-
219.88.191.234 김하웅: 9600Km 떨어진 이곳에서 6개월만에 고국 가수의 노래 그것도 평소 좋아하던 노래를 듣게 되었습니다 가슴 뭉클하게 하는 사연까지 읽게 해주신 정정구 해오름의 고장 전우님 고맙습니다 전용방 제글밑에 댓글 주신 정에도 감사합니다 -[09/04-19:30]-
220.117.88.172 한거례21: 없써저야 할인간 베인전에서 설치네요 국가유공자 만들어 준다고 배신자 제발 자중하고 설치고 전우들 월남이나가서 구수정이나 만나서 빌붓터먹어라 하고 더이상 농락하지말거라 -[09/04-19:48]-
211.192.124.135 鄭定久: 이판서님 김하웅님 고맙습니다. 그리고 한거례21님은 무시기 말쌈을 하신다요. 나 머리가 나빠서리 무시기 말쌈인지 몬알아 듣겠소잉. 앞으로 말쌈하실려면 똑바로 남들이 알아듣게 자세히 말쌈 하시시오잉..... 님들 내내 건강하시고 즐건 시간 되세요. -[09/04-21:2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21 환경 봉사활동 5 허원조 2005-10-09 146
272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70
2719 人間 上 人間 下 5 鄭定久 2005-10-08 191
2718 이 가수들 음반 조심하세요!. 5 鄭定久 2005-09-25 221
2717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37
271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펌) 5 鄭定久 2005-09-04 232
2715 의사선생님.(김용임) 5 鄭定久 2005-08-30 187
2714 인간 박정희 노래 5 최상영 2005-08-22 138
2713 노년의 아리랑 5 이현태 2005-08-07 163
2712 불과 거시기와의 상관관계 5 김선주 2005-07-17 172
2711 아줌씨 교육헌장. 5 鄭定久(敎鎭) 2005-06-17 189
2710 들꽃보다 더 향기로운 전우이기에 5 이현태 2005-05-22 130
2709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64
2708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89
2707 긴급공지 5 이현태 2005-04-13 248
2706 [유머] 목욕탕 3 대 5 수 산나 2005-04-12 207
2705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50
2704 추가 저작권보호 요청 5 이현태 2005-02-19 95
2703 사이버 사랑....... 5 정무희 2005-02-19 119
2702 Re..참전비 앞에 회원님들 5 베인전 2005-02-13 178
2701 세계7대 불가사의로 유네스코지정 문화유산 앙코르와트 5 신춘섭 2005-02-03 99
2700 잠자는 마눌님 다시보자!~ 5 鄭定久 2005-02-03 122
2699 능력있는 할머니...... 5 정무희 2005-02-02 117
2698 세상사 모두가 꿈일 뿐이지요. 5 정무희 2005-01-25 95
2697 가슴을 적시는 샘물 5 이현태 2005-01-22 93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