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녹씨        
작성일 2008-03-02 (일) 03:28
ㆍ조회: 409  
소록도 이야기
소록도에서 목회활동을 하고 있는 K성직자
앞에 일흔이 넘어보이는
노인이 다가와 섰습니다.

"저를 이 섬에서 살게해 주실 수 없습니까? "
느닷없는 노인의 요청에 K성직자는 당황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아니, 노인장께서는 정상인으로 보이는데
한센병자들과 같이 살다니요?"
"제발"
그저 해본 소리는 아닌 듯 사뭇진지한
표정으로 이야기하는

노인을 바라보며 K성직자는 무언가 모를 감정에
사로잡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 저에게는 모두 열명의 자녀가 있었지요"
자리를 권하여 앉자 노인은 한숨을 쉬더니
입을 떼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중의 한 아이가 한센병에 걸렸습니다."
"언제 이야기입니까?"




"지금으로부터 40년전,그 아이가 열한살 때였지요"
"......"
"발병사실을 알았을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행동은 그 아이를 다른 가족이나
동네로부터 격리 시키는 것이었습니다."
"여기로 왔겠군요"
"그렇습니다."

소록도에 나환자촌이 있다는 말만 듣고
우리 부자가 길을 떠난 건
어느 늦여름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교통이 매우 불편해서 서울을 떠나
소록도까지 오는
여정은 멀고도 힘든 길이었죠.

하루 이틀 사흘….
더운 여름날 먼지나는 신작로를
걷고 타고 가는도중에
우린 함께 지쳐 버리고 만 겁니다.

그러다 어느 산 속 그늘 밑에서
쉬는 중이었는데
나는 문득 잠에 골아 떨어진

그 아이를 죽이고 싶었습니다
바위를 들었지요.
맘에 내키진 않았지만 잠든 아이를 향해
힘껏 던져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만 바윗돌이 빗나가고 만 거예요.
이를 악물고 다시
돌을 들었지만

차마 또다시 그런 짓을 할 수는 없었어요.
아이를 깨워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소록도에 다 왔을 때 일어났습니다.
배를 타러 몰려든 사람들중에 눈썹이 빠지거나
손가락이며 코가 달아난 한센병 환자를
정면으로 보게 된 것입니다.

그들을 만나자
아직은 멀쩡한 내 아들을 소록도에 선뜻
맡길 수가 없었습니다.
멈칫거리다가 배를 놓치고 만 나는
마주 서있는 아들에게 내 심경을 이야기했지요.
고맙게도 아이가 이해를 하더군요.

"저런 모습으로 살아서 무엇하겠니?
몹쓸 운명이려니 생각하고 차라리 너하고 나하고
함께 죽는 길을 택하자."
우리는 나루터를 돌아 아무도 없는 바닷가로 갔습니다.

신발을 벗어두고 물 속으로 들어가는데
어찌나 눈물이 나오던지….
한발 두발 깊은 곳으로 들어가다가
거의 내 가슴높이까지 물이 깊어졌을 때였습니다.

갑자기 아들녀석이 소리를 지르지 않겠어요?
내게는 가슴높이였지만
아들에게는 턱밑까지 차올라 한걸음만 삐끗하면
물에 빠져 죽을 판인데
갑자기 돌아서더니 내 가슴을 떠밀며
악을 써대는 거예요.

한센병을 얻게 된건 난데 왜 아버지까지
죽어야 하느냐는 거지요.
형이나 누나들이 아버지만 믿고 사는 판에
아버지가 죽으면 그들은 어떻게 살겠냐는
것이었습니다.

완강한 힘으로 자기 혼자 죽을 테니
아버지는 어서 나가라고 떠미는 아들녀석을 보는 순간,
나는 그만 그 애를 와락 껴안고 말았습니다.
참 죽는 것도 쉽지만은 않더군요.

그 후 소록도로 아들을 떠나보내고
서울로 돌아와 서로 잊은 채 정신없는
세월을 보냈습니다.




아홉 명의 아이들이 자라서 대학을 나오고
결혼을 하고 손자 손녀를 낳고…

얼마 전에 큰 아들이 시골의 땅을 다 팔아서
함께 올라와 살자더군요.
그래서 그렇게 했지요.
처음 아들네 집은 편했습니다.
주는 대로 받아먹으면 되고 이불펴 주면 드러누워
자면 그만이고.

가끔씩 먼저 죽은 마누라가 생각이 났지만
얼마동안은 참 편했습니다.
그런데 날이 시간이 지날수록 아이들 눈치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 애들은 아무 말도 없는데 말입니다.

어느 날인가는 드디어 큰 아이가 입을 엽디다.
큰아들만 아들이냐고요. 그날로 말없이 짐을 꾸렸죠.
그런데 사정은 그후로도 마찬가지였어요.

둘째, 세째, 네째--….
허탈한 심정으로 예전에 살던 시골집에 왔을 때
문득 40년 전에 헤어진 그 아이가 생각나는 겁니다.
열한 살에 한센병을 앓게 되어 되어
소록도라는 섬에
내다버린 아이,
내손으로 죽이려고까지 했으나,
끝내는 나환자 촌에 내팽개치고 40년을
잊고살아왔던 아이,

다른 아홉명의 아이들에게는 온갖 정성을
쏟아 힘겨운 대학까지
마쳐 놓았지만 내다버리고 까마득하게
잊어버렸던 아이,......

다시 또 먼길을 떠나 그 아이를 찾았을 때
그 아이는 이미 아이가 아니었습니다.
쉰이 넘은 데다 그동안 겪은 병고로 인해
나보다 더 늙어보이는,
그러나 눈빛만은 예전과 다름없이 투명하고
맑은 내 아들이
울면서 반기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나를 껴안으며 이렇게 말했지요.

"아버지를 한시도 잊은 날이 없습니다.
아버지를 다시 만나게 해달라고 40년이나 기도해 왔는데
이제서야 기도가 응답되었군요."

나는 흐르는 눈물을 닦을 여유도 없이 물었죠.
어째서 이 못난 애비를 그렇게 기다렸는가를...
자식이 한센병에 걸렸다고 무정하고 내다 버린 채
한번도 찾지 않은 애비를 원망하고
저주해도 모자랄 텐데 무얼 그리 기다렸느냐고….

그러자 아들은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여기 와서 종교를 믿게 되었는데
그 이후로 모든 것을 용서하게 되었노라고.
믿는 마음~사랑이 비참한 운명까지 감사하게
만들었노라고.
그러면서 그는 다시 한번
자기의 기도가 응답된 것에 감사하는 것이었습니다.

아아 그때서야 나는 깨닫게 되었습니다.
나의 힘으로 온 정성을 쏟아 가꾼 아홉 개의 화초보다,
쓸모없다고 내다버린 하나의 나무가 더 싱싱하고 푸르게 자라 있었다는 것을.

나를 깨닫게 하는 종교!
누구인지는 모르지만 내 아들을
변화시킨 분이라면
나 또한 마음을 다해 받아들이겠노라고
난 다짐했습니다.
,
이제 내 아들은 병이 완쾌되어 여기 음성
한센병 촌에 살고 있습니다.
그애는 내가 여기와서 함께 살아주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습니다.
그애와 며느리, 그리고 그애의 아이들을 보는 순간,
바람이 결코 거짓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들의 눈빛에는 지금껏 내가 구경도 못했던
그 무엇이 들어있었습니다.

공들여 키운 아홉명의 아이들에게선
한번도 발견하지 못한
사랑의 언어라고나 할까요.
나는 그애에게 잃어버린 40년의 세월을
보상해 주어야 합니다.
함께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그애에게 도움이 된다면 나는 기꺼이 그
요청을 받아들일 작정입니다.

그러니~! 저를 여기에서 살게 해 주십시오" ......
여태껏 못다한 사랑 모두 주고 싶습니다.
이한몸 다하는 날까지~~~~~~

모든님들~
오늘도 잘 보내셨나요.


넘 감동글이라 퍼왔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03-02 14:28
눈물을 흘리며 읽은 감동의 글...
부모는 자식을 그리고 자식은 부모를 위하고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질때 저곳이 지상천국이 아닐까 합니다.
좋은글...
올려주신 녹씨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3-04 02:58
좋은글을 펴주신 녹씨님께 감사를 드리면서 자주 이런글을 부탁합니다.
소양강님도 오랫만에 들리셨네요. 요즘 춘천의 일기는 고르지가 못한것
같습니다. 내일이면 경칩이니 이젠 슬슬 삼라만상이 기지게를 펴겠지요?
아무쪼록 사모님과 함께 안녕하신지 염려됩니다. 좋은밤 되세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21 귀거래사 -도연명- (옮김) 구둘목.. 2008-06-23 455
2720 하늘을 찌르는 물가 1 이호성 2008-06-13 459
2719 북망산 5 백마 2008-06-06 616
2718 요즘 집회 운동가요는 뽀뽀뽀 1 구둘목.. 2008-06-04 410
2717 "보훈가족 유성온천 6월한달 무료" 팔공산 2008-05-31 518
2716 전쟁기념관 현충일 행사 팔공산 2008-05-29 481
2715 현충일은 왜 6월 6일일까요? 1 팔공산 2008-05-26 1160
2714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김해수 2008-05-02 585
2713 작은것이 정말 귀한 것이야 1 김해수 2008-05-02 483
2712 우회전금지 이호성 2008-04-25 587
2711 지금도 심란함니다. 3 이호성 2008-04-01 731
2710 제 구두도 하나 못 지킨놈이..... 3 백마 2008-03-29 532
2709 희귀·난치성질환 본인부담금 직접 면제 팔공산 2008-03-28 389
2708 이건희를 죽이면, 김정일이 살아날까? 팔공산 2008-03-18 493
2707 천년을 살것처럼 1 녹씨 2008-03-17 608
2706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19
2705 요로 법 2 이호성 2008-03-12 602
2704    Re..요로법 이기시길 1 박동빈 2008-03-13 442
2703 미움은 물처럼 은혜는 황금처럼 녹씨 2008-03-06 483
2702 삼성, 깊은 좌익들의 음모[펌] 6 팔공산 2008-03-04 526
2701 소록도 이야기 2 녹씨 2008-03-02 409
2700 백마선배님의 운명을 읽고 4 봄날 2008-02-27 560
2699 함께 가는길... 좋은생각 2008-02-17 493
2698 [감동글] 어느 시골 노부부의 슬픈 설맞이 1 팔공산 2008-02-08 626
2697 병 안걸리고 만수무강하는 25 계명 우주권 2008-02-01 477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