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하웅
작성일 2005-01-16 (일) 16:27
ㆍ조회: 71  
Re..부회장님의 글에 감동 으로

태어난 지 얼마 안된 두 쌍둥이입니다.

왼쪽 아이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인큐베이터 속에서
혼자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아이를 불쌍히 여긴 한 간호사는 병원의 수칙을 어기며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 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그러자 건강한 오른쪽 아이가 자신의 팔을 뻗어
아파하는 아이를 포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왼쪽아이의 심장 박동도, 체온도,
모두 정상으로 돌아오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 안아주는 것을 잊지 맙시다.



포옹이 성적인 표현이라고 잘못생각하지 마시구요...


하루에 4번이상씩 사람들과 포옹하는 사람은 하루종일 자신감으로 가득 찰수 있답니다.

220.70.213.143 鄭定久: 서로 포옹하면 가슴이 따뜻한 사람의 체온이 서로 왕래하여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한다고 합니다. 주로 서로 오랫만에 만나면 손잡고 악수를 합니다만 정이 더 가는 친분이라면 서로 포옹을 하잔아요. 글은 보니 생각이 나서 몇자 적었습니다. 김회장님 잘 보았습니다. -[01/16-20: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71 행복을 주는 인연 3 정무희 2005-01-24 87
1170 술도 사랑도 마시면 취합니다. 4 정무희 2005-01-24 90
1169 청춘 ! 8 김주황 2005-01-23 180
1168 가슴을 적시는 샘물 5 이현태 2005-01-22 99
1167 新 선녀와 나무꾼!... 4 鄭定久 2005-01-22 96
1166 중년을 흘쩍 넘기면.... 8 정무희 2005-01-22 109
1165 스님가족 41명 출가동기 5 이현태 2005-01-22 108
1164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5 정무희 2005-01-22 93
1163    Re..이심 전심이구만유!... 7 鄭定久 2005-01-22 75
1162 봄이 오는 모습....... 3 정무희 2005-01-21 74
1161 마음에 담아 두는 글!... 5 鄭定久 2005-01-21 101
1160 아름다운 세상에 2 이현태 2005-01-20 84
1159 여보게 친구야 술 한잔하자.. 4 정무희 2005-01-20 107
1158 나는 어떤 친구인가? 2 정무희 2005-01-20 85
1157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2 정무희 2005-01-20 83
1156 말 속에 향기가 있습니다 3 이현태 2005-01-19 78
1155 @들꽃에게서 들으라!@ 5 鄭定久 2005-01-19 77
1154 # 사랑의 참된 아름다움 # 5 이현태 2005-01-18 100
1153    Re..부회장님 수고 하셨습니다 6 김하웅 2005-01-19 90
1152 베트남 선교 15주년.다녀와서 3 박동빈 2005-01-18 79
1151 소요산 입구에서 2 박동빈 2005-01-18 72
1150 아버님의 기일 5 박동빈 2005-01-17 104
1149 음주단속 피하는 법 3 손오공 2005-01-16 126
1148 행복을 추구하는길 3 이현태 2005-01-16 93
1147    Re..부회장님의 글에 감동 으로 1 김하웅 2005-01-16 71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