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10-04-20 (화) 09:00
ㆍ조회: 550  
그리움인가 하여
 
 
 
      
     ♠ 그리움인가 하여 ♠


         햇살 드러눕고 
        어깨 너머, 하루가 쉬임하는 창에 
        가로등 하나 둘 켜지면
        조용히 그려지는 얼굴 하나 있습니다
        
        꼭 조인 신발을 벗지 못해 
        퇴근길 허겁대면 
        말없이 무릎 꿇고 작은 손 받쳐 주던 
        넓은 어깨가 보여요
        마음을 보이지 않아도
        깊은 밤처럼
        아늑한 꿈으로 찾아오는 
        먼 보고픔 하나 있습니다
        
        혼자 차를 타고 달리다 
        문득 눈물이 핑그르르 돌면
        두 눈에 아른거리며
        가슴에 와 기대는 
        못견디게 만나고픈 향기 하나 있습니다
        시의 마음으로 
        밤 별을 보고 외로워질때
        세상의 이기에 허탈한 마음, 추스리기 힘들때
        당신의 손을 느끼고 싶습니다
        
        바람 부나 비가 오나
        순항의 흐름으로  
        내 마음 읽어주는 이, 하나 계시니
        그리움인가 하여
        비가 그친 하늘을 붙잡아 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이런 경우라면....... 개사연 2007-06-16 550
2745 취중에 한말도 아내를 감동 시킨다 1 김 해수 2007-04-18 550
2744 차가운 떨림 경북 2006-12-10 550
2743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49
2742 제 구두도 하나 못 지킨놈이..... 3 백마 2008-03-29 548
2741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47
2740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46
2739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43
2738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43
2737 나 물뜨러 안간다 김 해수 2006-12-04 541
2736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40
2735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37
2734 주유원이 옷은 왜 벗지~ 김선주 2006-11-04 537
2733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36
2732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36
2731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36
2730 빨간 츄리닝의 할머니 1 유공자 2007-06-15 535
2729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34
2728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34
2727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33
2726 마음을 담은 사랑의 문자 메세지 최종상 2009-09-25 532
2725 양산시 기념탑 건립 1 팔공산 2009-01-12 532
2724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30
2723 "보훈가족 유성온천 6월한달 무료" 팔공산 2008-05-31 529
2722 그대는 봄인가요 김 해수 2007-02-11 528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