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09-25 (금) 14:45
ㆍ조회: 522  
마음을 담은 사랑의 문자 메세지
마음을 담은 사랑의 문자 메세지..♡






너와 다른 시간이 아닌 같은 시간에
서로의 마음이 같았다는 것 만으로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하다






그대는 가슴속에 솟아 오르는
맑은샘물 같고 메마른 대지를
촉촉히 적시는 예쁜 봄비 같습니다






햇살 가득한날 투명한 유리병에
햇살을 가득 담아두고 싶습니다.
당신 마음이 흐린 날 드릴 수 있도록..






사랑은 서로 조금은 부족 하더라도
그 모자란 곳을 다독여가며
채워갈 줄 아는것이 사랑입니다





어떤 이의 생각 속에 머물 수 있다는 건
행복한 것 이랍니다
그런 이유로 당신은 행복한 사람 입니다






당신에게는 언제나 아름다운 연인으로
기억되고 싶은 나의 이런마음 이해해요





사랑해 떠있는 별이 다 떨어질 때 까지
당신을 사랑 할거에요
당신을 사랑합니다







웃게 울게 하는 당신이 내겐 더 없이
소중한 존재요. 한 평생 곁에서
친구처럼 당신을 바라보겠소..


 


누군가에게 힘이 되고 사랑이 될 수 있다는 건
살아가면서 느낄수 있는
작은 행복인것 같아






하늘에게는 별이 소중하고
땅에게는 꽃이 소중하듯이 저에게는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 소중합니다






장미의 꽃말은 사랑 안개의 꽃말은 죽음
당신께 이 두꽃을 바칩니다.
당신을 죽도록 사랑하기에....






나 시인이라면.. 그대에게 한평의 시를 드리겠지만,
나 목동이라면.. 한잔의 우유를 드리겠지만,
나 사람이기에 그대에게 사랑을 드립니다.




꽃에 핀 사랑은 꽃이 시들면 지고
땅에 새긴 사랑은 바람이 불면 날아가지만
내마음에 새긴 사랑은
영원할것입니다..(*^^*)
 

 

 


            발라드 색소폰 가요 연주곡.. 01. 님은 먼곳에 02. 슬픈인연 03. 준비없는 이별 04. 슬픈 언약식 05. 보이지않는 사랑 06. 그저 바라볼수만 있어도 07. 사랑했어요 08. 상처 09. 영원히 내게 10. 그리움만 쌓이네 11. 사랑을 할꺼야 12. 이별의 끝은 어디인가요 13. 너를 사랑하고도 14. 유리창엔 비 15. 알고싶어요 16. 꽃밭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애절한 표현 김 해수 2006-12-08 539
2745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37
2744 저는 39세에 사랑받지못하는 주부입니다 4 팔공산 2011-06-04 535
2743 제 구두도 하나 못 지킨놈이..... 3 백마 2008-03-29 535
2742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35
2741 삼성, 깊은 좌익들의 음모[펌] 6 팔공산 2008-03-04 533
2740 나 물뜨러 안간다 김 해수 2006-12-04 532
2739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31
2738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30
2737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29
2736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6
2735 주유원이 옷은 왜 벗지~ 김선주 2006-11-04 526
2734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25
2733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5
2732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25
2731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24
2730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23
2729 마음을 담은 사랑의 문자 메세지 최종상 2009-09-25 522
2728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21
2727 양산시 기념탑 건립 1 팔공산 2009-01-12 520
2726 "보훈가족 유성온천 6월한달 무료" 팔공산 2008-05-31 520
2725 빨간 츄리닝의 할머니 1 유공자 2007-06-15 520
2724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8
2723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18
2722 그대는 봄인가요 김 해수 2007-02-11 517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