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호성
작성일 2008-03-14 (금) 17:24
ㆍ조회: 519  
봄날
봄날 같은 하루



입몸 안쪽에 불룩 나온게 어쩌다 보게 되였다 손으로 만저보니 아프지는 않은데

이게 되게 신경 쓰인다.

그런데 치과를 가야나 이비인후과를 가야허나                  /

오늘 나가는 길에 자동차 검사도 받고

배기 까스도 검사를 해야 허는데 매년 다니던 곳으로 갔다 수수료 5만냥을 내고

얼마쯤 기다리니 다됐다 한다

지적 사항이 없다.
라아트가 한쪽은 안들어 오는 데도 말이다

좋아 해야 하는 건지..웬지 수수료가 아까운 생각이 든다

이비인후과로 가기로 했다 아 /이거요

힘줄을 지탱해주는 물렁뼈의 일종 인데요 사람 마다 크기도 다르고

뭐 크게 신경쓰지 않으셔도 됨니다

제가 크기를 기록해 놓겠슴니다 후에 다시 오셔서 크기를 진찰 하시지요

젊은의사가 친절 하기도 해라

수고 하세요

하며 오랬만에 마음 속에 있는인사를 했다

내가 일하는 곳에 청소 하시는 아주머니가 있었다.

나이도 어지간 하신 분인데 약간 농땡이라 소문난 분이다

이곳의 소문을 옆으로 위로 아래로 순식간에 전달 하시는 슈퍼우먼 이신데

코에 출혈이 잦아 큰병원에 가셨다

벌써 이곳에 근무 하신지도 9년차.

안보이니 금금하다

안녕하세요 네가 항상 인사를  먼저 한지 9년

항상 힘들다고 투정? 하신지 9년

더럽게 사용하고 쓰레기 아무데나 버린놈들,

어지간이 욕먹었다.

집에서 노는 친구가 있다 .맨날 마누라와 얼굴 보니 피차 짜증이 샘솟아,

으르렁 거린다 하던 놈이 생각나 전화 했다

청소 자리가 하나 났는데 해볼 생각 없니?

청소 구한다고 쪽지 붙이면 그자리 구하기도....

사실 이런 전화는 어렵다

이자석 날어떻게 보고 말야 이 웃기놈  죽여 말어  할지도 모른다

40년 넘게 알던 놈이니

그래 싸우기도 지첬다.

마누라 안보는것 만으로도 좋은데 돈도  줄거고 말야

이제 그친구완 자주 보게 되였다

지긋 지긋 하단 마누라 흉도 자주 듯게 될거고..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3-15 00:43
이호성선배님이 이렇게 글을 잘 쓰신줄은 예전엔 미쳐 몰랐습니다. 자주 올려주셔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애절한 표현 김 해수 2006-12-08 535
2745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34
2744 제 구두도 하나 못 지킨놈이..... 3 백마 2008-03-29 532
2743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32
2742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28
2741 나 물뜨러 안간다 김 해수 2006-12-04 528
2740 삼성, 깊은 좌익들의 음모[펌] 6 팔공산 2008-03-04 526
2739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26
2738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26
2737 주유원이 옷은 왜 벗지~ 김선주 2006-11-04 524
2736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3
2735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23
2734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3
2733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22
2732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21
2731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21
2730 저는 39세에 사랑받지못하는 주부입니다 4 팔공산 2011-06-04 520
2729 마음을 담은 사랑의 문자 메세지 최종상 2009-09-25 519
2728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19
2727 "보훈가족 유성온천 6월한달 무료" 팔공산 2008-05-31 518
2726 양산시 기념탑 건립 1 팔공산 2009-01-12 517
2725 빨간 츄리닝의 할머니 1 유공자 2007-06-15 516
2724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14
2723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3
2722 그대는 봄인가요 김 해수 2007-02-11 513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