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5-13 (일) 07:11
ㆍ조회: 530  
보리밭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문득 낮익은 길을 거닐 때 문득

누군가 부르는 소리를 듣는다.

돌아다보면 아무도 없는 세월이 부르는 노래

가슴 젖어들도록 그리운 시절의 소리를 듣는다.

종소리처럼 마음두드리는 지난 날의 고운 노래......

 

이제 돌아가리라.

문득 스치는 하뉘바람처럼

멀리서 부르는 고향

유년의 부푼 꿈따라 끝없이 보리밭 길을

동갑내기 또래들 달리고 뒹글다가

저녁 노을 빈 하늘에 가득 찰때면

누군가 꺽어불던 보리피리 소리에

흐르는 구름따라 훌훌 떠나고 싶던 시절

 

돌아가리라 .

청춘의 꿈 샘솟던 시절

오기와 몸부림 , 빛물새는 하숙방에서 , 가로의 주점에서

정열만으로 하얗게 새우던 밤 ,맹세하던 친구들

마침내 젊음에 겨워 참을 수 없을 때면

취한 그리움으로 길목마다 불러대던 노래

"보리밭 사이길로 걸어가면 뉘부르는 소리 있어"....

 

통하는 가슴만으로 마냥 행복했던 시절

지금 그 길을 다시 거닐며

주머니에 손찔러 넣고 휘바람 불어 본다.

"돌아보면 아무것도 보이지않고 ...

부를수록 가슴 젖어 일렁이는 노래

보리밭,  우리오랜 그리움의 노래를


58.34.248.168 상하이신: 6.25이후 어렸을적 막다른 두메산골 경기도안성군 보개면 무서운 큰어머니집에서 살던추억 아! 보리고개 무지고생했지 -[05/14-10:4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운 명(6) 1 백마 2007-09-13 533
2745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32
2744 제 구두도 하나 못 지킨놈이..... 3 백마 2008-03-29 530
2743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30
2742 나 물뜨러 안간다 김 해수 2006-12-04 527
2741 삼성, 깊은 좌익들의 음모[펌] 6 팔공산 2008-03-04 526
2740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26
2739 우리가 몰랐던 황당한 사실들 김 해수 2007-05-12 525
2738 기뻐해야 할 것입니다 유공자 2007-05-10 524
2737 주유원이 옷은 왜 벗지~ 김선주 2006-11-04 523
2736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21
2735 이거 치마 맞나요 4 김 해수 2007-06-04 521
2734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20
2733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0
2732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19
2731 영감 빠떼리 사완나? 1 김 해수 2007-07-04 518
2730 "보훈가족 유성온천 6월한달 무료" 팔공산 2008-05-31 517
2729 봄날 1 이호성 2008-03-14 517
2728 마음을 담은 사랑의 문자 메세지 최종상 2009-09-25 516
2727 양산시 기념탑 건립 1 팔공산 2009-01-12 515
2726 빨간 츄리닝의 할머니 1 유공자 2007-06-15 514
2725 그대는 봄인가요 김 해수 2007-02-11 513
2724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2
2723 착각에 빠질줄 알아야 행복하다. 하루방 2007-09-12 511
2722 비 속에 기다리는 마음 2 박동빈 2007-07-04 511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