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18 (목) 15:03
ㆍ조회: 107  
하루밤을 자고가도 만리장성을 쌓고간다

º☆ * 萬里長城 이야기 * ☆º





흔히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은
'만난 지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깊은 인연을 맺을
수 있다'는 뜻으로 이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원래의 어원은 전혀 다른 뜻으로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중국 진시황이 만리장성을 쌓을 계획을 세우고
기술자와 인부들을 모은 후에 대 역사를 시작했을 때이죠.


어느 젊은 남녀가 결혼하여 신혼생활 한달여 만에
남편이 만리장성을 쌓는 부역장에 징용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일단 징용이 되면 그 성 쌓는 일이 언제 끝날 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그야말로 죽은 목숨이나 다를 바 없었죠.
안부 정도는 인편을 통해서 알 수야 있었겠지만, 부역장에
한 번 들어가면 공사가 끝나기 전에는 나올 수 없기 때문에
그 신혼부부는 생이별을 하게 되었으며, 아름다운 부인은
아직 아이도 없는 터이라 혼자서 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남편을 부역장에 보낸 여인이 외롭게 살고있는 외딴 집에
어느날 지나가던 나그네가 찾아 들었었죠.
남편의 나이 쯤 되어 보이는 사내 한사람이 싸릿문을
들어서며 "갈 길은 먼데 날은 이미 저물었고 이 근처에
인가라고는 이 집밖에 없습니다. 헛간이라도 좋으니
하룻밤만 묵어가게 해 주십시오"하고 정중하게 간청을 했죠.



여인네가 혼자 살기 때문에 과객을 받을 수가 없다고
거절할 수가 없었던 이유는 주변에는 산세가 험하고
인가가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저녁 식사를 마친 후, 바느질을 하고 있는 여인에게
사내가 말을 걸었죠.


"보아하니 이 외딴집에 혼자 살고 있는듯 한데
사연이 있나요?" 라고 물었습니다.

여인은 숨길 것도 없고 해서
남편이 부역가게 된 그 동안의 사정을 말해 주었죠.

밤이 깊어가자 사내는 노골적인 수작을 걸었고,
쉽사리 허락하지 않는 여인과 실랑이가 거듭되자
더욱 안달이 났었죠.


"이렇게 살다가 죽는다면 너무 허무하지 않습니까?
그대가 돌아올 수도 없는 남편을 생각해서
정조를 지킨들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아직 우리는 너무 젊지 않습니까?
내가 당신의 평생을 책임질 테니
나와 함께 멀리 도망가서 행복하게 같이 삽시다."

사내는 별별 수단으로 여인을 꼬드기 시작 했었죠
하지만 여인은 냉랭 했습니다.

사내는 그랄수록 열이나서 저돌적으로 달려 들었고,
연인의 판단은 깊은 야밤에 인적이 없는
이 외딴 집에서 자기 혼자서 절개를 지키겠다고
저항한다고 해도 소용없는 일이라는 것을 깨닫고.


여인은 일단 사내의 뜻을
받아들여 몸을 허락하겠다고 말한 뒤,
한 가지 부탁을 들어달라고 조건을 걸었었죠.



귀가 번쩍 뜨인 사내는 어떤 부탁이라도
다 들어줄 테니 말해 보라고 했고.
여인은 "남편에게는 결혼식을 올리고
잠시라도 함께 산 부부간의 의리가 있으니
그냥 당신을 따라나설 수는 없는 일 아닙니까?
그러니 제가 새로 지은 남편의
옷을 한 벌 싸 드릴 테니 날이 밝는대로
제 남편을 찾아가서 갈아 입을 수 있도록 전해 주시고
그 증표로 글 한 장만 받아 달라는 부탁입니다


어차피 살아서 만나기 힘든 남편에게
수의를 마련해주는 기분으로 옷이라도 한 벌 지어
입히고 나면 당신을 따라 나선다고 해도
마음이 좀 홀가분해질 것 같습니다.

당신이 제 심부름을 마치고 돌아 오시면
저는 평생을 당신을 의지하고 살 것입니다.
그 약속을 먼저 해 주신다면 제 몸을 허락하겠습니다."


여인의 말을 듣고 보니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고.
마음씨 또한 가상 한지라 좋은 여인을
얻게 되었노라 쾌재 부리며
그렇게 하겠다고 하고 '이게 웬 떡이냐''''
하는 심정으로 덤벼들어 자신의 모든 것을 동원해서
욕정을 채운 후 골아 떨어졌죠.


사내는 아침이 되어 흔드는 기척에 단잠을 깨었죠.
밝은 아침에 보니 젊고 절세의 미모에다
고운 얼굴에 아침 햇살을 받아 빛나니
양귀비와 같이 천하 미색이었죠 .

사내는 저런 미인과 평생을 같이 살 수 있다는
황홀감에 빠져서 간밤의 피로도 잊고 벌떡 일어나서
어제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하여 길 떠날 차비를 했고.

여인은 사내가 보는 앞에서 장롱 속의 새 옷 한 벌을 꺼내
보자기에 싸더니 괴나리 봇짐에 챙겨 주는 것이 었습니다.


사내 마음은 이제 잠시라도 떨어지기 싫었지만
하루라도 빨리 심부름을 마치고 와서
평생을 해로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부지런히 걸었었죠.

드디어 부역장에 도착하여 감독관에게 면회를 신청하면서.
옷을 갈아 입히고 글 한 장을 받아 가야 한다는 사정
이야기를 했더니 감독관이 "옷을 갈아 입히려면
공사장 밖으로 나와야 하는데 한 사람이 작업장을 나오면
그를 대신해서 다른 사람이 들어가 있어야 하는 규정 때문에
옷을 갈아 입을 동안 당신이 잠시 교대를 해 줘야 가능하다"
고 말하자. 사내는 그렇게 하겠노라 하고
여인의 남편을 만난 사내는 관리가 시킨대로
대신 들어가고 그에게 옷 보따리를 건네주었죠.


남편이 옷을 갈아 입으려고 보자기를 펼치자
옷 속에서 편지가 떨어졌습니다.

"당신의 아내 해옥입니다.
당신을 공사장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이 옷을 전한 남자와 하룻밤을 지냈습니다.
이런 연유로 외간 남자와 하룻밤 같이
자게 된 것을 두고 평생 허물하지 않겠다
각오가 서시면 이 옷을 갈아 입는 즉시
제가 있는 집으로 돌아오시고
혹시라도 그럴 마음이 없거나 허물을 탓하려거든
그 남자와 교대해서 공사장 안으로 다시 들어가십시오."


자신을 부역장에서 빼내 주기 위해서
다른 남자와 하룻밤을 지냈다고 고백을 듣지만
그것을 용서하고 아내와 오손도손 사는 것이 낫지,
어느 바보가 평생 못나올지도 모르는 만리장성
공사장에 다시 들어가서 교대를 해주겠는가?

남편은 옷을 갈아 입고 그 길로
아내에게 달려와서 아들 딸 낳고 행복하게 살았다는
이야기랍니다.


이거야말로 하룻밤을 자고 만리장성을 다 쌓은 것이 아닙니까
하고많은 인간사에서 이처럼 다른 사람이 나 대신
만리장성을 쌓아준다면 다행한 일이겠지만
어리석은 그 사내 처럼 잠시의 영욕에 눈이 어두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남의 만리장성을
영원히 쌓아주고 있는 것이나 아닌지..........



221.145.195.221 정무희: 하룻밤을 자고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속담이 그렇게 전해진거군요.하룻밤이 평생 신세 망친게로군요. 나도 조심혀야 되겠습니다. 이현태부회장님 글 감사합니다. -[11/18-15:47]-
220.70.213.199 鄭定久: 어리석게 쌓지말고 지혜롭게 만리장성를 쌓으면 되지용. 종씨 나는 지혜롭게 만리장성를 쌓을 라요. 이현태 부회장님 좋은 글 잘보고 지는 지혜롭게 쌓으렵니다. 글 감사합니다. -[11/18-17:28]-
220.116.246.69 김선주: 이현태 선배님 늘 좋은예기 해주셔서 많이배웁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십시요 -[11/18-20:53]-
211.186.108.66 손 동인: 안 쌓으면 될 만리장성을 뭣땜시 힘들게 쌓읍니까?그냥 하룻밤 풋 사랑이려니 생각하시면 안됩니까?ㅎㅎ무희선배 정구히야 건강해야 10리장성도 쌓읍니다.건강 안하면 내무사열 취할꺼니 알아서들 하이소. -[11/18-20:53]-
211.40.46.44 상파울러 강: 아하! 만리장성을 이렇게 하는구나...어디가서 배워봐야지....정정구님은 얼마나 지혜롭게 하는지 지켜봐야지~ㅎ~ㅎ~ㅎ~정무희 회장님. 어디가서 그렇게 만리장성을 쌓습니까??? "왜" 그리 겁을 먹을까~ㅎ~ㅎ~ㅎ~궁금 하네요..손동인님. 두분께서 중앙청이 양호 한지 알고 내무사열 취하세요..~ㅋ~ㅋ~ㅋ~비실 비실 한사람 내무사열 했다가 쓰러지면 책임 지겠습니까??저는 못 본걸로 할께요~ㅎ~ㅎ~모든분 모두 건강 하세요... -[11/18-23:56]-
219.248.46.167 홍 진흠: 글,음악 다 훌륭합니다. 오랫동안 간직해야 될것 같은데---그렇게 할순 없나요? 부회장님! 그런데 그렇게 어렵게 만든 만리장성을 잠깐만에 케이불 카로 가니 실감이 안 나드군요. 힘들게 걸어 올라가야 옛 부역꾼들의 고촐 알게 될터인데 말입니다. -[11/19-01:5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하루밤을 자고가도 만리장성을 쌓고간다 6 이현태 2004-11-18 107
2745 Re..나! 참피온 먹었어요. 6 홍 진흠 2004-11-07 99
2744 베인전 청량리 모임3 6 봄날 2004-10-31 191
2743 속보-내각 긴급 교체 6 이현태 2004-08-20 125
2742 더부룩한 다북쑥 6 이덕성 2004-07-14 122
2741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69
2740 한분이 오셨습니다 6 김하웅 2003-05-11 190
2739 고요한 정적이 흐르는 이시간에 6 김정섭 2003-04-21 319
2738 문화일보옮김 5 이호성 2009-01-18 563
2737 08년을보내면서/ 5 울산간절곶 2008-12-12 505
2736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5
2735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4
2734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60
2733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3
2732 북망산 5 백마 2008-06-06 617
2731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61
2730 양파의 놀라운 효능 5 박동빈 2007-07-07 643
2729 소방관의 기도를... 5 소양강 2007-06-28 480
2728 보훈의달에 함대빵님께서 5 유공자 2007-06-04 333
2727 행복한 여자들 5 백 마 2007-03-30 935
2726 번개 산행~ 5 김선주 2007-03-28 937
2725 옆집 세탁기 5 김 해수 2007-02-27 585
2724 새로 이사할 저희 아파트 앞 분수대 5 박동빈 2006-01-21 162
2723 세상만사 눈요기감 5 淸風明月 2006-01-14 431
2722 잠간 웃어나 봅시다 5 이수 2005-11-25 22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