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8-09-18 (목) 14:23
ㆍ조회: 321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미워한다고 소중한 생명에 대하여
             폭력을 쓰거나 괴롭히지 말며,
             좋아한다고 너무 집착하여
             곁에두고자 애쓰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사랑과 그리움이 생기고
            미워하는 사람에게는 증오와 원망이 생기나니

            사랑과 미움을 다 놓아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너무 좋아해도 괴롭고,너무 미워해도 괴롭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고,
            겪고 있는 모든 괴로움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이 두 가지 분별에서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늙는 괴로움도 젊음을 좋아하는데서 오고,
            병의 괴로움도 건강을 좋아하는데서 오며,
            죽음 또한 삶을 좋아함,
            즉 살고자 하는 집착에서 오고,

            사랑의 아픔도사람을 좋아하는 데서 오고,
            가난의 괴로움도 부유함을 좋아하는데서 오고,
            이렇듯 모든 괴로움은 좋고 싫은
            두 가지 분별로 인해 온다.

            좋고 싫은 것만 없다면 괴로울 것도 없고
            마음은 고요한 평화에 이른다.
            그렇다고 사랑하지도 말고,
            미워하지도 말고 그냥 돌처럼
            무감각하게 살라는 말이 아니다.

            사랑을 하되 집착이 없어야 하고,
            미워하더라도
            거기에 오래 머물러서는 안된다는 말이다.
            사랑이든 미움이든 마음이 그 곳에
            딱 머물러 집착하게 되면
            그 때부터 분별의 괴로움은 시작된다.

            사랑이 오면 사랑을 하고, 미움이 오면
            미워하되 머무는 바 없이 해야 한다.
            인연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인연따라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집착만은 놓아야 한다.

            이것이 인연은 받아들이고 집착은 놓는’
            수행자의 걸림없는 삶이다.
            사랑도 미움도 놓아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는 수행자의 길이다.


                                -좋은글 중에서 -

후배가 보내온 메일의 글을 옮겼습니다. 늙어가며 되새김해볼  글인것 같아서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83
274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21
2744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51
2743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85
2742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8
2741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7
2740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8
2739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4
2738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60
2737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84
2736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최종상 2008-08-27 451
2735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20
2734 참 삶의 길 우주권자 2008-08-11 464
2733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8
2732 마음을 넓고 깊게 해주는 말 우주권자 2008-07-28 553
2731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우주권자 2008-07-23 501
2730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70
27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598
2728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5
2727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82
2726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71
2725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8
2724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5
2723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90
2722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9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