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8-09-14 (일) 12:33
ㆍ조회: 564  
♡그림자 고향♡

      ♡그림자 고향♡

      고향길은 꿈속의 길 송아지 우는 감나무 길 먼지 날리던 신작로 길 따라 무심한 세월은 나이만 채워 놓고 있습니다 잃어버린 고향길은 꿈속의 길 쌍쌍 우는 까치소리에 눈을 지그시 감고 마음으로만 달려가 보는 내 고향 무촌(茂村) 불 고개 넘어설 땐 사과 향기 짙어지고 소쩍새 울어서 저녁연기 피어나면 은행나무 외로워도 울 엄마 넋이 편안하던 곳 가슴에 묻어둔 내 고향 습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9-15 05:33
    오랫만에 들어보는 김 상진의 목소립니다. 어젠 정말 길이막혀 너무나도 짜증나는 추석날이였습니다.
    홍하사는 겨우 네곳만 들렀는데도 도로상(고속도로 포함)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 집에 도착시엔 거의
    녹초가 돼 버렸답니다. 어젠 보름달보며 무얼 빌었는지 궁금하군요. 모르긴해도 아마도 모든님들이
    우선순위 1위로 영어 약자로 K.K.이아닐까합니다. 전우님들 남은 연휴 잘 쇠시길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8-09-15 06:05
    홍하사님의 부지런함은......이 새벽에 컴앞엔 왜 앉았나요? 고단함속에 모처럼의 즐거움이 있는게 명절이지요.
    오늘은 이른 아침부터 다닐곳이 있어 키우는 3마리의 멍멍이 밥 챙기려 나왔다가 열었더니 잠 설치는 홍하사를 만나네요.
    잘 쉬시는지요?   오전우님의 실력은 일취월장 하는것 같아 부럽습니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09-15 10:04
    저 소는...
    강원도 횡성 한우인가 봅니다.
    고향은...
    왠지 그리좋고 말만들어도 푸근한게 고향인가 봅니다.
    이번 명절에...
    고향에 잘 다녀 오셨겠지요.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9-15 12:15
    조금전에 장모님모시고 북한산을 다녀왔습니다. 물론 등반이라고 생각하실 전우님들이 계시겠지만 그게 아니고 성불사(卍)를 다녀왔지요.
    우리 어머님(장모)은 용돈(이번에 대전서 개업한 외손주와 우리큰넘이 일본서 부친 특별용돈등) 주시면 거의 다 절에갖다 바칩니다. 지금
    W.가 제게 모처럼 영화한편 쏘려고 표 끊어두고 기다리는중입니다.  홍하사가 좋아하는 "ABBA" 를 뮤지컬화한 "맘마미아" 를 한번 더 보쟀는데
    W.는 니콜라스 케이지가 나오는 "방콕 데인저러스" 를 보자고해서 양보를 했는데 또 전화가 왔습니다. 처남들이 프라브럼이 있는 모양입니다.
    이번엔 홍하사가 확실히 중재를 해얄것 같습니다. 이레저레 홍하산 바빠요. 요령소리가 난다나.아까 절에서 본 요령이 오늘따라 요란한 소리가  
    나더니만---
       
    이름아이콘 오동희
    2008-09-15 13:03
    《Re》소양강 님 ,
    볼 수록 아름다운 곳이 고향~~~~. 다녀가도 또 오고픈 곳이 이곳입니다. 소박하고 순수한 마음 없이는 안주할 수 없는 곳이 고향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오동희
    2008-09-15 13:08
    《Re》홍진흠 님 ,
    솔 내음 풀 내음 그리고 곡식과 과일이 익어가는 소리 고향의 달콤한 향기가 정겹습니다,가족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오동희
    2008-09-15 13:13
    《Re》최종상 님 ,
    최종상 회장님!늘 그립고 늘 보고픈 고향 둥근 달덩이 하늘에 두둥실 떠오르는 추석 즐겁게 보내셨지요,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초심2
    2008-09-16 07:25
    오감사님!. 순수한 우리 한우가, 고향 하늘 아래서 보기가, 정겹습니다. 홍하사님,회장님,소양강님, 모두들 추석 연휴 잘 보냈습니까? . 본인도 다닐때는 다 다녀 보았습니다. 오곡 백과가 무럭익는 고향이 최고 였습니다. 여러분들, 소원 성취 하시고, 건강들 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오동희
    2008-09-16 09:57
    《Re》초심2 님 ,
    정감사님 언제나 포근함으로 감싸주는 고향 최고입니다,항상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81
    274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18
    2744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49
    2743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81
    2742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4
    2741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2
    2740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5
    2739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2
    2738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57
    2737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82
    2736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최종상 2008-08-27 448
    2735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15
    2734 참 삶의 길 우주권자 2008-08-11 462
    2733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3
    2732 마음을 넓고 깊게 해주는 말 우주권자 2008-07-28 550
    2731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우주권자 2008-07-23 497
    2730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68
    27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593
    2728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2
    2727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81
    2726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67
    2725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5
    2724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0
    2723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86
    2722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4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