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8-09-09 (화) 17:09
ㆍ조회: 357  
말과 글
   

            청(淸)나라 초기에 살았던 장조(張潮)의 '유몽영(幽夢影)'이 세상에
            빛을 발하게 된 것은 임어당(林語堂)이 그 가치를 재발견하면서부터이다.
            임어당은 수필집 '생활의 발견'에서 "'유몽영'은 문학적 격언을 모아놓은
            책으로 이런 유(類)의 격언집은 중국에 많이 있으나 장조에 비견되는 것은
            없다"고 격찬했다.

           '유몽영'은 "부득이 아첨해야 할 때는 차라리 말로 하고 글로 남기지 말 것이며
         〔寧以口毋以筆〕, 부득이 남을 욕〔罵〕해야 할 때 역시 말로만 하고
            글로 남기지 말라"고   가르친다.  '부득이'에는 남의 허물을 말하지 말라는
            전제가 담겨 있다.

           '명심보감(明心寶鑑)'은 후한(後漢) 때의 사람 마원(馬援)의 입을 빌려,
           "남의 허물이나  과실을 듣거든 부모님의 성명을 듣는 듯이 여겨서
           귀로는 들을지언정 입으로는 말하지 말라〔口不可得言〕"고 말하고 있다.

           조선 아동들의 수신서였던 '소학(小學)' 외편(外篇)이 '아름다운 말'이란 뜻의
          '가언(嘉言)'과 '착한 행실'이란 뜻의 '선행(善行)'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름다운 말이 착한 행실의 바탕이 된다는 철학적 사고에서 나온 것이다.

          '가언'에서 송(宋)나라 절효(節孝)선생 서적(徐積)은 "착한 말을 하고,
           착한 행동을 하고, 착한 생각을 하면서도 군자가 되지 못한 경우는 없고,
           착하지 못한 말을 하고 착하지 못한 행동을 하고 착하지 못한 생각을 하면서도
           소인이 되지 않은 경우는 없다."고 말했다.

           율곡 이이는 '격몽요결(擊蒙要訣)'에서 "자녀가 자라 지식이 조금씩 생길
           때부터 마땅히 선(善)으로 인도해야 한다. 어려서 가르치지 않으면 자란 후에는
           옳지 못한 것이 버릇이 되어 마음이 흐트러져 가르치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국제적인 사회문제가 된 혐한(嫌韓) 문제는 한·중 양국 네티즌들의 악담이 한
           원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어려서부터 말과 글에 대한 교육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늦었지만 네티즌들의 무분별한 악담을 정화할 수 있는
           사회적 장치가 필요하다. 혼자 있을 때도 삼가라는 신독(愼獨)을 좌우명으로
           삼았던 선조들의 수신관(修身觀)을 본받는 것이 가장 좋겠다.



                                                                                 [이 덕일 역사 평론가 ]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09-11 14:53
네티즌들의 무분별한 악담을 정화할 수 있는 사회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바입니다.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하지 지금처럼 막무가내식으로 나가단 자라나는 아이들의 정서에도 안 좋을 일입니다.
우리 홈피에서만이라도 서로 핏대를 올리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81
274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18
2744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49
2743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81
2742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3
2741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2
2740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5
2739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1
2738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57
2737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82
2736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최종상 2008-08-27 447
2735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15
2734 참 삶의 길 우주권자 2008-08-11 462
2733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3
2732 마음을 넓고 깊게 해주는 말 우주권자 2008-07-28 550
2731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우주권자 2008-07-23 497
2730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67
27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593
2728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2
2727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81
2726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67
2725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5
2724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09
2723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86
2722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4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