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8-08-27 (수) 22:06
ㆍ조회: 445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가장 가깝게 생각한 사람들이 우리를 힘들게 합니다.
아픈 가슴속, 깊은 곳을 열어보면 나와 함께 사는이나
부모나 형제, 또는 친구나 이웃들로 부터 받은 상처가
거의 예외 없이 숨겨져 있는걸 발견 합니다.

그래서 심리학에서 말하는 " 위험한 타인 "은 다름아닌
가장 가까운 사람 인 경우가 많습니다.
한 가족 이라는 이유로 결속만이 강조될뿐,
각각의 독립된 개체로서의 분리가 원활하지 않기 때문 이지요.

결속이 중요한 만큼 분리도 중요 합니다.
나와 남을 분리하는 신체적 경계선뿐이 아니고
서로 각각의 사고를 가지는 정신적 경계선도 인정 해야 합니다.
아무리 동질성 유대감으로 하나이고 싶어도
똑 같을수 없음을 인정하게 되면 상처로 남진 않겠지요.

아무리 가깝고 동질성이 있다 하여도
24시간 함께 살수 없고, 어까지나 동행 할순 없읍니다.
정체성이 설혹 같더라도 어느 선에선 헤어지게 됩니다.
함께 동행 하려면 한 발자욱 뒤에 서있더라도
같이 할수 있는 것으로도 만족 할 수있지 않을까요.

동행자로 여긴 사람이 설령 나를 힘들게하고 싫망 시켜도
경쟁자로 여기지 않고 스스로 잘못된 길에서 헤쳐 나오길
기다리고 내가 좀 더 힘을 내어 담대히 걷고,
지금은 지는 것같아 억울한 마음이 들지만
똑 같이 대응하지 않음으로 바로 잡아질 것으로 생각 합니다.


          해병178기    최  종 상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79
274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17
2744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45
2743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79
2742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0
2741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29
2740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3
2739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19
2738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55
2737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79
2736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최종상 2008-08-27 445
2735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14
2734 참 삶의 길 우주권자 2008-08-11 459
2733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1
2732 마음을 넓고 깊게 해주는 말 우주권자 2008-07-28 547
2731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우주권자 2008-07-23 495
2730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65
27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590
2728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59
2727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78
2726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65
2725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3
2724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07
2723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84
2722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1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