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주권자        
작성일 2008-08-12 (화) 08:13
ㆍ조회: 436  
근심과 마음비우기
1.근심은 알고나면 허수아비다.
 
나는 근심에 대해서 근심하지 않는다.
근심은 알고 나면 허수아비다.
곡식이 익어가는 들판으로 가서 허기를 채우려면
필연적으로 마주칠
수밖에 없는 복병들이다.
하지만 어떤 참새라도
그 복병들을 근심할 필요는 없다.
허수아비는 무기력의 표본이다.
망원렌즈가 장착된 최신식 장총을 소지하고 있어도
방아쇠를 당길 능력이 없다.
자기 딴에는 대단히 위협적인 모습으로 눈을 부릅뜬 채
들판을 사수하고 있지만, 유사이래로
허수아비에게 붙잡혀 불구가 되거나
목숨을 잃어버린 참새는 한 마리도 없다.
다만 소심한 참새만이 제풀에 겁을 집어먹고
스스로의 심장을 위축시켜 우환을 초래할 뿐이다.
나는 열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스무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서른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나는 마흔 살에도 근심이 있었다.
그런데 그 때의 근심들은
모두 어디로 사라져 버렸을까.
지금은 흔적조차도 찾을 길이 없다.
근심에 집착할수록 포박은 강력해지고,
근심에 무심할수록 포박은 허술해진다.
하지만 어떤 포박이라고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1백 퍼센트 소멸해 버린다.
이 세상 시계들이 모조리 작동을 멈춘다 하더라도
시간은 흐른다.
지금 아무리 크나큰 근심이 나를 포박하고 있어도
언젠가는 반드시 소멸하고야 만다는 사실은 자명하다.
그런데 내가 왜 시간이 흐르면 1백 퍼센트 소멸해 버리는
무기력의 표본 허수아비에 대해 근심하겠는가.
 
2.비워야 채워지는 삶 
 
예전엔 몰랐습니다.
비워야 채워지는 삶을 어제보다 지금보다 나은
생활을 영위하려고 발버둥만 치는 삶이었습니다.
항상 내일을 보며 살았으니까요
오늘은 늘 욕심으로 채워 항상 욕구불만에
남보다 더 갖고 싶은 생각에 나보다 못 가진자를
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항상 불만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깨닫습니다.
가득차 넘치는 것은 모자람만 못하다는 현실을..
이제 마음을 비웠습니다.
또 욕심이 찬다면 멀리 갖다가 버리겠습니다.
무엇이 필요하다면 조금만 갖겠습니다.
그리고 나누겠습니다.
가식과 허영을 보며 웃음도 지어 보이겠습니다.
내 안의 가득 찬 욕심을 버리니 세상이 넓어 보이고
내가 쥔 게 없으니 지킬 걱정도 없어 행복합니다.
예전에 헌 자전거를 두고 새 자전거를
사서 잃어버릴까 걱정하던 생각이  떠오릅니다.
마음하나 비우면 세상이 달라지는 이유를  깨달았습니다.
 
 - 좋은 글중에서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46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82
274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20
2744 거지와 깡통 1 좋은생각 2008-09-17 449
2743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82
2742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5
2741 팔월한가위 5 울산간절곶 2008-09-10 436
2740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6
2739 한가위 ! 8월 한가위 ! 7 구둘목.. 2008-09-10 422
2738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60
2737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83
2736 내가 한 계단 밑에 서서 최종상 2008-08-27 449
2735 미니 소설 - 그리운 어머니 좋은생각 2008-08-19 618
2734 참 삶의 길 우주권자 2008-08-11 463
2733 근심과 마음비우기 우주권자 2008-08-12 436
2732 마음을 넓고 깊게 해주는 말 우주권자 2008-07-28 552
2731 인생이 무척 긴 것으로 생각하나... 우주권자 2008-07-23 500
2730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69
2729 촌년 10만원 1 팔공산 2008-07-13 597
2728 잘 보고 판단하세요(옮김) 2 이수(怡樹) 2008-07-09 663
2727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82
2726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70
2725 태산이 높은 이유 팔공산 2008-07-07 406
2724 제18대 국회등원 및 무노동 무세비법 제정 촉구합니다 2 팔공산 2008-06-29 413
2723 무서운 세상 1 이호성 2008-06-28 487
2722 한 남자의 고백 2 김해수 2008-06-23 517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