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상 파울러 강
작성일 2005-01-29 (토) 20:24
ㆍ조회: 103  
야 !!섰잖아
야! 섰잖아..  
    양쪽 눈을 다친 한 남자가 무사히 눈 수술을 받았다. 며칠 후 눈에 감은 붕대를 풀면서 간호사가 물었다. "보여요?" 남자가 힘없는 목소리로 말 했다. "안 보입니다." 이에 간호사가 자신의 상의를 벗고는 다시 물었다. "이젠 보여요?" "아뇨,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간호사는 이번에는 치마를 벗고 다시 물었다. "지금은 보여요?" "전혀 안 보입니다." 간호사가 브래지어를 풀고 물었다. "이래도 안 보여요?" "예,안 보여요,아무것도,아무것도 안 보입니다." 그러자 간호사가 다짜고짜 남자의 뺨을 후려 갈기며, "야,섰잖아!"


220.70.213.167 鄭定久: 히히 말되네요.아래 위가 다 비니까 섰제,...~~~ -[01/29-20:53]-
211.186.108.221 손오공: ㅎㅎ그 목소리가 이쁜 모양입니다. -[01/29-21:23]-
221.145.195.221 정무희: 뭐가 섰다는겨????? 지나가는 택시가 섰남 태우고 가려고ㅋㅋㅋㅋ -[01/30-14:07]-
61.98.132.134 장의성: 간호사가 위 사진 여자만큼 생겼던 모양인가?~ㅂㅂㅂㅂㅂㅂㅂ -[01/30-14:5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96 2005년 웃어보세요 박동빈 2005-02-01 65
1195 힘찬 한주를 위하여 2 이현태 2005-01-31 71
1194 소중한 만남이고 싶다. 4 정무희 2005-01-31 118
1193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76
1192 요상한 계산 법!... 6 鄭定久 2005-01-30 102
1191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80
1190 베인전 뜨락 2 이현태 2005-01-30 70
1189 야 !!섰잖아 4 상 파울러 강 2005-01-29 103
1188 두문 불출 (杜門不出) 3 김주황 2005-01-29 109
1187 음악 저작권 시비.. 1 상 파울러 강 2005-01-29 48
1186 강물 처럼 흐르리..... 4 정무희 2005-01-29 88
1185 베.인.전. 뜨락 4 이현태 2005-01-29 89
1184 당신때문에 행복한걸요, 7 鄭定久 2005-01-29 110
1183 세월의 강 6 정무희 2005-01-28 99
1182 따끈한 고구마 드세요. 8 정무희 2005-01-28 128
1181 한시 카페에서.. 2 이덕성 2005-01-27 79
1180 쩡구님이 제일 좋아하는거 ^*^ ^*^ 4 수 산나 2005-01-27 86
1179 삶이 늘 즐겁기만 하다면, 鄭定久 2005-01-27 78
1178 초대 4 이현태 2005-01-26 84
1177 60회생일을 보훈병원에서맞으며 4 주준안 2005-01-26 111
1176 꽃 배달 왔지라, 7 鄭定久 2005-01-26 105
1175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3 鄭定久 2005-01-25 63
1174 세상사 모두가 꿈일 뿐이지요. 5 정무희 2005-01-25 100
1173 술을먹으면 생기는 36가지 허물 7 손오공 2005-01-25 110
1172 이해의 선물 4 이현태 2005-01-24 73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