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4-09 (토) 13:55
ㆍ조회: 52  
마음이 따뜻한 전우


마음이 따뜻한 전우★

가끔씩은 
마음이 따뜻한 전우가 그리워집니다 

들판의 흙 내음이 좋아지고 
푸른 산의 향기도 좋아지는 
자연의 모습 봄을 닮은 고향이 그리워지듯 
향수에 젖기도 합니다. 

조용히 흐르는 저 강물처럼 
바라만 보아도 편하게 느껴지는 
그저 마음으로 미소지어 주는 전우가 있어 
삶은 참 아름다워 보입니다 .

기나긴 시간의 흐름 속에도 
수수한 삶의 모습 그대로가 좋고 
평온한 마음으로 삶을 엮어가는 
보통의 전우들이 있어 더욱좋습니다 .

한때는 나의 목숨을 지켜준 전우가 
묵묵히 바라만 보아도... 
작은 미소로 받아줄 수 있는 고마운 마음이 
우리를 또 아름답게 해 줍니다 

때로는 마음의 휴식도 없이 
바쁜 생의 여정이 이어질 때라도 
평화로운 마음으로 삶을 받아들일 줄도 알고 
전우애를 가득히 담을 줄도 아는 전우만이 
진정으로 마음이 따뜻한 전우입니다 .

바쁘게만 살아가는 삶이지만 
넉넉한 마음을 가진 전우들이 
내 옆에있고
희망과 기쁨을 전해줄 수 있는 전우들이기에
세상은 참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하나도 도움은 주지못했으도
단 한번도 불평이나 투정도 하지않는
묵묵히 바라만 보고 있는 그 전우가
더욱 고맙고 
주문많은 전우보다 희망을 주었습니다.
 
 
달동네/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71 [유머] 목욕탕 3 대 5 수 산나 2005-04-12 215
1370 전우님 개 팔자 상 팔자여 3 수 산나 2005-04-12 113
1369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21
1368 바네사 메이 연주 ( 동영상) 1 수 산나 2005-04-10 88
1367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93
1366 살과 의戰爭 3 이호성 2005-04-10 111
1365 박정희의 발자취 휘호 민족의저력 최상영 2005-04-10 76
1364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수호천사 2005-04-09 79
1363 비의 연가 이현태 2005-04-09 74
1362 혼자가는 우리들의신세 최상영 2005-04-09 72
1361 부부의 일곱 고개 수호천사 2005-04-09 102
1360 마음이 따뜻한 전우 이현태 2005-04-09 52
1359 김선주 전우님의 편지 이현태 2005-04-08 84
1358 보훈병원에서 만나뵈온 전우님들 1 김하웅 2005-04-07 128
1357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60
1356 지난날의 영상 이현태 2005-04-05 117
1355 迎春(봄을 맞으며) 野松 2005-04-04 85
1354 목련같은 전우의 영혼 이현태 2005-04-03 94
1353 무엇이 된다는 것 이현태 2005-04-02 81
1352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3
1351 名詩2首 1 野松 2005-03-31 71
1350 정석창후배님 빠른회복과 보훈병원의 좋은결과를 기대함니다 9 이기원 2005-03-29 150
1349 울산북구지회 이기원사무국장 선배님을 찾아뵙고 1 정석창 2005-03-28 100
1348 베인전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3-28 57
1347 마음에 차 한잔 드십시요 1 이현태 2005-03-27 67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