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野松        
작성일 2005-03-31 (목) 13:18
ㆍ조회: 71  
名詩2首

野松(본인)의 先祖이신 三峰(諱 道傳)先生의 名詩 2首를 소개 합니다.

이 詩는 朝鮮의 大東詩選과 中國의 朝鮮 詩選에 登載된 名詩 입니다

방 김거사야거(訪金居士野居)

김거사의 시골 집을 방문하다

    -정도전(鄭道傳)- 


秋陰漠漠四山空(추음막막사산공) 

 가을 구름 어둑하고 온 산이 비었는데

落葉無聲滿地紅(락엽무성만지홍) 

 낙엽은 소리 없이 땅에 가득 붉어라

立馬溪橋問歸路(립마계교문귀로) 

 시내 다리 위에 말을 세우고 갈 길을 물으니

不知身在畵圖中(불지신재화도중) 

 내가 그림 속에 있는 것을 내 알지 못 했구나

 

 

사월초일일(四月初一日)사월 초하루

    -정도전(鄭道傳)-

 

 山禽啼盡落花飛(산금제진락화비)

산새 울음 그치고 지는 꽃 바람에 날아도

客子未歸春已歸(객자미귀춘이귀) 

 나그네는 돌아가지 못하고 봄은 이미 가렸구나

忽有南風情思在(홀유남풍정사재) 

 홀연히 남풍 부니 정이 일어

解吹庭草也依依(해취정초야의의) 

 뜰의 풀에 불어와 우거져 늘어지는구나




222.118.134.80 정무희: 오늘 선배님의 목소리를 듣고 반가웠습니다. 항상 건강하신 모습과 좋은글 감사합니다. -[03/31-20: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71 [유머] 목욕탕 3 대 5 수 산나 2005-04-12 215
1370 전우님 개 팔자 상 팔자여 3 수 산나 2005-04-12 113
1369 불 알을 팝네다.~... 6 鄭定久 2005-04-10 221
1368 바네사 메이 연주 ( 동영상) 1 수 산나 2005-04-10 88
1367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93
1366 살과 의戰爭 3 이호성 2005-04-10 111
1365 박정희의 발자취 휘호 민족의저력 최상영 2005-04-10 76
1364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수호천사 2005-04-09 78
1363 비의 연가 이현태 2005-04-09 74
1362 혼자가는 우리들의신세 최상영 2005-04-09 72
1361 부부의 일곱 고개 수호천사 2005-04-09 102
1360 마음이 따뜻한 전우 이현태 2005-04-09 51
1359 김선주 전우님의 편지 이현태 2005-04-08 84
1358 보훈병원에서 만나뵈온 전우님들 1 김하웅 2005-04-07 128
1357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60
1356 지난날의 영상 이현태 2005-04-05 117
1355 迎春(봄을 맞으며) 野松 2005-04-04 85
1354 목련같은 전우의 영혼 이현태 2005-04-03 94
1353 무엇이 된다는 것 이현태 2005-04-02 81
1352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3
1351 名詩2首 1 野松 2005-03-31 71
1350 정석창후배님 빠른회복과 보훈병원의 좋은결과를 기대함니다 9 이기원 2005-03-29 149
1349 울산북구지회 이기원사무국장 선배님을 찾아뵙고 1 정석창 2005-03-28 100
1348 베인전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3-28 57
1347 마음에 차 한잔 드십시요 1 이현태 2005-03-27 67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