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1-27 (화) 14:20
ㆍ조회: 128  
7대 세계의 불가사의(미스터리)
버뮤다의 삼각지대




아름다운 버뮤다 섬의 해변

'마(魔)의 삼각지대'라고 불리는 머뮤다 삼각지대는 미국의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버뮤다, 푸에르토리코를 잇는 3각형 모양의 바다를 말하는 것이다.

대략 북위(北緯) 20도에서 40도까지, 서경(西經) 55도에서 85도에 이르는 4백만㎢의 면적을 차지한다.

예전부터 이 지역을 통과하는 많은 선박과 항공기들이 괴현상을 보거나 감쪽같이 사라졌다는 기록은 1492년 콜럼부스가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할 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하워드 로젠버그는 1973년 U.S. Coast Guard는 지난 세기 동안 8,000건의 조난 신호와 50척 이상의 배와 20대 이상의 비행기가 버뮤다 지역에서 사려졌다고 한다.


이 괴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많은 가설들이 나왔는데, 많은 지지를 받고 있는 이론으로는 지구 자기장의 변화를 들 수 있다. 지구의 자기장은 항상 일정한 것이 아니라 매 20~25만 년마다 자장이 바뀐다.

현재도 자장의 변화는 계속되고 있는데 그 때문에 자기적인 지진이 갑자기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며 버뮤다 삼각지대가 바로 대표적으로 자장이 불안정한 지역이라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이런 공간이 일시적으로 형성되었다가 사라지므로 대비책을 세울수 없다는 것이다.

다른 이론들로는 아틀란티스의 침몰지점, 외계인의 지구인 납치설, 4차원의 세계로 통하는 문, 바닷속의 메탄 가스설(oceanic flatulence: 바닷속의 메탄 가스가 갑자기 위로 솟아나와 배가 침몰하게 되었다는 주장)등이 있다.






혹시..의심스러우시다고요? 당연히..그래야 지요..

버뮤다 삼각지대....그 곳에서 일어났던..사건과 사고들에는..과연..무엇이 있엇을까요?

버뮤다 삼각지대에서의 사고들



사람들에게 자주 인용되고 있는 여기에 실린 사고들에 관해서 애리조나 주립대학의 로렌스 쿠시는 전면 재검토를 행했다. 그 결과, 대부분의 사고들에 대해 지극히 자연스러운 원인을 상정해볼 수 있었다.
아래에 열거된 사건들 가운데 *표가 붙어 있는 항목은 후일 다른 사람에 의해 이론이 제기 된 것이다.




버뮤다 삼각지대 상공에서 훈련배행 도중 사라진 아벤저 뇌격기 편대


1. 로절리 호(버려진 배)* 1800년, 좌초됐으나 선원은 구조됐다.
2. 메어리 셀레스테 호(버려진 배) 1872년, 아직도 수수께끼다.
3. 애틀랜타 호(소식이 끊긴 배)* 1880년, 심한 폭풍에 의함.
4. 엘렌 오스틴 호(버려진 배)* 1881년, 이야기의 출처가 불분명.
5. 프레이어 호(버려진 배) 1902년, 태평양의 해저지진으로 침몰.
6. 조슈아 슬로검 호(선원이 증발)* 1909년, 질병의 만연 또는 배의 전복.
7. 사이클로푸스 호(해군의 수송선) 1918년, 악천후.
8. 캐럴 A. 디어링 호(버려진 배) 1921년, 아직도 수수께끼다.
9. 라이후쿠마루(소식이 끊긴 화물선) 1925년, 악천후.
10. 고토파쿠시 호(화물선) 1925년, 기록적인 폭풍우.

11. 사다후코 호(괴물에게 잡혀먹혔다는 화물선) 1926년, 엔진 폭발.
12. 존 앤드 메어리 호(버려진 스쿠너) 1932년, 엔진 폭발.
13. 라 다하나 호(바닷속에서 나타난 '유령선') 1940년, 침수로 조정불능.
14. 글로리아 코리타 호(버려진 스쿠너) 1940년, 폭풍우에 의함.
15. 크로테우스 호와 네레우스 호(형제선) 1941년, 어뢰로 침몰.
16. 루비콘 호(버려진 화물선, 개가 살아 있었다) 1944년, 폭풍우에 의함.
17. 제 19비행중대(행방불명이 된 5대의 폭격기)* 1945년, 단순한 항법 실수.
18. 시티 벨 호(버려진 수쿠너)* 1946년, 악천후.
19. 스타 타이거(사라진 여객기) 1948년, 의문의 실종.
20. 엘 스나이더(사라진 조타수) 1948년, 기록적인 돌풍.

21. DC-3(사라진 비행기) 1948년, 조종 실수.
22. 스타 에어리얼(사라진 여객기, 19번과 자매기) 1949년, 미해결.
23. 샌들러 호(사라진 화물선) 1950년, 폭풍우로 인함.
24. 요크 트랜스포트(군사 수송기) 1953, 악천후.
25. 수퍼 컨스텔레이션(미해군기) 1954년, 미해결.
26. 서전 디스릭스 호(해군 화물선) 1954년, 폭풍우.
27. 콘네마라 4세 호(버려진 요트) 1955, 허리케인에 의함.
28. 해군의 정찰폭격기 1956년, 폭발.
29. 레바노크 호(사라진 요트) 1958년, 폭풍우로 인함.
30. KB-50(사라진 공군기)* 1962년, 미해결.

31. 마린 설펴 퀸 호(화물선)* 1963년, 여러 가지 자연적 원인으로.
32. 스노포이(사리진 낚시배) 1963년, 악천후와 화물 과적.
33. 2대의 KC-135(공급 급유기)* 1963년, 공중 충돌.
34. C-119 '플라잉 복서'(공군기) 기술적 결함.
35. 체스 YC122(수송기) 1967년, 기체구조의 결함.
36. 비치크라프트 보난자(경비행기)* 1967년, 엔진 고장.
37. 파이퍼 아파치(경비행기) 1967년, 악천후 또는 엔진 고장.
38. 위체클라프트 호(순양함)* 1967년, 폭풍우로 인함.
39. 스코비온(원자력 잠수함) 1968년, 구조적 결함.
40. 테인마우스 일렉트론(버려진 세계일주 요트) 1969년, 자살.

41. 파이퍼 코만치(경비행기)* 1970년, 비행사 실수로 인한 엔진 고장.
42. 엘 칼리브 호(사라진 화물선) 1971년, 공중납치로 보인다.
43. V.A. 포그호(사라진 유조선)* 1972년. 폭발.

『미스터리 세계사』 참고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96 자유넷 홈페이지 초기화면에 링크된 다른 단체 홈페이지 1 김일근 2005-10-22 127
1395 모자(母子)의 기도하는 모습 3 허원조 2005-10-13 127
1394 산 오르는 방법/하산 방법 3 허원조 2005-10-13 127
1393 사랑아~ 나랑 동거 하자... 백 형렬 2005-10-11 127
1392 급하면.... 신 유 균 2005-07-25 127
1391 하늘이여그들(위정자)을용서마오 1 주준안 2005-07-01 127
1390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7
1389 잠자는 마눌님 다시보자!~ 5 鄭定久 2005-02-03 127
1388 인생의 벗이 그리워지는 계절 7 수호천사 2005-01-14 127
1387 시골처녀와 흑인청년. 7 鄭定久 2004-12-12 127
1386 전라도의 질퍽헌 이야기 한토막 듣더라고 잉 (제 1 탄) 김주황 2004-07-01 127
1385 작은 컬럼 이현태 2004-01-09 127
1384 Re..어쩌다 강아지를......... 오동희 2006-10-02 126
1383 Re..약 올리지 마이소 손 동인 2006-07-02 126
1382 진심으로 반갑습니다(도창스님) 野松 2006-05-09 126
1381 Re..지만원 박사님의 안내 김하웅 2006-03-29 126
1380 주자 십회훈!. 鄭定久 2006-02-21 126
1379 점점더 그리워지는 님!~~~ 2 鄭定久 2005-08-15 126
1378 보훈병원에서 만나뵈온 전우님들 1 김하웅 2005-04-07 126
1377 부석사가 원 고향인께.. 6 鄭定久 2005-02-15 126
1376 음주단속 피하는 법 3 손오공 2005-01-16 126
1375 고백할게 있어요(펌) 6 정무희 2004-12-03 126
1374 Re..노란 숟가락 (퍼옴) 5 김하웅 2004-08-11 126
1373 지난날의 추억 이현태 2004-05-17 126
1372 오늘의 영상컬럼 (2월 26일) 이현태 2004-02-26 126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