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05-05 (목) 08:44
ㆍ조회: 89  
나는배웠다
나는 배웠다

신뢰를 쌓는데는 여러 해가 걸려도 무너지는 것은 순식간이라는 것을 배웠다. 인생은 무엇을 손에 쥐고 있는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믿을 만한 사람이 누구인가에 달렸음을 나는 배웠다. 우리의 매력이라는 것은 15분을 넘지 못하고 그 다음은 무엇을 알고 있느냐가 문제임도 배웠다.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나를 사랑하게 만들 수 없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사랑 받을 만한 사람이 되는 것 뿐이다. 사랑은 사랑하는 사람의 선택이다. 내가 아무리 마음을 쏟아 다른 사람을 돌보아도 그들은 때로 보답도 반응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다른 사람의 최대치에 나 자신을 비교하기 보다는 내 자신의 최대치에 나를 비교해야 한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그리고 또 나는 배웠다. 인생은 무슨 사건이 일어났는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일어난 사건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달려 있다는 것을... 무엇이 아무리 얇게 베어난다 해도 거기에는 언제나 양면이 있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그리고 나는 배웠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언제나 사랑의 말을 남겨 놓아야 한다는 것을... 어느 한 순간이 우리의 마지막의 만남이 될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해야할 일을 하면서도 그 결과에 대해서는 마음을 비우는 자들이 진정한 영웅임을 나는 배웠다. 사랑을 가슴속에 넘치게 담고 있으면서도 이를 나타낼 줄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음을 나는 배웠다. 나에게도 분노할 권리는 있으나 타인에 대해 몰인정하고 잔인하게 대할 권리는 없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우리가 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 진정한 우정은 끊임없이 두터워진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그리고 사랑도 이와 같다는 것을... 내가 바라는 방식대로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해서 내 모든 것을 다해 당신을 사랑하지 않아도 좋다는 것이 아님을 나는 배웠다. 또 나는 배웠다. 아무리 좋은 친구라고 해도 때때로 나를 아프게 한다 해도 그들을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그리고 타인으로부터 용서를 받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못하고 때론 내가 자신을 용서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 아무리 내 마음이 아프다 해도 이 세상은 내 슬픔 때문에 운행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해도 내가 어떤 사람이 되는가는 오로지 나 자신의 책임인 것을 나는 배웠다. 또 나는 배웠다. 우리 둘이 서로 다툰다 해서 서로 사랑하지 않는 게 아님을..... 밖으로 드러나는 행위보다 인간 자신이 먼저임을 나는 배웠다. 두 사람이 한 가지 사물을 보더라도 보는 관점이 다르다는 것도 나는 배웠다. 그리고 앞과 뒤를 계산하지 않고 자신에게 정직한 사람이 결국 우리가 살아가는 데서 앞선다는 것을.... 내가 알지도 보지도 못한 사람에 의해 내 인생의 진로가 바뀔 수 있다는 것도 나는 배웠다. 그리고 또 배웠다. 이제는 더 이상 친구를 도울 힘이 없다고 생각할 때도 친구가 울면서 내게 매달린다면 여전히 그를 도울 힘이 내게 남아 있음을 나는 배웠다. 글을 쓰는 일이 대화를 하는것과 마찬가지로 내 마음의 아픔을 덜어 준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내가 너무 아끼는 사람이 먼저 이세상을 빨리 떠난다는 것도 나는 배웠다. 타인의 마음을 아프게 하지 않는 것과 나의 믿는 바 입장을 분명히 한다는 것, 이 두 가지 일은 엄격히 구분하기 어렵다는 것.. 또 사랑하는 것과 사랑을 받는 것의 모두를 구분하기 어렵다는 것을 나는 배웠다. - 오마르 워싱턴 -
알비노니의 adagio (라라파비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96 나를 아름답게 하는 기도 박동빈 2005-05-06 61
1395 다시태어나도 당신대한민국에서 주준안 2005-05-05 78
1394 나는배웠다 주준안 2005-05-05 89
1393 상 상.......... 1 박동빈 2005-05-04 104
1392 행복 뜨락 이현태 2005-05-03 72
1391 아무나노인이되는것은아니다 주준안 2005-05-02 96
1390 전우님들건강하셔요 주준안 2005-05-02 83
1389 남을 나라고 생각하면 4 이현태 2005-05-01 115
1388 부모의 마음 2 정무희 2005-04-30 107
1387 여수에 살고 계시는 좋은 조언 주신 전우분 찾습니다 3 정석창 2005-04-28 139
1386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3
1385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6
1384 어머님솜씨 2 이호성 2005-04-24 120
1383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2
1382 나의 꿈 2 김정섭 2005-04-19 99
1381 오늘 하루를 보내며 소망을 갖여 보고 싶습니다 1 김정섭 2005-04-19 81
1380 복수의 악순환-원한을 원한으로 갑지 말라 3 野松 2005-04-18 111
1379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野松 2005-04-18 78
1378 기분좋은딱지? 7 이호성 2005-04-16 189
1377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4-16 82
1376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79
1375 속시원 하게 웃고 삽시다 최상영 2005-04-15 110
1374 긴급공지 5 이현태 2005-04-13 257
1373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21
1372    사진이없어저버려서 2 이호성 2005-04-13 126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