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05-02 (월) 22:53
ㆍ조회: 84  
전우님들건강하셔요
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한 친구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만나기 전부터 벌써 가슴이 뛰고
바라보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곁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편안하게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 더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길을 걸을때
옷깃 스칠 것이 염려되어
일정한 간격을 두고 걸어야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어깨에 손 하나 아무렇지 않게
걸치고 걸을 수 있는 사람이
더 간절해질 때가 있습니다.

너무 커서,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자신을 한없이
작고 초라하게 만드는
그런 사람보다는

자신과 비록 어울리지는 않지만
부드러운 미소를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말할수없는 사랑 때문에
가슴이 답답해지고,
하고픈 말이 너무 많아도
상처받으며 아파 할까봐
차라리 혼자 삼키고
말없이 웃음만을
건네주어야 하는
그런 사람보다는

허물없이
농담을 주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더
절실해질 때가 있습니다.

괴로울때 찻잔을 앞에 놓고
마주할수 있는사람
밤새껏 투정을 해도
다음날 웃으며 편하게
다시 만날수 있는 사람

이런 사람이 더
의미 있을수 있습니다.

어쩌면 나이가 들수록
비위 맞추며 사는 게 버거워

내 속내를 맘 편히 털어놓고
받아 주는
친구하나 있었으면 하는
바램 탓이겠지요...


- 좋은글 中 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396 나를 아름답게 하는 기도 박동빈 2005-05-06 61
1395 다시태어나도 당신대한민국에서 주준안 2005-05-05 78
1394 나는배웠다 주준안 2005-05-05 89
1393 상 상.......... 1 박동빈 2005-05-04 104
1392 행복 뜨락 이현태 2005-05-03 72
1391 아무나노인이되는것은아니다 주준안 2005-05-02 96
1390 전우님들건강하셔요 주준안 2005-05-02 84
1389 남을 나라고 생각하면 4 이현태 2005-05-01 115
1388 부모의 마음 2 정무희 2005-04-30 107
1387 여수에 살고 계시는 좋은 조언 주신 전우분 찾습니다 3 정석창 2005-04-28 139
1386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3
1385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6
1384 어머님솜씨 2 이호성 2005-04-24 120
1383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2
1382 나의 꿈 2 김정섭 2005-04-19 99
1381 오늘 하루를 보내며 소망을 갖여 보고 싶습니다 1 김정섭 2005-04-19 81
1380 복수의 악순환-원한을 원한으로 갑지 말라 3 野松 2005-04-18 111
1379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野松 2005-04-18 78
1378 기분좋은딱지? 7 이호성 2005-04-16 189
1377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4-16 82
1376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79
1375 속시원 하게 웃고 삽시다 최상영 2005-04-15 110
1374 긴급공지 5 이현태 2005-04-13 257
1373 이분을 아시나요 2 이호성 2005-04-12 221
1372    사진이없어저버려서 2 이호성 2005-04-13 126
1,,,6162636465666768697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