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野松        
작성일 2005-05-25 (수) 00:03
ㆍ조회: 67  
배꽃
 

梨花(배꽃)


三月芳菲看欲暮 

삼월이라 온갖 꽃이 모두 다 지려는데

墻東梨樹始開花 

토담 동쪽 배나무엔 이제 꽃이 시작이네

人言冷艶淸無味 

싸늘하고 맑아 멋이 없다고들 말하지만

我愛芳心靜不奢 

꽃다운 마음 그윽한 기품을 사랑한다네

滿院香風動簾額 

뜰 가득한 향기로운 바람 주렴을 스치고

壓枝殘雪拂窓紗 

가지에 쌓인 잔설은 사창에 흩날리네

世間紅紫非吾偶 

세상의 분홍 자주 꽃은 내 벗이 아니로세

對比誰嫌白髮受 

이 앞에선 흰머리도 부끄러울 게 없구나.


작자 채보문(蔡寶文-생몰년대 미상)

우리 조상들은 유난히 흰색을 좋아했다.

그러기에 꽃도 백 매화, 배꽃처럼 흰꽃을 더 사랑했으며,

다채로운 겹꽃 보다는 홑꽃을, 꽃송이가 많아 활짝 피어

허드러진 것보다는 약간 엉성한 가지에 듬성듬성 달려있는

꽃에 더 마음이 이끌렸다.

그 가운데서도 달빛 어린 배꽃한없이 사랑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21 가난하지만 행복 이현태 2005-05-28 104
1420 고향에서 모를 심고... 1 박동빈 2005-05-27 97
1419 비오는날 드라이브 정무희 2005-05-26 134
1418 한탄(恨歎) 野松 2005-05-25 85
1417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4
1416 배꽃 野松 2005-05-25 67
1415 인생(人生) 野松 2005-05-24 88
1414 들꽃보다 더 향기로운 전우이기에 5 이현태 2005-05-22 137
1413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2
1412 부부의 날을 기리며.... 2 정무희 2005-05-22 106
1411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3
1410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7
1409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73
1408 읽어 볼만한 것 이라 게제 해 봅니다 1 김정섭 2005-05-16 132
1407 봉축 7 이현태 2005-05-15 121
1406 연천 땅굴의그진실은 무엇인냐 최상영 2005-05-14 97
1405 웃고삽시다 내궁덩이 좀만처주세요 최상영 2005-05-13 165
1404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6
1403 오늘 나는 8 허원조 2005-05-11 201
1402 소개와 대화의 매너 박동빈 2005-05-10 101
1401 청춘 ...그것이지나간것이다 주준안 2005-05-10 110
1400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7
1399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7
1398 덕과 부덕 1 박동빈 2005-05-07 90
1397 어버이날에띄우는글 주준안 2005-05-07 78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