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호성
작성일 2005-05-18 (수) 12:12
첨부#2 1116385947.jpg (0KB) (Down:0)
ㆍ조회: 127  
호박이야기
친구가 준 호박모종이다.

강화에서 예산까지 시집온 새색시다

잘키워 이웃에게도 나눠 주어야 보은이됄것같다

비료도 주고 했지만 땅이 메말라 아쉬어 했는데 마치

근처  마실나온 가이가

실례한것이  보인다 .

바짝말라  호박 새색시와 인사 시키기도  편했다.

엤날 어릴적생각이난다 어른들은 그추억에 미소를  띠우시리

마땅한 비료가없던시절,

인糞[분]을모아똥장군에 지고 밮에 거름을 주고했다

술취한이는곳잘 빠지기도 해 이야기꺼리를 제공했다.

마실나가 소변이마려워도 아깝다고 집에까지 참고 와서 해결했다는 전설같은 야그들.

이제 다지난 꿈같은 이야기 지금은 통하지않는  이야기를 했슴니다.


218.159.8.35 무심천: 가이가 먼저 찍어 놓았는데, 열매 열리면 가이한테 먼저 주어야 되겠습니다. 그놈 참 기특하다..ㅎㅎ -[05/18-19:11]-
222.107.13.168 최 성영: 마땅한 비료가 없던 그시절 ~ 6.25 전쟁때 구능지에서 고지를 향해돌격하는 미군들에게 북괴군들이 사격은 가해오고 자세나춰 포복할려니 호바밭에 뿌린 인분때문에 그러지도 못하고 반전파 종군기자들은 똥뿌린땅에서 피흘려야할 값어치있는땅인가 왜쳐대고 ,반전여론에 굴복해 어정쩡한 휴전선 생겨나고 그랫씁니다. -[05/20-11:1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21 가난하지만 행복 이현태 2005-05-28 104
1420 고향에서 모를 심고... 1 박동빈 2005-05-27 96
1419 비오는날 드라이브 정무희 2005-05-26 133
1418 한탄(恨歎) 野松 2005-05-25 84
1417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4
1416 배꽃 野松 2005-05-25 66
1415 인생(人生) 野松 2005-05-24 88
1414 들꽃보다 더 향기로운 전우이기에 5 이현태 2005-05-22 137
1413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1
1412 부부의 날을 기리며.... 2 정무희 2005-05-22 106
1411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3
1410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7
1409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72
1408 읽어 볼만한 것 이라 게제 해 봅니다 1 김정섭 2005-05-16 131
1407 봉축 7 이현태 2005-05-15 121
1406 연천 땅굴의그진실은 무엇인냐 최상영 2005-05-14 96
1405 웃고삽시다 내궁덩이 좀만처주세요 최상영 2005-05-13 164
1404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1403 오늘 나는 8 허원조 2005-05-11 201
1402 소개와 대화의 매너 박동빈 2005-05-10 100
1401 청춘 ...그것이지나간것이다 주준안 2005-05-10 109
1400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6
1399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6
1398 덕과 부덕 1 박동빈 2005-05-07 90
1397 어버이날에띄우는글 주준안 2005-05-07 78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