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5-15 (일) 16:21
ㆍ조회: 121  
봉축
        =奉 祝=

           부처님 오신날




天上天下 唯我獨尊!

 

부처님 오신날 봉축 발원문

시방 삼세에 두루하사 아니 계신 곳 없으시고,

만유에 평등하사 일체 중생을 제도하옵시는 거룩하신 부처님,

자비 광명을 내리시고 감로의 법문 베푸시어

번뇌에 덮인 실상을 밝혀 주옵소서.

 

오늘 불기 2549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이 곳에 오신 저희들은

부처님께서 사바에 나투신 큰 뜻을 다시 새기며

이 시대 이 땅에 부처님의 뜻을 꽃피우길 다짐하며

깨끗한 마음으로 정성을 다하여 참회하고 발원하오니

대비의 문을 열어 주옵소서.

 

거룩하신 부처님,

부처님께서는 중생들이 참 생명의 존귀한 빛이 있는 줄 모르고

끝없는 생사에 윤회하면서 한없는 죄업 속에 빠져 있음을

대자대비로 구원하시고자 룸비니 동산에 강탄하셨나이다.

이 날은 더 없는 기쁨의 날이요,

생명의 날이니,

저희들은 부처님께 일심으로 찬탄과 정례를 드리옵니다.

 

「하늘과 땅위에 나 홀로 존귀하니

온 세상이 모두 고통에 휩싸여도

내 마땅히 이를 편안케 하리라」는 외치심이

온 우주에 울려 퍼졌으니,

참으로 거룩하신 부처님의 공덕

미래세가 다하도록 법계에 두루하오리다.

 

바라옵건대 부처님의 크신 원력으로 시방 세계가 모두 평화롭고,

저희들 조국의 국운이 날로 번창하고,

남북이 통일되어 분단의 아픔과 불행을 없게 하여 주옵소서.

또 비와 바람 순조로와 온 국민의 생업이 풍요롭고,

질병과 재난 없이 나라가 평온하게 하소서.

우리참전인들 국가유공자에 힘쓰고 애쓰시는분들 지혜와 용기 주시옵고 베인전회원님들 한마음되어 흔들림없도록 구버 살펴주시옵소서.

이제 저희들은 신심과 정진의 힘을 더욱 갈고 닦아 뜻이 하나되어 범사에 앞장서게 하옵고

하고자 하는 마음 널리 펴고 수호하려 하옵나니

저희들의 간절한 기원을 어여삐 여기사

지혜와 용기를 베풀어 주시옵고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지켜주시옵소서.

 

이 공덕 온 누리에 회향하오니

모든 중생이 그릇된 길을 벗어나

정법에 머물러 모두 해탈하게 하시며,

저희가 대승의 바른 믿음과 실천으로

불국토 건설에 앞장서게 하옵소서.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석가모니불.

나무 시아본사 석가모니불.

 

慈源(불명)/이현태 합장



219.248.46.138 홍 진흠: 부처님 오신날에 적절한 글월 올려주신 이 현태 부회장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요즘엔 사무실에서도 뵙기가 힘들드군요. 월례횟날 뵐수 있을까요? 저도 회의끝난후 몇번 뒤늦은 참석(회비만 냄)으로 족했습니다. -[05/17-22:44]-
 
210.111.42.63 野松: 매일같이 메일도 보내주시고 봉축법회의 좋은 글 올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05/21-06: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21 가난하지만 행복 이현태 2005-05-28 103
1420 고향에서 모를 심고... 1 박동빈 2005-05-27 96
1419 비오는날 드라이브 정무희 2005-05-26 132
1418 한탄(恨歎) 野松 2005-05-25 82
1417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3
1416 배꽃 野松 2005-05-25 65
1415 인생(人生) 野松 2005-05-24 87
1414 들꽃보다 더 향기로운 전우이기에 5 이현태 2005-05-22 136
1413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1
1412 부부의 날을 기리며.... 2 정무희 2005-05-22 106
1411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3
1410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6
1409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70
1408 읽어 볼만한 것 이라 게제 해 봅니다 1 김정섭 2005-05-16 131
1407 봉축 7 이현태 2005-05-15 121
1406 연천 땅굴의그진실은 무엇인냐 최상영 2005-05-14 96
1405 웃고삽시다 내궁덩이 좀만처주세요 최상영 2005-05-13 164
1404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1403 오늘 나는 8 허원조 2005-05-11 199
1402 소개와 대화의 매너 박동빈 2005-05-10 99
1401 청춘 ...그것이지나간것이다 주준안 2005-05-10 108
1400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6
1399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4
1398 덕과 부덕 1 박동빈 2005-05-07 90
1397 어버이날에띄우는글 주준안 2005-05-07 78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