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05-10 (화) 03:55
ㆍ조회: 110  
청춘 ...그것이지나간것이다
어느 사이 모퉁이를 돌아 버렸을까...

청춘이, 그것이 지나간 것이다.

참 길고 길었던 허열과 같은 청춘이 정말로 지나간 것이다.

운명과 합리의 경계를 볼 수 있다면, 보고 싶었다.

지금쯤...

내 가 승복해야 할 것들과 수용해야 할 것들이 정말로 있다면

그 범주 속으로 투항해 빈틈없이 끌어안아 버리고 싶다.

그리고 남은 생애는

지극히 합리적이고 부드럽고 충실하게 흐르고 싶다.

.

울거라...

삶은 습관이 아니라 백 번 천 번 거듭되는 자기 갱생이니

산산조각 난 상실 끝에서 본성과 실재를 깨닫고,

그 가난과 정화의 힘으로 너를 낳아라. 진실로...


전경린 / 그리고 삶은 나의 것이 되었다 중에서




사람들은 항상 행복이란 게 저 멀리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

어떤 복잡하고 얻기 힘든 걸로..

하지만 얼마나 작은 일들이 행복을 만들어 주는 걸까..

비가 내릴 때 피할 수 있는 곳,

우울할 때 아주 뜨겁고 진한 커피 한 잔,

남자라면 위안을 주는 담배 한 개비,

외로울 때 읽을 책 한 권,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수 있다는 것.

그런 것들이 행복을 만들어 주는 거야..


베티 스미스 / 나를 있게 한 모든 것들 中 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21 가난하지만 행복 이현태 2005-05-28 104
1420 고향에서 모를 심고... 1 박동빈 2005-05-27 97
1419 비오는날 드라이브 정무희 2005-05-26 134
1418 한탄(恨歎) 野松 2005-05-25 84
1417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4
1416 배꽃 野松 2005-05-25 66
1415 인생(人生) 野松 2005-05-24 88
1414 들꽃보다 더 향기로운 전우이기에 5 이현태 2005-05-22 137
1413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1
1412 부부의 날을 기리며.... 2 정무희 2005-05-22 106
1411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4 鄭定久 2005-05-21 113
1410 호박이야기 2 이호성 2005-05-18 127
1409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73
1408 읽어 볼만한 것 이라 게제 해 봅니다 1 김정섭 2005-05-16 132
1407 봉축 7 이현태 2005-05-15 121
1406 연천 땅굴의그진실은 무엇인냐 최상영 2005-05-14 97
1405 웃고삽시다 내궁덩이 좀만처주세요 최상영 2005-05-13 165
1404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1403 오늘 나는 8 허원조 2005-05-11 201
1402 소개와 대화의 매너 박동빈 2005-05-10 101
1401 청춘 ...그것이지나간것이다 주준안 2005-05-10 110
1400 몹쓸병 물려준 내가 죄인 5 전우 2005-05-09 196
1399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6
1398 덕과 부덕 1 박동빈 2005-05-07 90
1397 어버이날에띄우는글 주준안 2005-05-07 78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