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0 (월) 09:01
ㆍ조회: 342  
인생이라는 긴 여행
인생이라는 긴 여행
인생은 긴 여행과도 같습니다. 생명이 탄생하여 죽음으로 끝이 나는 약 7-80년의 유한한 여행,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나의 영원한 집이 아닙니다. 얼마동안 머무르다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한때의 여인숙입니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육체의 장막은 나의 영원한 몸이 아닙니다. 얼마 후에는 벗어 놓아야 할 일시의 육의 옷이요 죽으면 썩어버리는 물질의 그릇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지상의 나그네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죽음 앞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 죽음에서 도피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순례의 길에 어떤 이는 고독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행복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괴로운 여행을 하는가하면 어떤 이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입니다. 사람은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짐승은 사람의 길을 갈 수 없고 사람은 짐승의 길을 가서는 안 됩니다.
인간이 인간의 양심과 체면과 도리를 저버리고 짐승처럼 추잡하고 잔악한 행동을 할 때 그는 짐승의 차원으로 전락하고 맙니다.
춘하추동의 네 계절의 순서는 절대로 착오가 없고 거짓이 없습니다. 봄 다음에 갑자기 겨울이오고 겨울 다음에 갑자기 여름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우주의 대 법칙, 대자연의 질서에는 추호도 거짓이 없고 부조리가 없습니다.
옷이 나의 몸에 맞듯이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말아야 합니다.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요, 남을 사랑하는 것이며, 참되고 거짓이 없는 것이요 진실무망 한 것이며 사리사욕을 버리고 인간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며 꾸밈이 없이 소박하며 굳센 것입니다.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나의 설자리를 알고,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나의 분수를 알며, 나의 실력을 알고, 나의 형편과 처지를 알고, 나의 책임과 본분을 제대로 아는 것입니다. - 안병욱의 <명상록> 중에서 -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10 10:04
인생의 삶은 긴 여행과도 같이 느껴지지만...
사실 흘러간 세월을 지내놓고 뒤돌아보면 너무 너무 짧은세상의 삶인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의 삶을...
내일로 돌리지말고 지금 이 시간을 충실하게 후회없이 살아야 될줄압니다.
오늘도 좋은글을 올려주신...
부산의 멋진사나이 김해수전우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71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66
2770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42
2769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28
2768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42
2767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55
2766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35
2765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8
2764 맷되지를 잡을려고... 3 손오공 2008-11-04 566
2763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8
2762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47
2761       Re..관암사입니다. 홍진흠 2008-11-08 510
2760          Re..불공드리는 엄마의 정성 홍진흠 2008-11-09 492
2759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04
2758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64
2757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4
2756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8
2755 938 1 이호성 2008-10-25 375
2754 부석사 오동희 2008-10-22 478
275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01
2752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84
2751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54
2750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94
2749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66
2748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4
2747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26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