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0 (월) 09:16
ㆍ조회: 328  
오늘 받은 메일



빨간색띠는

내 마음에 열정을 불러 일으킵니다.
오늘 하루 좋은 일이
얼마나 많이 있는지 찾아내고
그것들과 함께 행복하라고 재촉합니다.


주황색 띠는

내 마음에 인내를 가르칩니다.
오늘이란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배우고 기다림으로 내일의 기쁨을
찾아가는 길목이라고 가르칩니다.


노란색  띠는

내 마음에 평화의 소식을 전합니다.
평화란 승리의 결과가 아니라
사랑의 열매이므로 평화를 얻고 싶으면
먼저 사랑하라고 속삭입니다.


초록색 띠는

내 마음에 쉼터를 마련합니다.
앞만 보고 달리지 말고 보고 느끼면서
천천히 가볍게 걸으라 합니다.
여유와 여백의 기쁨이고
쉼이 곧 힘이라고 말합니다.


파란색 띠는

내 마음에 희망을 이야기합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실패할 수 있고
문득 허무할 때도 있지만 내일의
그림은 늘 밝고 아름답게 그리자고 합니다.


남색 띠는

내 마음에 겸손의 자리를 폅니다.
높아지고 교만해지는 것은 외롭고
위험하지만 남을 섬기고 겸손해 지는 것은
즐겁고 안전하다며
낮은 곳에 자리를 펴고 앉으라 합니다.


보라색 띠는

내 마음에 사랑의 단비를 내립니다.
마음이 초조하고 불안한 것은
가진 것이 없고 만날 사람이
없어서가 아니라 사랑이 없기 때문이라며
사랑의 빗줄기로
내 마음을 촉촉히 적셔줍니다.

- 좋 은 글 중에서 -




사랑의 고운 중방님들 주일을 어떻게 보내셨나요?
점점 짧아져가는 가을이라는 느낌은 저만의 생각은 아닐거라 믿습니다.
저만치 자꾸만 멀어져 가려는 가을 향기 많이 저장해 두셨나요?

깔끄미도 어제는 구룡산으로 대모산으로 ㅎㅎ좀 무리했네요.
구룡산은 처음 가봤는데 정상에서 대모산쪽을 보니 더 곱고 이쁜거예요.
다시  대모산 정상쪽으로 발길을 돌렸는데
원체 걷지 않다가 비록 작은 앞동산같은 곳이지만 무리가 오더군요

글치만 중도 포기하는 법은 없는 깔끄미 성질머리가 그냥 내려올 수는 없지요.
끝까지 오르고 보니 어두워져 가더군요. 
먼 풍경은 담을 수가 없어 안타까웠지만 빨간단풍 노란단풍 접사로
많이 담아왔답니다.

아파트단지에서~~산에서 찍은 사진으로 영상을 맹글었는데
스위시 프로그램에 알수없는 문제가 생겨 새벽까지 끙끙대야 했습니다.
다시 깔고 하는게 훨씬 빨랐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지금에 와서 드네요
ㅎㅎ확실히 깔끄미 머리가 짱구인거 가토요.

몸도 마음도 이젠 추위에 대비해야할 시간인것 같습니다.
변화무쌍한 일기에 건강 유의하시고
기분좋은 아침
어깨 쫙 펴시고 자신있는 월요일 시작으로
한주간 내내 평화로운 나날 되세요.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0 09:21
매일 매일 이렇게 고운글 찾아 편지보내주는 고마운 분이 있어아침이 늘 행복 합니다 다음에 서울가면 만나서 이야기도 나누고 저녁 한끼 대접하고 와야 겠습니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10 09:57
사랑의 밧줄로...
꽁꽁묶으라는줄 알알고 또 묶이겠구나 하였습니다.
그런데 사랑의 빗줄기로...
내 마음을 촉촉히 적셔준다니 너무 너무 행복하군요.
매일 아침마다 매일을 보내주시니 행복하다고 하셨지만...
우리 전우들은 매일 아침마다 좋은글을 올려주시는 김해수전우님이 계시기에 행복하게 하루를 시작한답니다.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11-10 23:32
정말 멋있는 색갈입니다.
색갈마다 많은 사연이 있군요
좋은글, 좋은 사진  잘 보았습니다.  좋은 일만 항상 같이 하시길 - - -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2 23:03
약국에 감초  실은 대단것도 아니고 비산 약재도 아니랍니다 그런데도 감초가 없으면 거의 약을 조제 할수가 없다는군요 그런 감초 같은 전우를 꼽으라면 바로 생각 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건강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십시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71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66
2770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41
2769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28
2768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42
2767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55
2766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35
2765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7
2764 맷되지를 잡을려고... 3 손오공 2008-11-04 566
2763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7
2762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47
2761       Re..관암사입니다. 홍진흠 2008-11-08 510
2760          Re..불공드리는 엄마의 정성 홍진흠 2008-11-09 492
2759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03
2758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64
2757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4
2756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8
2755 938 1 이호성 2008-10-25 375
2754 부석사 오동희 2008-10-22 478
275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01
2752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84
2751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54
2750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94
2749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66
2748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4
2747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2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