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판서
작성일 2008-10-31 (금) 18:05
ㆍ조회: 343  
꾸지림!
오랫만에 꾸지람을들었다.
귀가 어두우신 아버님께 큰소리로 말대답이 원인
내 딴에는 형님들 역성을 들려고 한말에  ,,
몇년만에 아버님께 꾸지람을 듣는다
하지만  아버님에 손에는
몽둥이도 없었고
무릅꿇게도 않으시고 거실에서 슬그머니 안방으로 옮기시며 말씀으로 계속하신다,
그 옆에는역시 팔십을 훌쩍 넘기신
어머님이 그 옜날 그랬던 것처럼 참으시라고 달래신다
##아버님 자주 자주 야단처 주세요
   지금처럼 몽둥이는 들지 마시고요,
 #그래  자주 야단을 맞자
 
 그렇게 해서 아버님 스트레스 풀러드리자
 손주본 형님들 보다는 내가 적임자아닌가...s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11-01 03:10
그레도 전우님은 행복한 사나히이군요. 저는 몽둥이를 드는 그리고 무릎꿇게
만드시는 그런분이 한분도 안 계시니---오래오래 잘 섬기십시오.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11-01 21:18
전우님! 저의 아픈곳을 찌르시네요. 저는 6.25동란시 부친을 잃었지요.
지금이라도 몽둥이도 좋고 꾸지람도 좋고 그런 아버님이 계셨으면 좋으련만
북의 김씨 부자(父子)소리만 들어도 이가 갈립니다. 정말 오래 오래 효도 하시길 - - -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02 20:21
이판서님의 너무 너무 감동의 말씀...
간단하면서도 나를 다시 돌아보게하는 귀한말씀에 감사함을 드립니다.
   
이름아이콘 손오공
2008-11-04 17:34
그래도 야단을 치시는 아버지가 계신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합니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71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66
2770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40
2769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27
2768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41
2767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54
2766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35
2765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6
2764 맷되지를 잡을려고... 3 손오공 2008-11-04 566
2763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7
2762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46
2761       Re..관암사입니다. 홍진흠 2008-11-08 510
2760          Re..불공드리는 엄마의 정성 홍진흠 2008-11-09 491
2759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403
2758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64
2757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3
2756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7
2755 938 1 이호성 2008-10-25 375
2754 부석사 오동희 2008-10-22 478
275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400
2752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84
2751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53
2750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93
2749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65
2748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4
2747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2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