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0-25 (토) 11:41
ㆍ조회: 414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허수아비1.jpg



육십이 넘은 노부부가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을 했습니다
성격차이로 이혼한 그 노부부는 이혼한 그날...
이혼 처리를 부탁했던 변호사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주문한 음식은 통닭이었습니다.

주문한 통닭이 도착하자
남편 할아버지는마지막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날개 부위를 찢어서
아내 할머니에게 권했습니다

권하는 모습이 워낙 보기가 좋아서
동석한 변호사가 어쩌면 이 노부부가
다시 화해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아내 할머니가 기분이 아주 상한 표정으로
마구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허수아비1.jpg



"지난 삼십년간을 당신은 늘 그래왔어....
항상 자기 중심적으로만 생각하더니
이혼하는 날까지도 그러다니...
난 다리 부위를 유난히 좋아한단 말이야"

"내가 어떤 부위를 좋아하는지
당신은 이제껏 한번도 물어본 적이 없어"

"당신은...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인간이야"

허수아비3.jpg



아내 할머니의 그런 반응을 보며
남편인 할아버지가 말했습니다

"날개 부위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부위야"

"나는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삼십년간 꾹 참고
항상 당신에게 먼저 건네준 건데..."

"어떻게 그렇게 말할 수가 있어
이혼하는 날까지...?"

화가 난 노부부는 서로 씩씩대며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각자의 집으로 가버렸습니다

집에 도착한 남편 할아버지는
자꾸 아내 할머니가 했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정말 나는 한번도 아내에게
무슨 부위를 먹고 싶은가 물어본 적이 없었구나'

'그저
내가 좋아하는 부위를 주면 좋아하겠거니 생각했지'

'내가 먹고 싶은 부위를 떼어내서 주어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는 아내에게 섭섭한 마음만 들고
돌아보니 내가 잘못한 일이었던 것 같아'

'나는 여전히 아내를 사랑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사과라도 해서
아내 마음이나 풀어주어야겠다'




이렇게 생각한 남편 할아버지는
아내 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핸드폰에 찍힌 번호를 보고
남편 할아버지가 건 전화임을 안 아내 할머니는
아직 화가 덜 풀려
그 전화를 받고 싶지가 않았습니다

전화를 끊어버렸는데 또다시 전화가 걸려오자
이번에는 아주 밧데리를 빼 버렸습니다

다음날 아침
일찍 잠이 깬 아내 할머니는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나도 지난 삼십 년 동안
남편이 날개부위를 좋아하는 줄 몰랐네'

'자기가 좋아하는 부위를
나에게 먼저 떼어내 건넸는데  그 마음은 모르고
나는 뾰로통한  얼굴만 보여주었으니
얼마나 섭섭했을까?'

'나에게 그렇게 마음을 써주는 줄은 몰랐구나'

'아직 사랑하는 마음은 그대로인데
헤어지긴 했지만 늦기 전에 사과라도 해서
섭섭했던 마음이나 풀어 주어야겠다'

아내 할머니가
남편 할아버지 핸드폰으로 전화를 했지만
남편 할아버지는 전화를 받지 않았습니다

'내가 전화를 안 받아서 화가 났나' 하며 생각하고 있는데,
낯선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전 남편께서 돌아가셨습니다"

남편 할아버지 집으로 달려간 아내 할머니는
핸드폰을 꼭 잡고 죽어있는 남편을 보았습니다
그 핸드폰에는
남편이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보내려고 찍어둔
문자 메세지가 있었습니다


"여보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혹여나 내가 살아가면서 잘못한 것이 있는지
한번쯤 뒤 돌아 보면서...

나중에라도 "용서해줘" 하는 말이 필요 없도록
가슴속에 늘~~~
"미안해"
"고마워"
"사랑해".....하는 생각으로 가득 채우면서

소중한시간들
꽃 처럼 활짝 웃을수 있는 시간 되세요...


[옮긴글]



BGM :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클릭☞ 설봉공원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8-10-25 11:58
김선배의 허락없이 게시판을 옮겼습니다. 글의 특성에 맞게 게시 하는게 보기 좋을것 같아서요.
이해 바라고...환절기에 건강 유의 하십시오.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08-10-25 13:47
콧등이 시큰하네, 내얘기같아서... 좋은글 잘읽었고...
지난번 자갈치축제때있었던일로 몇몇이만나 얘기를 나누었는데... 좀심각한얘기들이 오고갔다.
번개회는 모임연락이안갈것같다. 몇명이 안나오겠단다. 시간나면 전화해라.(새전화번호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71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58
2770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37
2769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23
2768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37
2767 삶이 제 아무리 버거워도, 그들은...... 1 초심 2008-11-09 250
2766 인생 이라는 긴 야행 김해수 2008-11-09 230
2765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2
2764 맷되지를 잡을려고... 3 손오공 2008-11-04 559
2763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1
2762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37
2761       Re..관암사입니다. 홍진흠 2008-11-08 504
2760          Re..불공드리는 엄마의 정성 홍진흠 2008-11-09 487
2759 전우들끼리 이런일은 없어야겠지요. 2 손오공 2008-11-04 399
2758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58
2757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38
2756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2 김해수 2008-10-25 414
2755 938 1 이호성 2008-10-25 369
2754 부석사 오동희 2008-10-22 471
2753 보건소와 독감주사 1 이호성 2008-10-20 395
2752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77
2751 멜라민에 대해 1 이수(怡樹) 2008-10-06 448
2750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89
2749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59
2748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29
2747 가시 이야기 3 최종상 2008-09-20 518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