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허원조
작성일 2005-06-16 (목) 03:59
ㆍ조회: 164  
인생의 벗이 그리워지면


     
   


211.192.124.135鄭定久(敎鎭): 허원조 전우님 오랫만 입니다. 그간 별일 없으시죠. 감사합니다. 인생의 벗이 그리우지면은 좋은 글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06/17-16:10]-

     
   



    
  

  
     
     
   


















      인생의 벗이 그리워지면


      그대여,  살다가 힘이 들고 마음이 허허로울 때
      작고 좁은 내 어깨지만 그대위해 내 놓을께요.
      잠시 그 어깨에 기대어 눈을 감으세요

      나도 누군가의 작은 위로가 될 수 있음에
      행복해 하겠습니다..
      인생의 여로에 가끔 걷는 길이 험난하고
      걸어 온 길이 너무 멀어만 보일 때

      그대여, 그대의 등위에 짊어진
      짐을 다 덜어 줄 수는 없지만
      같이 그 길을 동행하며
      말 벗이라도 되어 줄 수 있게
      그대 뒤를 총총거리며 걷는
      그림자가 되겠습니다.

      무엇 하나 온전히
      그대 위해 해 줄 수 있는 것은 없지만
      서로 마주 보며 웃을 수 있는
      여유로운 마음 하나 나눈다면
      그대여, 그것 만으로도
      참 좋은 벗이지 않습니까?

      그냥 지나치며 서로 비켜가는
      인연으로 서로를 바라보면 왠지 서로가
      낯이 익기도 하고, 낯이 설기도 합니다.

      우리가 사람같이 살 수 있는 날이
      얼마나 더 남았겠습니까?

      인생의 해는 중천을 지나
      서쪽으로 더 많이 기울고 있는데
      무엇을 욕심내며,무엇을 탓하겠습니까.
      그냥 주어진 인연 만들어진 삶의 테두리에서.
      가끔 밤하늘의 별을 보며
      뜨거운 눈물 한 방울 흘릴 수 있는
      따뜻한 마음 하나 간직하면 족한 삶이지 않습니까?


      그렇게 바람처럼 허허로운 것이 우리네 삶이고
      그렇게 물처럼 유유히 흐르며
      사는 것이 우리네 인생입니다.
      서로의 가슴에 생채기를 내며
      서로 등지고 살일이 무에 있습니까


      바람처럼 살다 가야지요.
      구름처럼 떠돌다 가야지요.


      - 좋은생각  중에서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46 잠서(箴書) 정동섭 2005-06-22 70
1445 이것이무엇인고 1 참전우 2005-06-22 161
1444 웃째 이런 일이 1 정동섭 2005-06-21 216
1443 인생의 작은 교훈 허원조 2005-06-20 82
1442 심장마비 대처요령 3 이현태 2005-06-19 116
1441 아지랭이 마음 4 이현태 2005-06-18 92
1440 참 맑고 좋은 생각 1 정동섭 2005-06-18 90
1439 아줌씨 교육헌장. 5 鄭定久(敎鎭) 2005-06-17 197
1438 인생의 벗이 그리워지면 1 허원조 2005-06-16 164
1437 축복과 가문에 영광!... 7 鄭定久(敎鎭) 2005-06-13 226
1436 나는 무슨 색갈로 남을 것인가? 1 이현태 2005-06-11 111
1435 이 보게,친구! 4 주준안 2005-06-10 210
1434 우리뒤에 이런 친구도 없겠지요 2 김의영 2005-06-08 171
1433 우리 옆에 이런 친구는 없겠지요 3 김의영 2005-06-07 195
1432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38
1431 따뜻한 말 한마디 1 허원조 2005-06-05 133
1430 정치풍자 8행시 1 野松 2005-06-04 103
1429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8
1428 보훈의달/퍼옮 주준안 2005-06-03 109
1427 1969년 1월/남국에서 주준안 2005-06-03 110
1426 서로의 만남을 감사 하게 하소서 박동빈 2005-05-31 124
1425 잘못쓰기 쉬운 표기 野松 2005-05-30 93
1424 한번 웃고 갑시다. 대 전 2005-05-30 144
1423 衣食住에 대한 智慧 野松 2005-05-30 80
1422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1 이현태 2005-05-29 88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