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정섭
작성일 2005-05-16 (월) 12:58
ㆍ조회: 134  
읽어 볼만한 것 이라 게제 해 봅니다

내가 절대 볼 수 없는 것

내가 볼 수 없는 곳이 있다. 내 뒷통수, 내 정수리, 내 뒷덜미.
나는 나를 다 알아,라고 생각하지만
더우기 나는 지나치게 생각이 많아서
나를 너무 많이 들여다보는 게 탈이야,라고 생각하지만
나는 꼭 보던 곳만 수없이 본다.
내가 절대 모르는 곳 그대로 모른 채
내가 절대 알고 싶지않은 곳 내가 절대 본 적 없는 곳 그대로 덮어둔 채
나는 나이기를 고집한다.

그래서 사람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고들 말하는 걸까.

변화하려면 그 곳을,
그 모르는 곳, 모르고 싶었던 곳, 가려운 곳, 아픈 곳, 정말 본 적 없는 곳을
보아야 한다.

뒷모습을 볼 수 있도록 앞에 다른 손거울 하나가 더 필요하다.
오직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사람만이 변화한다.

 
백은하 / 글·그림작가


219.248.46.138 홍 진흠: 김 정섭 감사님! 나를 뒤돌아 볼수 있는글 잘 읽었습니다. 언제 또한번 찜방에서 미팅이 있어야 추탕을 대접할텐데요. 기다립니다. 그날이 오길--- -[05/17-22:3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71 백중 발원문/도창스님 野松 2006-08-08 132
1470 현시국 누구의책임인가(안영태칼럼) 淸風明月 2006-06-28 132
1469 고향이야기 野松 2006-06-08 132
1468 이기원 2006-05-31 132
1467 虎友會 江北支會 安保見學 野松 2006-05-04 132
1466 자신을 행복하게 만드는법 2 淸風明月 2006-01-15 132
1465 가장 큰 약점은... 오동희 2006-01-09 132
1464 재치있는 인생 살기 2 김일근 2005-10-30 132
1463 필 독!!!!!!! 8 정무희 2005-02-08 132
1462 책좀 읽어주세요. 제 1 권 4 김주황 2004-11-28 132
1461 참전 전우 5 허원조 2004-08-20 132
1460 육단리 다녀오다 2 박동빈 2004-08-04 132
1459 할아버지! 저 제환이예요 1 박은섭 2004-06-27 132
1458 설경 이현태 2004-01-25 132
1457 아! 인생사공수래공수거이든가?(問喪方法(1) 1 zelkova 2003-07-01 132
1456 우 연 1 이호성 2003-06-23 132
1455 Re..안녕하셨읍니까? 손 동인 2006-11-03 131
1454 Re..부산사람은 당감동이라면 화장장을...... 정기효 2006-08-06 131
1453 박근혜대표 습격 지충호씨에 징역 11년 선고 김일근 2006-08-03 131
1452 샘물... 淸風明月 2006-03-15 131
1451 일장춘몽이라... 淸風明月 2006-03-11 131
1450 Re..사오정의 이력서. 淸風明月 2006-02-28 131
1449 비운만큼 채워 집니다. 鄭定久 2006-02-09 131
1448 “인터넷에서 무료로 입수한 정보만을 근거로 한 사실적시와 명예.. 김일근 2006-02-05 131
1447 회갑맞이불개(주준안)의기도 1 주준안 2006-01-08 131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