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상영        
작성일 2005-07-07 (목) 21:02
ㆍ조회: 84  
Re..그때그시절 그추억의 사진들

================================
┼ ▨ 그때그시절 그추억의 사진들 - 최상영 ┼
58931_9?1100608388.jpg" border=0>
전란통에 용케도 살아남은 이 소년 소녀들은
시민혁명과 쿠데타, 군사독재와 경제기적의 한복판을 질풍노도처럼 관통하여
"의지의 한국인"을 세계에 알리는 주역이 되었다.


부모님은 피난통에 돌아가시고, 살던 집은 폭격으로 다 부서져 폐허가 된 터에
어린 소년이 버려진 채 눈물을 훔치고 있다.

고난의 1950 년대를 몸으로 때우며 살아온 이 민족의 처절한 단면이다.


찬 이슬을 피할 수 있는 곳이라면 헛간이라도 좋았다.

행색은 초라해도 카메라를 강하게 의식하는 이 초롱초롱한 눈매의 자매들은
지금쯤 어떤 모습이 되어 있을까 ?


개털모자에 항공모함같은 헝겊 군화, 곳곳을 기운 이 복장이
1950년대 유년시절을 보냈던 대부분 한국인의 자화상이었다


추위만 이길 수 있다면 누더기가 다 된 솜바지라도 좋다


판자로 얼기설기 엮어 지은 2층 건물 곳곳에 피난민이 바글대고 있다.

고함 한번 치면 풀썩 주저앉을 듯 위태로운 건물 모습이
위기에 처한 조국의 모습을 상징하는 듯하다.


엄동설한 추위를 피하기 위한 땔감도 넉넉지 못했던 시대에
두 소년이 끌고 가는 수레에는 한 식구의 온기를 담보하는 행복이 실려있는 듯하다


태평양을 건너온 미군복을 얻어 입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이었던 시절이 있었다.

간혹 마음씨 좋은 미군 아저씨를 만나면
미국으로 입양되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연을 들고 포즈를 취한 소년들.
전쟁의 傷痕(상흔)을 잠시 잊은 듯 하다.


추위와 배고픔에 지친 한 아이가 탈진 했는지
기둥에 머리를 기대고 있다.

마치 요즘 북한 장마당의 꽃제비를 연상케 하는 모습이다.


미군 병사가 한 소년을 목욕 시키고 있다.
소년은 카메라를 들이대자 잔뜩 겁을 먹었는지 얼굴 표정이 굳어 있다.


노인이 문 긴 담배대를 고개를 외로 꺽고 바라보는 소년과,
소년이 손에 쥔 깡통 속을 바라보는 노인.

전쟁은 노인의 빈 담배대와 소년의 빈 깡통 속에 있었다.


봇짐을 등에 진 할아버지와 망태기를 손에 든 손녀.


피난을 가는 일가족의 전형적인 모습.

이렇게 지게에 가재도구를 싣고
수백리 길을 걸어서 피난을 떠나야 했다.


길가에 앉아 참외 등을 팔고 있는 아낙들.


젊은이들이 가질 수 있는 직업이래야 날품팔이가 고작이었던 시절.
한 지게꾼이 피로에 지친 모습으로 길가에서 잠들어 있다.


황량한 벌판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어린이.
담요 한 장으로 매서운 추위를 견더낼 수 있을까 ?


포로수용소 내에서 친공 포로들이 제작해 걸어 놓은 선동 포스터.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똥통을 운반하고 있는 공산군 포로들.


인민군 포로들의 숙소. 난민 캠프를 연상케 한다.


수용소에서 공산군 포로들이 한가롭게 목욕을 하고 있다.
피가 튀고 뼈가 조각 나는 포연 자욱한 전장은 이들에겐 일장춘몽이었을까 ?


거제도 포로수용소의 취사장.흡사 무슨 공장을 연상케 한다.
수만 명의 포로를 먹이는 것도 간단치 않은 일이었다


무장 경비병에 둘러싸인 채 뭔가 지시사항을 듣고 있는 인민군 포로들.


여유를 되찿은 인민군 여자 포로가 미소를 짖고 있다


아직도 살기가 가시지 않은 눈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인민군 포로.
탁발승처럼 모포를 가슴에 두른 것이 인상적이다.


수용소 연병장에 모여 앉아 망중한을 즐기는 포로들.


거제도 포로수용소 경비병이 인민군 포로들로부터 입수한
철조망을 뜯어 만든 사제 무기와 도끼,칼 등을 들고 있다.


가슴에 태극기와 양 팔뚝에 멸공,애국 이라는 글씨를 새긴 반공 포로.

밤마다 親共(친공)포로와 反共(반공)포로들의 살육전에
많은 포로들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태극기를 들고 공산당 격퇴를 환영하는 마을 주민들.


삶과 죽음이 무시로 교차하는 전쟁에서

운이 좋은 사람들은 살아나고,
운이 다한 사람들은 한 점 흙으로 돌아갔다


222.118.134.80 정무희: 전쟁은 너무 비참하여 무슨 방법으로 라도 막아야 합니다. 사진속에 나도 있는것도 같으구......최상영 전우님 잘보고 갑니다. 총회시 뵙겠습니다. -[07/07-17:51]-
211.192.124.135 鄭正久: ㅎㅎㅎ 종씨만 있었는감 나두 있었는디. 최상영 전우님 옛날을 다시한번 더듬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07/08-04:3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71 제주도 용두암 앞에서. 鄭定久 2005-07-09 93
1470 서울 관악산 약수물 받아. 鄭定久 2005-07-09 75
1469 지 고향 영주 부석사 구만유. 鄭定久 2005-07-09 81
1468 *나이가 들수록* 1 허원조 2005-07-09 87
1467 여름철 건강 관리. 1 김석근 2005-07-08 111
1466 건강10계 1 허원조 2005-07-07 108
1465 춤추는모자리자 25 최상영 2005-07-07 221
1464 그때그시절 그추억의 사진들 1 최상영 2005-07-07 118
1463    Re..그때그시절 그추억의 사진들 1 최상영 2005-07-07 84
1462 가족 이구 만유. 3 鄭正久 2005-07-07 95
1461 용두암 앞에서 전복회??? 2 鄭正久 2005-07-07 90
1460 제주도 구만유. 2 鄭正久 2005-07-07 85
1459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3
1458 어느 시인의 고해 2 김 해수 2005-07-01 140
1457 하늘이여그들(위정자)을용서마오 1 주준안 2005-07-01 126
1456 사랑의 약속 영화 동영상 최상영 2005-06-29 134
1455 배고파 죽어가는 소녀 3 허원조 2005-06-28 160
1454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69
1453 잊어진 베트남전 3부착 최상영 2005-06-26 156
1452 심심항때마다한번식 열어보세요 최상영 2005-06-24 248
1451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3 김선주 2005-06-24 143
1450 늙지 않으려면.......펌 6 정무희 2005-06-23 235
1449 오르감증은 누구을위하여슬까 디안 2005-06-23 193
1448 경기민요 14곡 김영임 디안 2005-06-23 137
1447 金言(금언) 六首 정동섭 2005-06-22 84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