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바로잡기
작성일 2005-07-20 (수) 22:30
ㆍ조회: 134  
베인전 전우님들 보고싶군요
3김(金)은 낚시터로 떠나야지?
D-JP연합에서 김대중에게 속았다
 
김동문 논설위원
 


 
6.29선언과 함께 노태우정권이 들어서면서 부터 차기 대권주자 들을 향해 던진 "3김씨는 낙시터로 가야지"의 쓴소리 주인공 김동길 교수의 말이 떠 오른다.
 
정계를 떠난 전 자민련 김종필총재가 모 월간지와 인터뷰에서 "나는 김대중씨에게 속았다"며 이른바 양심선언을 한 셈이다.

3김씨 가운데 유일하게 2등으로 남게된 그는 97년 11월 대선을 목전에두고 김대중 후보가 내각제 개헌을 약속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기념관 건립을 굳게 약속했으나 그약속이 물거품되었다는 것,
 
그는 김대중씨에게 줄기차게 내각제 발의를 요청했고 "김대중이 공산주의자가 아닐거라 믿었는데 2000년 평양회담을 지켜본후 이제 끝이 왔구나 싶어 연정을 파기했다"고 한다.
 
이어 김종필씨는 2002년 대선 당시 투표에 기권한 이유로 이회창은 "거짓말쟁이"요 노태우는 의심스러워 기권했다고 변명했는데 2000년 여름 자민련의 20석이하의 교섭단체를 가능하도록 부탁했는데 이회창씨가 검토 하겠다고 약속 한후 이행치 않은점을"거짓말쟁이"로 매도한 점이다.
 
그게 왜 이회창씨 탓일까? 김종필씨는 김대중씨와 연합으로 자민련을 원내 교섭단체 구성을 위해 세상을 놀라게한 의원 빌려주기 임대사업의 원인 행위자가 아닌가? 그리고 노대통령 당선자에게 "밤이되면 진가를 드러내는 낮의 촛불"이라 칭송, 읍소한바있다.

그뿐인가? 전두환 전대통령은"군부정권으로 비판 하면서도 일단 대통령이 된후 잘한 면이 있다"며 칭찬한 점.그는
 
정계 은퇴 이후 "실업인을 택했다면 돈을 모았을 텐데 빈손이라 노후가 걱정된다니 전재산 29만원뿐인 전두환씨가 웃을 일이다.
 
김동길 교수의 3김씨는 낙시터나 가라!는 80년대 유행어와 함께 필자는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랄 수 있나?를 3김씨에게 묻는다.
 
보수의 입장에서 과거를 돌이켜 보고 새로운 것을 받아 들일줄 아는 올바른 시각을 전하겠습니다.
 
2005/07/20 [12:38] ⓒe-조은뉴스

211.178.186.147 소양강: 저도 김동문전우님을 많이 보고 싶습니다...그간 소식이 없어서 궁금하였는데...요즘에 좋은글을 올려주셔서 감사를 드립니다...요즘 너무 덥네요...김동문전우님!...건강 관리를 잘하시길 바랍니다...소양강변에서 김유식드림 -[07/21-12:04]-
218.235.144.212 참전자: 작년 광주보훈병원에서 나주 농장에서 뵙고 처음이네요. 보고프네요 언제한번 나주 가서뵙겟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07/24-18:4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96 나이별 호칭 1 허원조 2005-07-21 102
1495 맥아더 동상과 미국교민들의 기막힌 사연? 2 바로잡기 2005-07-21 108
1494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2 박동빈 2005-07-21 98
1493 베인전 전우님들 보고싶군요 2 바로잡기 2005-07-20 134
1492 간에서 적출된 태아의 모습 4 허원조 2005-07-20 114
1491 한솔 시 1 참전자 2005-07-20 84
1490 가슴을열자 펌 1 참전자 2005-07-20 93
1489 힘들면 하늘을 보세요 1 박동빈 2005-07-19 92
1488 오늘도 무척이나 더웠습니다 1 이현태 2005-07-18 101
1487 남의 글을 퍼오기는 쉽지만, 김석근 2005-07-18 109
1486 강한사람과 약한사람 2 베인전 2005-07-18 119
1485 사오정시리즈(최신형) 4 손 오공 2005-07-17 137
1484 불과 거시기와의 상관관계 5 김선주 2005-07-17 178
1483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35
1482 연습( 2) 1 鄭定久 2005-07-16 89
1481 연습합니다.(1) 1 鄭定久 2005-07-16 90
1480 절름발이 강아지 2 김선주 2005-07-16 88
1479 國土와 愛國歌 정동섭 2005-07-14 87
1478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57
1477 그런 만남을 소중히 하며... 2 허원조 2005-07-12 127
1476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23
1475 시작은알겠는데 주준안 2005-07-11 129
1474 욕심 1 정동섭 2005-07-11 121
1473 울릉도 관광 안내도 앞에서. 2 鄭定久 2005-07-09 113
1472 늦은 후회 4 박동빈 2005-07-09 144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