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5-07-09 (토) 12:11
ㆍ조회: 144  
늦은 후회
늦은 후회  

 




     평생을 일그러진 얼굴로 숨어 살다시피 한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과 딸이 있었는데
     심한 화상을 입어 자식들을 돌볼 수가 없어
     고아원에 맡겨 놓고
     시골의 외딴집에서 홀로 살았습니다.

     한편 아버지가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자식들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자랐습니다.
     어느 날, 아버지라며 나타난 사람은
     화상을 입어 얼굴이 흉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손가락은 붙거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저 사람이 나를 낳아준 아버지란 말이야?"
     자식들은 충격을 받았고,
     차라리 고아라고 생각했던 시절이 더 좋았다며
     아버지를 외면해 버렸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식들은 성장하여
     결혼을 하고 가정을 이루었지만,
     아버지는 여전히 사람들 앞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혼자 외딴집에서 지냈습니다.

     몇 년 뒤,
     자식들은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 동안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고 살았던 자식들인지라
     아버지의 죽음 앞에서도 별다른 슬픔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신들을 낳아준
     아버지의 죽음까지 외면할 수 없어서
     시골의 외딴집으로 갔습니다.

     외딴집에서는 아버지의 차가운 주검만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을 노인 한 분이 문상을 와서
     아버지께서는 평소에 버릇처럼 화장은 싫다며
     뒷산에 묻히기를 원했다고 알려주었습니다.
     하지만 자식들은 아버지를 산에 묻으면
     명절이나 때마다 찾아와야 하는 등 번거롭고 귀찮아서
     화장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아버지를 화장하고 돌아온 자식들은
     다시 아버지의 짐을 정리해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평소 덮었던 이불이랑 옷가지들을 비롯해
     아버지의 흔적이 배어 있는 물건들을 몽땅 끌어내
     불을 질렀습니다.

     마지막으로 책들을 끌어내 불 속에 집어넣다가
     빛바랜 아버지의 일기장을 발견했습니다.
     불길이 일기장에 막 붙는 순간
     왠지 이상한 생각이 들어 얼른 꺼내 불을 껐습니다.
     그리곤 연기가 나는 일기장을 한 장 한 장 넘겨가며
     읽기 시작했습니다.

     아들은 일기장을 읽다가
     그만 통곡하고 말았습니다.
     일기장 속에는 아버지께서 보기 흉한 얼굴을 가지게 된
     사연이 쓰여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을 그렇게 만든 것은
     바로 자신들이었습니다.

     일기장은 죽은 아내와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로 끝이 났습니다.
     "여보! 내가 당신을 여보라고 부를 자격이 있는
     놈인지조차 모르겠습니다.
     그 날 당신을 업고 나오지 못한 날 용서하구려.
     울부짖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소리를 뒤로 하고
     당신만을 업고 나올 수가 없었다오.
     이제 당신 곁으로 가려고 하니
     너무 날 나무라지 말아주오.
     덕분에 아이들은 잘 자라고 있다오.
     비록 아버지로서 해준 것이 없지만 말이오..."

     "보고 싶은 내 아들 딸에게.
     평생 너희들에게 아버지 역할도 제대로 못하고
     이렇게 짐만 되는 삶을 살다가 가는구나.
     염치 불구하고 한 가지 부탁을 하려한다.
     내가 죽거들랑 절대로 화장은 하지 말아다오.
     난 불이 싫단다.
     평생 밤마다 불에 타는 악몽에 시달리며 30년 넘게 살았단다.
     그러니 제발...!"

     뒤늦게 자식들은 후회하며 통곡하였지만
     아버진 이미 화장되어 연기로 사라진 뒤였습니다.


220.116.245.202 김선주: 너무나 가슴이 뭉클한 사연입니다..박총장님 글 잘읽었습니다
장마철 무더위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07/09-14:04]-
222.121.255.151 최종상: 내가 아버지가 되어 늙어가니, 돌아가신 아버지가 그립습니다
좋은글 읽을 기회 주신 박전우께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십시오 -[07/11-10:39]-
211.178.186.147 김유식: 때 늦은 후회속에 오늘도 나는 살고 있답니다...눈에 눈물뿐만 아니라 가슴이 메이는군요...장마철 건강에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07/12-11:08]-
211.221.56.218 강두인: 늦게나마 후에하는 아들을 용서 하소서 / 부모에게 불효한 내자신도 원망스럽기만 합니다 왜 그 널분 뜻을 모르는지 나도 부끄럽씁니다 건강 하세요 -[07/13-12:3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496 나이별 호칭 1 허원조 2005-07-21 102
1495 맥아더 동상과 미국교민들의 기막힌 사연? 2 바로잡기 2005-07-21 108
1494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2 박동빈 2005-07-21 97
1493 베인전 전우님들 보고싶군요 2 바로잡기 2005-07-20 133
1492 간에서 적출된 태아의 모습 4 허원조 2005-07-20 114
1491 한솔 시 1 참전자 2005-07-20 84
1490 가슴을열자 펌 1 참전자 2005-07-20 93
1489 힘들면 하늘을 보세요 1 박동빈 2005-07-19 91
1488 오늘도 무척이나 더웠습니다 1 이현태 2005-07-18 101
1487 남의 글을 퍼오기는 쉽지만, 김석근 2005-07-18 109
1486 강한사람과 약한사람 2 베인전 2005-07-18 119
1485 사오정시리즈(최신형) 4 손 오공 2005-07-17 136
1484 불과 거시기와의 상관관계 5 김선주 2005-07-17 177
1483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34
1482 연습( 2) 1 鄭定久 2005-07-16 89
1481 연습합니다.(1) 1 鄭定久 2005-07-16 89
1480 절름발이 강아지 2 김선주 2005-07-16 88
1479 國土와 愛國歌 정동섭 2005-07-14 86
1478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56
1477 그런 만남을 소중히 하며... 2 허원조 2005-07-12 127
1476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23
1475 시작은알겠는데 주준안 2005-07-11 129
1474 욕심 1 정동섭 2005-07-11 120
1473 울릉도 관광 안내도 앞에서. 2 鄭定久 2005-07-09 113
1472 늦은 후회 4 박동빈 2005-07-09 144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