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6-03-09 (목) 18:32
ㆍ조회: 136  
효행이란!???
                            @.효행이란!???


 

             @.효행이란...

     어버이가 나를 낳아 주시고 길러 주시고
     교육시켜 주셨으니 그 은혜에 보답하는 것이 "효,,다
     유교사상에서 가장 중요하게
     그 근간을 이루는것이 "충 과 효 다,,

     요즘같이 핵가족 사회에서 자식에 대한
     사랑도 중요하지만 충효 사상을 가르쳐야 한다
     어버이가 나를 길러주시고 교육시켜 주시고
     사회의 일인이되도록 교육시켜 주셨으니
     그 힘들고 수고로움이 얼마인가?

     그 깊은 은혜를 갚고자 하는데
     은혜가 하늘같이 넓고 끝이 없으니
     아~아 슬프도다
    

     언제 이를 다 갚을 것인가
     자기 평생을 두고 갚을 길이 없는데
     어버이 늙어서 이 세상을 벌써 떠나려 하다는 것이다.

     옛날 고려때에는 고려장이라 하여
     어버이가 병들고 노동력이 없으면
     식량이 없어서 입을 하나 덜기 위해서
     부모를 산 채로 깊은 산중에 버리는 풍습이 있었다 한다

     어느날 한 농부가 병든 노모를
     고려장 하기 위해 지게에다
     노모를 지고 산중으로 가고 있었다
    

     그때 아들이 따라가고 있는데 손자가
     뒤따라가면서 자기 할머니를 보니 지게 위에서
     거동도 불편한데 나뭇가지를 꺽어서
     길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햇다

     아버지는 조그만한 굴을 찾아서 그곳에
     노모를 내려놓고 그옆에 지게도 내동댕이 치고 산을
     내려오는데 한참을 기다려도  어린 아들이 내려오질 않았다

     얼마쯤 기다리니 아들이 빈 지게를 끙끙대며
     산에서 지게를 끌고 내려오는 것이 아닌가
     아버지는 괴이하게 여기고 아들에게 힘들게

     왜! 지게를 가지고 오느냐  이렇게 물으니
     어린 아들 하는 말이 "나중에 아버지가 늙고 병들면
     이 지게로 아버님을 지고 고려장을
     할려고 그럽니다" 하였다

     이말을 들은 아버지는 크게 뉘우치고 되돌아가
     노모를 모시고 와서 남은 여생을 편안하게
     모셨다고 한다
     집에 돌아온 손자가 할머니에게
     "아까 왜 나뭇가지를 꺽어서 길에 버리셧습니까"

     하고 물엇다 그러자 할머니는 산이 험하고
     길도 나 있지 않아서 너희들이 집에 돌아갈때
     그 나뭇가지를 보고 집에 돌아가라고
     표시 해두기위해서 라고 대답하였다

     할머니는  아들과 손자가 행여 길을 잘못들어
     고생할까봐 염려하여 그렇게 한것이다
     이와같이 어버이의 자식에대한 사랑은
     자신의 생명보다 더 지극한 것이다

     어버이의 마음이 이렇게 숭고 할진데
     아무쪼록 어버이에게 효도하기 바란다
     효자가 효자를 낳는다고 한다 왜냐하면
     아들은  그 아버지의 행동을 본받기 때문이다

       [명심보감 중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21 모두에게 기도하게 하소서 1 박동빈 2003-05-11 138
1520 보트 피플(Boat People)이야기 김일근 2006-09-22 137
1519 Re..천사와 같은 백마부인을 보며 한일 2006-08-22 137
1518 늘 편안 하소서 野松 2006-05-09 137
1517 0012 00 2006-03-23 137
1516 들꽃보다 더 향기로운 전우이기에 5 이현태 2005-05-22 137
1515 이스트 섬 불가사의 이현태 2004-02-06 137
1514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1 이현태 2003-10-26 137
1513 옛날에 (화보) 1 이현태 2003-07-19 137
1512 Re...왜 그랬는지 난 알아네요 소양강 2006-10-10 136
1511 Re...저거 백사 아니래유 소양강 2006-10-03 136
1510 자갈치시장, 8월10일 준공, 9월하순 재개장 김일근 2006-08-04 136
1509 夫婦가 함께읽으면 좋은글! 淸風明月 2006-03-29 136
1508 효행이란!??? 鄭定久 2006-03-09 136
1507 당신의 보는 시각 박동빈 2006-02-11 136
1506 아름다운 인생의 노을 이고싶다 오동희 2006-01-18 136
1505 ┖─▶ 좋은정보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사람구함 2005-12-13 136
1504 인생명언 정동주 2005-11-25 136
1503 이런 사람이고 싶다. 3 손 동인 2005-09-19 136
1502 이열 치열입니더. 4 손 오공 2005-07-21 136
1501 사랑의 약속 영화 동영상 최상영 2005-06-29 136
1500 동의 보감이 주는 지혜 5 허원조 2004-08-14 136
1499 지나온 삶을 돌아보며 1 박동빈 2004-08-08 136
1498 일제징용 희생자 유족에 위로금 2천만원 지급 김일근 2006-09-12 135
1497 상사화에 담긴 마음 野松 2006-04-07 135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