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상영        
작성일 2005-08-13 (토) 21:40
ㆍ조회: 108  
옛날것
원본 할미꽃

 
 

잊혀져가는 정겨운 우리 것들

[오마이뉴스 정현순 기자]세상이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가끔은 옛것이 생각나고 그리워질 때가 있기도 합니다. 바쁜 일상이지만 잊혀져 가는 옛 것을 한번쯤 보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오늘 시계를 거꾸로 한번 돌려봤습니다.

 
▲ 오래전 즐겨쓰던 생활자기
ⓒ2004 정현순

오래 전에 부엌에서 많이 쓰던 그릇들입니다. 투박하긴 하지만 왠지 정겨움이 묻어나지요. 요즘은 예쁜 그릇도 많고 외국에서 수입한 그릇도 많이 쓰고 있긴 하지요.

 
▲ 지게와 그옆에는 가마솥
ⓒ2004 정현순

지게는 짐을 등에 얹어 지는 운반 도구입니다. 우리 민족이 발명한 우수한 연장이라고 합니다. 조상들의 지혜는 생활 곳곳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가마솥도 정겨움을 더 합니다. 구수한 숭늉이 생각도 나고 밥 위에 얹어 놓고 쪄먹던 감자, 고구마, 시루떡이 눈앞에 아른거리기도 하네요.

 
▲ 바가지
ⓒ2004 정현순

바가지. 요즘은 플라스틱 바가지에 밀리고 있지요. 여러 용도로 쓰는 약방의 감초같은 역할을 하지요.

 
▲ 쌀을 담아두던 뒤주
ⓒ2004 정현순

뒤주. 주로 쌀을 담아두고 보관하는 나무로 만든 쌀통입니다. 머릿속으로 한번 상상해 보세요.

 
▲ 구유, 쟁기
ⓒ2004 정현순

주로 돼지나 말에게 먹이를 담아주는 그릇. 쟁기는 농작물을 재배할 때 쓰는 도구라고 합니다.

 
▲ 풀무
ⓒ2004 정현순

제가 알기론 풀무입니다.

 
▲ 항아리위에 질그릇 시루
ⓒ2004 정현순

항아리 위 시루. 제가 어렸을 적엔 장독대에서 흔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도시에서는 지금 이런 정경을 보기가 힘들지요. 이 풍경도 참으로 그리워지는 풍경입니다. 장독대 옆에는 집집마다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봉숭아꽃이 있었구요. 깊어가는 여름 밤이면 손톱에 봉숭아물을 들이던 생각이 아련하게 떠오르기도 합니다.

 
▲ 연자방아 큰돌
ⓒ2004 정현순

연자방아 돌입니다. 여러 경험을 하고 살아 왔지만 슬기로운 우리 조상님들의 생활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예전에 발동기가 없던 시절, 곡식을 한꺼번에 많이 찧거나 빻을 때 마소의 힘을 이용한 방아라고 합니다. 연자매라고도 한답니다.

 
▲ 지붕위로 올라온 굴뚝
ⓒ2004 정현순

굴뚝. 연소에 필요한 공기를 공급하고 연로에서 나온 연기나 가스를 하늘 높이 뿜어내는 구조물. 집집마다 연탄을 사용할 때 굴뚝에 연기가 잘 빠져나가지 않아 가족들이 연탄가스에 중독되는 집도 많았지요. 저도 수도 없이 경험했답니다.

 
▲ 추억의 잡동사니
ⓒ2004 정현순

뒤주 위에 어린아이들 고무신, 짚신, 참빗, 주판이 눈길을 끕니다. 몇 년 전엔 아이들 머리에 이가 생겨 참빗을 사려고 했지만 없어서 고생 꽤나 했답니다. 아주 오래전 일인데도 약을 사용하지도 않고 머리 이를 잡아내는 지혜가 우리 조상들에게는 있었답니다. 참으로 대단하지요.

여러분들도 옛날 생각이 조금은 나지요. 저도 이 정겨운 풍경을 찍으면서 우리 조상님들의 지혜에 다시 한번 감탄을 했습니다. 지금 힘들고 지치셨다면 오래 전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옛날 생각을 한번 해 보세요.

지금 내가 누리고 있는 것들이 얼마나 편한지, 얼마나 많이 변했는지 알게 될 겁니다. 앞으로 2세대가 더 흐르면 이런 것들이 과연 얼마나 남아 있을까요. 가끔 시계를 거꾸로 돌려보는 것도 즐거운 일이네요.  /정현순 기자

 

211.193.56.26 김정섭: 도회지 에선 쉽게 볼수 없는 옛물건들 이네요 ^*^) 눈요기 잘했습니다. -[08/13-23:55]-
219.248.46.139 홍 진흠: 이름조차 생소한 그리고 잊혀져간 가재도구들과 풍경들이 너무도 정겹습니다. 제가 7~8년전 인사동에 마지막 그림의 고무신을 구하러 다닌적이 있습니다. 복날-점심 메뉴는 무엇입니까? 최 상영전우님! -[08/14-13:1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571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82
1570 ^*^ 이런 지도자 ^*^~~ 3 상 파울러 강 2005-08-22 87
1569 우리 앞이 모두 길이다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67
1568 광복회 회장의 나라걱정 3 이현태 2005-08-22 81
1567 음악듣기 2탄이유... 6 鄭定久 2005-08-21 275
1566 놈현의 정부 2 이현태 2005-08-21 121
1565 돋데기 시장???. 15 鄭定久 2005-08-20 373
1564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69
1563 길과 사람 3 정무희 2005-08-20 142
1562 청 계 천 3 김선주 2005-08-20 166
1561 헉...정말 개 맞어?</ 2 최상영 2005-08-18 173
1560 관할 보건소 금연 클리닉 이용해보세요! 12 김정섭 2005-08-17 337
1559 KBS노래로 보는 광복60년 최상영 2005-08-16 116
1558 갯벌에서 피어나는 전우애 1 최상영 2005-08-15 103
1557 제5땅굴 최상영 2005-08-15 116
1556 서울 근지억과 땅굴이있다고 하는곳 최상영 2005-08-15 88
1555 점점더 그리워지는 님!~~~ 2 鄭定久 2005-08-15 124
1554 염기당나귀 최상영 2005-08-15 95
1553 북미니 스커트 무용단... 눈에띄네 최상영 2005-08-15 118
1552 북한 소녀가 남쪽으로 보네는편지 1 최상영 2005-08-15 90
1551 연휴끝날에 선물입니다 3 이현태 2005-08-15 94
1550 콩 그리고포도나무 2 이호성 2005-08-15 102
1549 무장공비 서울 침투 동영상 1 사이공 2005-08-14 89
1548 이런 유행어가 있었든적이 ...... 8 김정섭 2005-08-14 220
1547 옛날것 2 최상영 2005-08-13 108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