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동주
작성일 2005-09-05 (월) 19:05
ㆍ조회: 209  
꿈꾸는 바람
그때 그 전 쟁터...
폭력 같은 빗줄기...
우리들 행군을 적셨고...
무거운 군화소리
밀림을 지배하였다.

저 하늘 슬픈 높이 만큼
자유향한 기도를 달고
한바탕 크게 타오를 순간을 맞던
산절한 목숨들

열병처럼 쏟아지던 탄우속에
절규하던대오

저마다 찟긴 깃발 펼치며
생사의 계곡
벌레처럼 기었다.
그리고 쏘았다.

무너진 육신
한마디 유언도 없이
호흡 잃은 가슴 피로 물들때

정의의 십자군 이름은
한갓 핏자국으로 남아
한조각 기념비도 없이
유형의 산야에 원혼되어
멍울진 역사 저편 흔들리는 그림자로
누워 버린 전우야

그 경건한 밀림속을 우리는
어째서 기었더냐
어째서 더렵혔더냐
이제 아무도 기억해줄이 없구나

김수일 시집 "꿈꾸는 바람" 가운데 일편 입니다.

베트남워 에서 허락없이 가져왓읍니다 한번은 음미 해보세요 감사해요


211.245.146.187 손 오공: 요즈음 3d업종이라고 싫어하지만 그당시 단위작전이던지 매복은 누가 좋아서 한것은 아니지 않읍니까?선배님 우자지간 건강하십시요.추-우ㅇ서-ㅇ -[09/05-22:56]-
220.74.73.214 김주황: 정동주전우님 오랜만입니다. 올해에도 포도농사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셨지요 ? 항시 건강하게 사시기 바랍 -[09/07-19: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21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것 허원조 2005-10-02 149
1620 재탕 홍길동 2005-10-02 132
1619 산다는 것은 허원조 2005-10-02 95
1618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69
1617 그냥 전우와 진짜 전우!. 2 鄭定久 2005-09-29 161
1616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4
1615 이 가수들 음반 조심하세요!. 5 鄭定久 2005-09-25 227
1614 함께했던전우여 2 주준안 2005-09-21 219
1613 인과 응보!. 5 鄭定久 2005-09-21 242
1612 가을은 독서의 계절입니다 ! 제 1 탄 !!! 1 김주황 2005-09-20 120
1611    Re..가을은 독서의 계절입니다 ! 제 2 탄 !!! 1 김주황 2005-09-20 94
1610 인생이라는 항구 손 동인 2005-09-19 135
1609 추석명절 잘 보내셨습니까? 4 鄭定久 2005-09-19 98
1608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50
1607 이런 사람이고 싶다. 3 손 동인 2005-09-19 132
1606 ((추석특집)) 실시간 전국고속도로 동영상보기 2 구둘목 장군 2005-09-18 84
1605 넉넉한 추석 명절 되십시요. 6 鄭定久 2005-09-16 124
1604 더도말도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5-09-16 87
1603 조금 지나면 벌써 일개월이 닥아 옵니다 6 김정섭 2005-09-13 266
1602 이해 이판서 2005-09-12 126
1601 ▣ 머리를 맑게 해주는 나무 ▣ 1 모음시 2005-09-11 151
1600 사랑합니데이!. 4 鄭定久 2005-09-07 409
1599 매일 해도 왜 그리 좋은지 2 박동빈 2005-09-07 223
1598 꿈꾸는 바람 2 정동주 2005-09-05 209
1597 화 안내고 살 수 있는 10가지 방법 전창수 2005-09-04 145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