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허원조
작성일 2004-09-22 (수) 19:27
ㆍ조회: 68  
가을


       
  




가을의 노래


시 -김재규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지면 가을이다.
떠나지는 않아도 황혼마다 돌아오면 가을이다.

사람이 보고 싶어지면 가을이다.

편지를 부치러 나갔다가 집에 돌아와 보니
주머니에 그대로 있으면 가을이다.

가을에는 마음이 거울처럼 맑아지고
그 맑은 마음결에 오직 한사람의 이름을 떠보낸다.
주여..! 라고 하지 않아도
가을엔 생각이 깊어진다.

한 마리의 벌레 울음소리에
세상의 모든 귀가 열리고
잊혀진 일들은 한 잎 낙엽에 더욱 깊이 잊혀진다.

누구나 지혜의 거름이 되어
경험의 문을 두드리면
외로움이 얼굴을 내밀고
삶은 그렇게 아픈 거라 말한다.

그래서 가을이다.

사자의 눈에 이윽고 들어서는 죽음
사자들의 말은 모두 시가 되고
멀리 있는 것들도 시간 속에 다시 제자리를 잡는다.

가을이다.
가을은 가을이란 말속에 있다.




 


220.119.170.19 허원조: 글내용과 음악이 좀 상이 하지만 이해해 주세요.같은 음악 올리려고 하니 입력이 잘 안되네요. -[09/23-07:4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46 고향 생각 1 이현태 2004-09-29 93
1645 밤........ 1 이현태 2004-09-28 74
1644 살면서 해야할 말 1 김의영 2004-09-28 67
1643 이놈과 선생 차이 1 이현태 2004-09-27 78
1642 건강하게 오래 오래 살으시구려. 1 이현태 2004-09-25 55
1641 가을 1 허원조 2004-09-22 68
1640 박수로 살을 뺄수 있답니다 1 김의영 2004-09-22 49
1639 움직일수 있다는것이 다행이다 1 이현태 2004-09-22 67
1638 그때는 그랫다 1 이현태 2004-09-21 62
1637 차 간 간격유지 1 김의영 2004-09-20 74
1636 행복과 행운 1 허원조 2004-09-19 75
1635 황혼 이혼?(펌) 1 정무희 2004-09-14 75
1634 유하덕 자부님 결혼식 마치고 1 박동빈 2004-09-13 73
1633 방가운 소식입니다, 1 청학 2004-09-12 91
1632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83
1631 갈대의 순정 1 허원조 2004-09-06 120
1630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89
1629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6
1628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78
1627 12가지 띠의 모든것 1 허원조 2004-09-02 107
1626 박근혜의 인간모습 1 이현태 2004-09-02 114
1625 행복 하게 해주는생각들 1 허원조 2004-09-01 61
1624 마지막 까지의 질주 1 이현태 2004-08-31 79
1623 떠나고 싶다 1 박동빈 2004-08-26 85
1622 전화번호 노출 않는법 1 허원조 2004-08-23 99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