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덕성        
작성일 2005-10-09 (일) 08:19
ㆍ조회: 170  
내가 늙었을때..
내가 늙었을 때

            - 드류 레더 -



내가 늙었을 때 난 넥타이를 던져 버릴 거야
양복도 벗어 던지고, 아침 여섯 시에
맞춰 놓은 시계도 꺼버릴 거야
아첨할 일도. 먹여 살릴 가족도, 화낼 일도 없을 거야

더 이상 그런 일은 없을 거야
내가 늙었을 때 난 들판으로 나가야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면서 여기저기 돌아다닐 거야
물가의 강아지풀도 건드려 보고
납작한 돌로 물수제비도 떠 봐야지
소금쟁이들을 놀래키면서

해질 무렵에는 서쪽으로 갈 거야
노을이 내 딱딱해진 가슴을
수천 개의 반짝이는 조각들로 만드는 걸 느끼면서 
넘어지기도 하고
제비꽃들과 함께 웃기도 할 거야
그리고 귀 기울여 듣는 산들에게
내 노래를 들려 줄 거야

하지만 지금부터 조금씩 연습해야 할지도 몰라
나를 아는 사람들이 놀라지 않도록
내가 늙어서 넥타이를 벗어 던졌을 때 말야....


222.238.240.69 홍 진흠: 냇가에서 물수제빌 뜨던 까마득한 옛일들이 떠 오릅니다. 이 덕성 전우님의 좋은글을 보니 갑자기 타임머쉰을 타고 과거로 되돌아가고 싶습니다. -[10/09-23:04]-
222.232.92.174 김하웅: 내가 늙어서 넥타이를 벗어 던졌을때---- 참으로 가슴으로 파고드는 글 입니다 이덕성님의 좋은글로 오늘 아침 저는 넥타이 없이 외출 하렵니다 홍진흠님 어제 강주희님 혼례식에 참석하셔서 또 한번에 전우애를 보여주셨더군요 -[10/10-07:3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46 ♧마지막 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1 김일근 2005-10-19 95
1645 ▽동국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김일근 2005-10-18 106
1644 좋은계절에.... 김선주 2005-10-17 173
1643 제례상식 야송 2005-10-16 140
1642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김일근 2005-10-15 71
1641 "국가유공자 자녀란 이유로 ‘왕따’에 정신과 치료까지…" 김일근 2005-10-14 92
1640 꽃잎 1 허원조 2005-10-14 146
1639 모자(母子)의 기도하는 모습 3 허원조 2005-10-13 125
1638 자갈치 축제 김일근 2005-10-13 96
1637 감 사....... 백 형렬 2005-10-13 111
1636 산 오르는 방법/하산 방법 3 허원조 2005-10-13 125
1635 주한미군 대규모 철수 준비중 김일근 2005-10-12 84
1634 “김정일이 통일 대통령 된다” 김일근 2005-10-12 95
1633 폐백 대추와 밤의 깊은 뜻[옮김] 김일근 2005-10-12 85
1632 자연재해 갈수록 대형화. 지구가 병들었나? 1 허원조 2005-10-11 75
1631 사랑아~ 나랑 동거 하자... 백 형렬 2005-10-11 125
1630 *가슴이 찡하여 펌* 허원조 2005-10-10 157
1629 환경 봉사활동 5 허원조 2005-10-09 151
1628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70
162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76
1626 人間 上 人間 下 5 鄭定久 2005-10-08 196
1625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49
1624 난소화성(難消化)전분, 당뇨병 치료에효과 bisundae 2005-10-05 89
1623 당뇨예방의 마술(무) 6 허원조 2005-10-03 184
1622 비단옷은.... 1 이덕성 2005-10-02 149
1,,,5152535455565758596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