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6-07-31 (월) 17:29
ㆍ조회: 146  
고집 센 ‘만년 대령’ 9회말 역전타
 
김동명 대령 현역 첫 국제기구 간부 뽑혀

 
- 김동명 대령 -vhrhkfwjr gortlfgja rmawlwhdirrlrn
주 독일 대사관의 무관인 김동명(54) 대령. 계급 정년을 바로 눈앞에 둔 그가 유엔 산하의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기구’(CTBTO)의 국제협력과장으로 선발됐다.

각 나라의 지원자들과 경쟁해 현역군인이 국제 기구 간부로 뽑힌 것은 처음. 주변 사람들은 “고집 센 만년 대령이 인생 역전타를 날렸다”고들 입을 모았다.


그는 1994년 대령을 단 뒤로 지금까지 대령이다. DJ 정부 시절인 2001년 국방부 주요직책인 ‘군비통제관실의 대북정책과장’으로 근무했을 때, 이는 통상 장군 진급의 코스였다. 하지만 그는 자기 고집 때문에 스스로 이런 기회를 차버렸던 경우다.

“당시 ‘한반도 냉전구조를 해체하고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둘러싸고 상관과 언쟁이 붙었습니다. 국방안보 정책에서는 부하의 의견도 경청해야 하는데도, 상관은 ‘이런 식으로 고치라’고 주문했고 나는 ‘그럴 수 없다’고 맞선 끝에 결국 그 직책을 그만뒀습니다.”


그가 국방장관에게 직접 브리핑하기로 된 보고서는 서면으로만 전달됐다. 미대사관측에서는 그를 수소문해서 의견을 경청할 만큼 이 보고서에 관심을 표명했다고 한다. “당시 김정일의 서울 답방설과 남북한 평화협정 체결설이 흘러나왔지만, 나는 보고서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북한은 ‘이제 주한미군은 철수돼야 한다’는 선전공세를 벌일 것이므로 평화협정은 주변 강대국의 동의 없이 남북 당사자만의 전격 합의로 해결될 성질이 아니다’고 역설했지요.”


국방부를 그만둔 뒤 청와대의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마침 한 자리가 비었으니 올 의향이 있느냐”고 알려왔다. 하지만 그는 고민 끝에 “내 삶의 의미는 진급이 아니다. 내 견해가 정책으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없는 데서 이를 기다리는 것은 의미 없다”며 국방대학원을 거쳐 독일 무관을 택했다. 그는 영관급 시절 독일 콘스탄츠 대학에서 국제정치학 석·박사를 했다.  

31일 독일대사관 무관직을 떠나는 그는 연말부터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기구’로 옮긴다. 그의 육사동기생들이 올해와 내년에 무더기로 전역을 하는 시점에서, 장군 진급을 포기했던 그는 국제 무대에서 7년간의 새로운 현역 생활을 맞는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71 조개의 심오한 진리!. 鄭定久 2005-11-17 148
1670 아 ~ 가을속에 나~그리고 아버지 김주황 2005-11-06 148
1669 베인전 청량리모임2 1 봄날 2004-10-31 148
1668 우리누님좀찿아주오 주준안 2003-06-11 148
1667 관리자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147
1666 당신의 선택은??? 방문객 2006-08-09 147
1665 R흔들고,,고,,,,는 따이한 2006-07-19 147
1664 Re.. 견만도 못한넘! 방문객 2006-05-30 147
1663 6,25 참전자 2006-05-06 147
1662 Re..동영상을 올린 예입니다. 관리자 2006-02-11 147
1661 직업 여성들이 잘쓰는 말 1 김 해수 2005-11-25 147
1660 구름같은인생 주준안 2005-10-21 147
1659 화 안내고 살 수 있는 10가지 방법 전창수 2005-09-04 147
1658 날씬하게 삽시다 2 김선주 2005-07-28 147
1657 정석창후배님 빠른회복과 보훈병원의 좋은결과를 기대함니다 9 이기원 2005-03-29 147
1656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47
1655 Re.."White House" 에 얽힌 사연-2 2 홍 진흠 2003-09-10 147
1654 빈공 백 이 없어서... 1 김철수 2003-09-10 147
1653 어머니 2 주준안 2003-05-08 147
1652 고집 센 ‘만년 대령’ 9회말 역전타 김일근 2006-07-31 146
1651 Re.. 헉 더운데.삭제나 인간좀 만들어 주실분 손 동인 2006-07-31 146
1650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이수(제주) 2006-07-06 146
1649 Re.. 정말 눈물이 나네요. 김삿갓 2006-06-08 146
1648 Re..눈물나는 이야기 천년바위 2006-06-08 146
1647 소주에 관한 오해와 진실 김일근 2006-05-20 146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