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5-30 (화) 22:08
ㆍ조회: 150  
Re.. 견만도 못한넘!

 

옛날 어떤 과객이 날은 어두워지고
잠 잘 곳을 찾다가 어떤 외딴집을 발견하고
아따 다행이구나 생각하면서
싸립문을 밀고 들어갔다.
과객 왈
" 주인장 날은 저물고 길은 멀고 하니
하룻밤만 좀 재워주시오"

그러자 방문이 열리며 안주인이 말하기를
"이곳은 가까운 곳에 인가도 없고 나 혼자 사는 집이라,
외간 남자를 재워 드릴수가 없오"
그러자 과객이
"가까운데 인가도 없다면서
못 재워준다면 난 어떻하나요.
부디 부탁이오니 하룻밤만 묵고 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연신 사정하였다.
그러자 안주인이
" 건너방에 하룻밤만 묵게 해 드릴 테니까 주무시고
혹여 혼자 사는 수절과부라고 밤에 자다가 건너와
수작을 부리면 견같은 놈이지요."
하고 못을 밖았다.
그러자 과객은 고맙다고 인사하고
건너방에서 하룻밤을 묵는데
도대체 잠이 오질 않아 밤새 고민을 하였다.
과연 건너가 희롱을 해볼까 생각 하다가
안주인의 "견 같은 놈이지요" 라는 말이 자꾸
떠올라 건너가지 못하고 날이 새버렸다.
아침에 안주인에게

"신세 잘 지고 갑니다"

하고 인사하고 돌아서는데,

안주인이 뒷통수에 대고 하는 말...


"" 견만도 못한 놈..." --_--;;;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71 관리자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150
1670 Re..전적지 일정표 2 김선주 2006-08-28 150
1669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50
1668 Re.. 견만도 못한넘! 방문객 2006-05-30 150
1667 조개의 심오한 진리!. 鄭定久 2005-11-17 150
1666 구름같은인생 주준안 2005-10-21 150
1665 화 안내고 살 수 있는 10가지 방법 전창수 2005-09-04 150
1664 내티즌이 뽑은 최우수 작품 1 이병도 2005-09-03 150
1663 날씬하게 삽시다 2 김선주 2005-07-28 150
1662 베인전청량리모임1 1 봄날 2004-10-31 150
1661 글도둑은 도둑이 아니라기에 또 훔처 왔읍니다. 3 바로잡기 2004-06-28 150
1660 Re.."White House" 에 얽힌 사연-2 2 홍 진흠 2003-09-10 150
1659 빈공 백 이 없어서... 1 김철수 2003-09-10 150
1658 당신의 선택은??? 방문객 2006-08-09 149
1657 고집 센 ‘만년 대령’ 9회말 역전타 김일근 2006-07-31 149
1656 Re.. 헉 더운데.삭제나 인간좀 만들어 주실분 손 동인 2006-07-31 149
1655 R흔들고,,고,,,,는 따이한 2006-07-19 149
1654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이수(제주) 2006-07-06 149
1653 Re.. 정말 눈물이 나네요. 김삿갓 2006-06-08 149
1652 Re..눈물나는 이야기 천년바위 2006-06-08 149
1651 소주에 관한 오해와 진실 김일근 2006-05-20 149
1650 간화음(看花吟) 야송 2006-02-11 149
1649 직업 여성들이 잘쓰는 말 1 김 해수 2005-11-25 149
1648 아 ~ 가을속에 나~그리고 아버지 김주황 2005-11-06 149
1647 Re..오늘밤 부부싸움 많이 일어나겠네유 6 김하웅 2005-01-15 14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